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검색

[담벼락포럼] 네이버 논란이 일깨워준 것, '공정한 심판'

성공하는 IT 벤처가 나올 환경을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아, 창조경제를 말하려는 게 아닙니다. 오해는 마세요. 7월 담벼락포럼에서 이 주제로 얘기를 나눴습니다. 7월 담벼락포럼 주제는 '창업 지원 붐 다시보기'인데요. 얘기를 나누다 보니 '제2의 네이버·다음이 나올 환경을 만드는 데 필요한 조건'으로 바뀌었습니다. 그런데 조건이 네이버의 변화였습니다. 네. 요즘 두드려맞는 그 기업, 네이버를 말하는 겁니다. 포럼 중에 처음 네이버 얘기가 나왔을 때 당황했습니다. '창업 지원 붐 다시보기'란 주제에서 벗어난 얘기라고 생각해섭니다. '약탈자 네이버', '문어발식 경영', '황제 경영' 등 비판을 받지만, 포럼 주제와 상관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지요. 창업 지원과 네이버 규제 사이에 연결 고리는 없어 보이니까요. 대화가 무르익을수록 창업 지원보다 기업가가 창업해서 성공할...

가지스튜디오

[담벼락포럼] 키덜트를 위한 자랑갤, '지빗'

담벼락포럼은 ‘혁신은 담벼락 위에서 이루어진다’고 포럼 회원 중 한 명이 말한 게 발화점이 됐습니다. “벤처가 넘어야 할 담은 높고, 벤처는 높은 담벼락 위를 아슬아슬하게 걸어가며 사업을 한다”란 설명이었습니다. IT 벤처가 기댈 담벼락이자 새 서비스를 알리는 담벼락(게시판)이 되고 싶다는 뜻도 담겼습니다. 담벼락포럼은 매달 참가 기업 신청을 받습니다. 창업스토리를 들려주고 서비스 허점을 파고드는 거침없는 질문에 대답도 해줄 곳을 방문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열정 가득한 IT 스타트업을 응원합니다. * 담벼락포럼 웹사이트(참가신청) * 담벼락포럼 옛 모습, ‘SNS포럼’ 보러가기 한국에서 특정 주제를 바탕으로 한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는 '카페'라는 큰 산을 넘어야 합니다. 다음과 네이버를 비롯한 포털 서비스는 이용자끼리 몇 년간 쌓은 관계와 정보가 있습니다. 초심자가 모인 동호회,...

경남과학기술대학교

[담벼락포럼] 크몽, "진주에서 재능거래 서비스 만들기"

담벼락포럼은 ‘혁신은 담벼락 위에서 이루어진다’고 포럼 회원 중 한 명이 말한 게 발화점이 됐습니다. “벤처가 넘어야 할 담은 높고, 벤처는 높은 담벼락 위를 아슬아슬하게 걸어가며 사업을 한다”란 설명이었습니다. IT 벤처가 기댈 담벼락이자 새 서비스를 알리는 담벼락(게시판)이 되고 싶다는 뜻도 담겼습니다. 담벼락포럼은 매달 참가 기업 신청을 받습니다. 창업스토리를 들려주고 서비스 허점을 파고드는 거침없는 질문에 대답도 해줄 곳을 방문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열정 가득한 IT 스타트업을 응원합니다. * 담벼락포럼 웹사이트(참가신청) * 담벼락포럼 옛 모습, ‘SNS포럼’ 보러가기 "지방에서도 이런 거 할 수 있다는 거 보여주고 싶어요. 크몽을 키워서 놀이터 같은 회사를 만들래요." 경상남도 진주에서 재능을 사고파는 '크몽'을 만드는 박현호 대표의 말입니다. '말은 나면 제주도로 보내고 사람은 나면 서울로...

