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font

[기사AS] 저작권 걱정 없는 무료 글꼴 48종 총정리

이 기사는 올 1월에 쓴 “저작권 문제 없나?”…무료 한글 글꼴 37종 총정리 기사를 판올림한 것입니다. 얼마 전 고무적인 일이 있었습니다. 구글과 어도비가 손잡고 한·중·일 3개국어를 지원하는 오픈소스 글꼴을 만들어 공개했죠. 구글은 '노토 산스 CJK', 어도비는 ‘본고딕’이라고 부르는 이 글꼴 덕분에 쓸만한 글꼴을 찾느라 시간 버리는 일이 퍽 줄었습니다. 한글 무료 글꼴 37종의 사용조건을 갈무리한 기사를 쓴 지 반년이 지났습니다. 그 사이에 ‘본고딕’처럼 훌륭한 무료 글꼴도 여럿 나왔고, '농협희망체'처럼 글꼴 배포처가 더 이상 글꼴을 내주지 않는 경우도 생겼죠. 그래서 기사를 판올림하기로 했습니다. 내친김에 몇 종을 더 찾아봤습니다. 무료 글꼴 48종의 사용 조건을 다시 정리했습니다. 글꼴 사용 조건(라이선스)은 크게 두 갈래로 나뉩니다....

대한체

윤디자인, 윈도우·맥용 '대한체' 무료 배포

윤디자인연구소가 새해 첫날부터 반가운 소식을 들려줬다. 윤디자인연구소(이하 윤디자인)는 ‘대한체’라는 글꼴을 무료로 배포한다고 1월2일 밝혔다. 대한체는 온국민이 쓰는 글꼴이라는 뜻을 담아 윤디자인이 개발했다. 신뢰성과 친화성, 깨끗함을 드러내면서 가독성이 뛰어나다는 게 윤디자인의 설명이다. 맥OS와 윈도우PC용을 마련했으며, 일반체와 진한 글꼴 2가지를 만들었다. 대한체는 윤디자인에 별도로 허락을 구하지 않아도 인쇄물과 출판・영상・웹・모바일에 자유롭게 써도 된다. 다만, 글꼴을 수정하거나 변형하고 개명하는 것은 금지된다. 또, 허락없이 재배포하거나 유료로 양도하거나 재판매하면 안 된다. 각종 프로그램이나 장비, 서버에 글꼴을 임베딩하려면 윤디자인에 따로 허락을 받아야 한다. 무료로 쓸 수 있는 한글 글꼴은 많지 않다. 한겨레와 서울시, 다음커뮤니케이션, 네이버 등 배포처도 손에 꼽을 정도다. 그래서 윤디자인이 대한체를 무료로 배포한다는 소식이 더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