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데이터3법

"법제도 정비...데이터 보관 아닌 활용 주목해야"

파수닷컴(대표 조규곤)이 지난18일 안전하고 효율적인 개인정보 비식별 정보 활용을 위한 대응전략을 주제로 고객 세미나를 열고 데이터 3법이 통과된 만큼 기업들은 이제 데이터 중심 시대를 대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파수닷컴 윤덕상 본부장은 이번 세미나에서 "데이터 3법 개정안 통과로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범위가 대폭 확장되면서, 앞으로는 데이터를 단순히 보관하는 관점이 아닌 활용 관점으로 바라봐야 한다"면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파수닷컴 박성수 팀장은 빅데이터 기반 개인정보 가명화 절차 및 실제 사례들을 소개하면서 재식별 위험 기준을 만족하면서 사용 목적에 따른 연구가 가능한 비식별 데이터 생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파수닷컴 외에 데이터스트림즈의 이상옥 본부장도 참석해 데이터 3법이 빅데이터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발표했다. 법무법인...

뉴스젤리

빅데이터, 현장에서 어떻게 활용되고 있을까

 사례로 알아보는 정부와 기업의 빅데이터 활용 데이터 3법(개인정보 보호법, 신용 정보 보호법, 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도 데이터 3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에 따른 후속 조치로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자원인 데이터 개방, 유통 확대를 추진하고, 데이터 간 융합과 활용 촉진을 통해 데이터 산업 육성을 본격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요.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빅데이터의 전쟁이라고 할 만큼 빅데이터의 활용성과 그 가치가 중요시되면서 이번 계기로 데이터 산업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 같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정부 정책부터 기업까지 빅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 사례를 통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남양주시,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시스템 구축 남양주시는 기존 빅데이터 분석 시스템의 문제점인 분석 소요시간이 한 달 이상이 걸렸던...

데이터3법

데이버3법 개정...금융권 활용 가이드라인 3월 나온다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3법이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고, 8월 시행을 앞둔 가운데 금융위원회가 금융 회사들이 빅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를 확대하도록 하기 위한 후속 조치를 내놨다. 금융위는 금융회사 등에게 활용 가능한 데이터 범위, 활용 절차, 필요한 정보보안조치 등을 적극 안내하고 활용 가능한 데이터 사례, 관련 익명‧가명처리 수준 등을 담은 ‘금융분야 데이터 활용‧유통 가이드라인’을 3월중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금융위에 따르면 데이터3법 통과로 금융 회사들 사이에서 데이터 활용에 대한 관심은 높아졌지만 빅데이터 업무 가능여부와 범위가 불명확하다보니, 관련 업계가 아직까지는 적극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금융위는 개정신용정보법이 허용하고 있는 빅데이터 업무를 금융회사도 할 수 있도록, 데이터 활용을 활성화하겠다는 방침이다. 개정 데이터 3법 시행 이후에는 가명정보 결합‧유통 등에도...

가명정보

"데이터3법, 바이오헬스 산업에 기회 가져다줄 것"

데이터3법이 국회 문턱을 넘으면서 바이오헬스 산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올해 데이터3법과 함께 의료기기산업 육성 및 혁신의료기기 지원법(의료기기산업법), 바이오헬스 핵심규제 개선방안이 동시에 시행되면서 바이오헬스 산업의 시장 기반이 마련될 거라는 전망이다. 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와 한국바이오협회는 1월2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데이터3법 개정에 따른 바이오헬스 산업의 변화에 대한 전망과 산업계 주요 목표를 밝혔다. 이날 송승재 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처음 경고한 곳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아닌 캐나다 인공지능(AI) 기반 건강 모니터링 플랫폼 '블루닷'이었다"라며 "국내에서도 데이터 3법 개정 이후 관련 서비스가 발전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의료 서비스 개선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3법, 바이오헬스 산업 기반 마련할 것 데이터3법은 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등 개인정보와 데이터와 관련된 3법의 개정안을 통칭한다. 개인정보 중 개인을...

GDPR

데이터3법 시대 개인정보보호법 정비 어떻게?