SNS포럼

[담벼락포럼] 온오프믹스 "스타트업, 더불어 성공합시다"

담벼락포럼은 '혁신은 담벼락 위에서 이루어진다'고 포럼 회원 중 한 명이 말한 게 발화점이 됐습니다. “벤처가 넘어야 할 담은 높고, 벤처는 높은 담벼락 위를 아슬아슬하게 걸어가며 사업을 한다”란 설명이었습니다. IT 벤처가 기댈 담벼락이자 새 서비스를 알리는 담벼락(게시판)이 되고 싶다는 뜻도 담겼습니다. 담벼락포럼은 매달 참가 기업 신청을 받습니다. 창업스토리를 들려주고 서비스 허점을 파고드는 거침없는 질문에 대답도 해줄 곳을 방문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열정 가득한 IT 스타트업을 응원합니다. * 담벼락포럼 웹사이트(참가신청) * 담벼락포럼 옛 모습, ‘SNS포럼’ 보러가기 "요즘 거긴 뭐하고 살지?" 파릇파릇 돋아난 새싹일 때는 작은 시도 하나에 박수를 보내지만, 새싹이 떡잎을 떨구고 자랄 무렵이면 이내 관심이 시들해집니다. 이내 또다른 새싹을 찾지요. 그러는 와중에 새싹은 어엿한 풀이...

SNS포럼

[담벼락포럼] IT 스타트업을 찾습니다

블로터닷넷이  IT 스타트업을 찾습니다. 창업스토리를 들려주고 서비스 허점을 파고드는 거침없는 질문에 대답도 해줄 곳을 방문하고 싶습니다. 블로터닷넷은 IT 스타트업의 신청을 받아 '담벼락포럼'을 2013년 3월부터 매달 열기 시작합니다. 담벼락포럼은 IT 스타트업을 탐방하고 소개하는 모임입니다. 이전까지는 'SNS포럼'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번에 담벼락포럼으로 이름을 바꾸며, 탐방 기업 신청을 받고자 합니다. 담벼락포럼을 소개하기 앞서 SNS포럼에 관해서 먼저 말씀드리겠습니다. SNS포럼은 소셜웹 서비스 대표가 모여 한 달간의 SNS 동향을 나누는 데서 출발했습니다. 그러다 2011년 2월 글로 전하기 시작했습니다. 2011년 5월 SNS포럼이 그루폰코리아에서 열린 걸 계기로 해당 기업의 서비스에 집중해 이야기를 나누는 형식으로 바뀌었지요. 그 뒤로 크레이지피쉬, 카카오, 이음, 뮤즈어라이브, 블로그칵테일, 위자드웍스, 코자자, 나우프로필, 플라스크모바일, 시지온, 사이러스, 벤스터 등 모바일과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공유경제, 전자상거래, 소셜뮤직 서비스 회사를 찾았습니다. 다양한 기업을 탐방하면서 ‘SNS포럼’이라는 이름에...

SNS포럼

[담벼락포럼] 스마트폰 동영상 찍을 땐 '리쿠드'

SNS포럼이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글로 전하지 않았지만, 12월과 1월에도 SNS포럼은 어김없이 열렸습니다. 그 동안 변화가 생겼습니다. SNS포럼이 '담벼락포럼'으로 새단장하고 진행 방식도 바뀌었습니다. SNS포럼은 2011년 1월 소셜웹 서비스를 운영하는 회사 대표와 블로터닷넷이 모여 나눈 이야기를 전하면서 출발했습니다. 초반에는 소셜웹 서비스 대표가 모여 한 달간의 SNS 동향을 나누었습니다. 그러다 SNS포럼이 그루폰코리아에서 열린 걸 계기로, 기업 탐방하고 해당 기업의 서비스에 집중해 이야기를 나누는 형식이 바뀌었습니다. 그 뒤로 크레이지피쉬, 카카오, 이음, 뮤즈어라이브, 블로그칵테일, 위자드웍스, 코자자, 나우프로필, 플라스크모바일, 시지온, 사이러스, 벤스터 등 모바일과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공유경제, 전자상거래, 소셜뮤직 서비스 회사를 찾았습니다. IT 벤처의 고민을 듣고 전하는 기회였습니다. 그와 함께 서비스를 소개하는 건 덤이었지요. 다양한 기업을 탐방하면서 'SNS포럼'이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