데이터 3법이 국회 문턱을 넘었지만,  데이터 활용이냐 보호냐를 두고 지난한 갈등이 반복되면서 후속 입법 과정이 만만치 않을 것이란 얘기도 많다. 이러한 가운데 일본의 개인정보보호법을 참고해 법을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도 커지는 분위기다. 일본의 개인정보보호법과 비교해 한국의 법령 개정은 정치적 논쟁 속에 전문적인 법 검토가 부족하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지난 1월22일 네이버가 개최한 프라이버시 세미나에서도 이와 관련한 주장들이 쏟아졌다. 손형섭 경성대학교 법정대학 교수는 "한국 개인정보보호법이 일본과 비교했을 때 체계적인 법 정비가 필요하다"라며  "지금 대한민국에서 관련 입법 정비는 일본이 관련 전문가들의 심의와 축조 작업을 통해 법령 개정이 진행된 것과 비교하면 매우 정치적인 논쟁 속에 있으며 이론적이고 체계적인 검토가 진행되고 있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데이터3법

[꼬마수의 주간 인슈어테크] 데이터 3법과 마이데이터 산업

제로성장에 직면해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내야 하는 보험업계 화두는 단연 디지털입니다. 우여곡절 끝에 데이터 3법이 국회를 통과하며 보험업계 디지털 서비스가 본격화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큰 걱정을 던 모습인데요. 인슈어테크가 올해 보험시장의 新시장을 개척할 매개체가 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데이터 3법 통과로 기대되는 보험분야 마이데이터 산업 데이터 3법이 국회를 통과하며 보험업계도 이를 활용해 선보일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데이터 3법은 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을 일컫는 것으로, 빅데이터 3법, 데이터경제 3법이라고도 불립니다. 이는 개인 정보보호에 관한 법이 소관 부처별로 나뉘어 있어 발생하는 중복 규제를 없애 4차 산업혁명 도래에 맞춰 개인과 기업이 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폭을 넓히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지난 2018년...

가명정보

데이터3법, 왜 익명 아닌 가명정보를 쓰게 한 거지?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이 최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예전에는 자주 들을 수 없었던 '가명정보'라는 말이 수시로 미디어들을 통해 회자되고 있다. 데이터3법은 특정 개인을 식별할 수 없게 한 가명정보를 본인 동의 없이 통계 작성, 연구 등에 쓸수 있도록 하는 것이 골자. 범위를 좁히면 가명정보 활용이 사전 동의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것이 핵심이다. 가명정보에 대해 많은 이들에 그동안 많이 들어서 익숙해져 있던 익명정보나 비식별 정보와 같은 의미로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익명화 수준에서 봤을 때 가명 정보는 익명정보의 밑에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익명 정보는 외부 데이터를 결합해도 익명성이 유지되지만, 가명 정보는 다른 키를 결합하면 개인을 식별하는 것이 가능할 수 있다. 그런만큼, 익명정보는 기업들이...

데이터3법

데이터3법 뜨니 비식별화 솔루션 업체들 행보 활발

최근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 개정안으로 구성된 데이터 3법이 통과되면서, 특정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비식별화한 데이터들을 개인 동의 없이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이에 따라 비식별화를 지원하는 솔루션 업체들의 행보다 빨라지는 모습. 보안 업체 파수닷컴도 그중 하나다. 파수닷컴(파수닷컴, 대표 조규곤)이 국내 금융 빅데이터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는 BC카드에 비식별화 솔루션을 공급했다고 1월13일 밝혔다. 파수닷컴은 데이터를 수집, 분석, 결합, 유통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애널리틱디아이디(AnalyticDID)’를 BC카드에 제공했다. 애널리틱디아이디는 국내 가이드라인에 명시된 17개 비식별 기법과 프라이버시 모델(K-익명성, L-다양성, T-근접성)뿐만 아니라, 국제 표준인 ISO/IEC 20889 기술, 유럽 개인정보보호 규정인 GDPR에서 명시하고 있는 가명화 및 익명화 조치를 지원하는 비식별화 솔루션이다 파수닷컴에 따르면 BC카드는 각 빅데이터...

데이터3법

은성수 금융위원장 "데이터3법으로 새 핀테크 유니콘 등장 기대"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가 보다 탄력을 받을 것이란 기대가 커진 가운데,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정부 차원에서 데이터 기반 금융 스타트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10일 오후 2시 국회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시대 금융혁명의 시작' 정책심포지움에 참석해 데이터3법 국회 통과의 의미를 강조하면서 "데이터 기반 금융 혁신이 스마트시티와 지역 경제 발전을 이끌 것이다"라면서 "데이터 기반 신규 플레이어들이 핀테크 유니콘이 되도록 돕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개인 사업자 신용조회회사(CB: Credit Bureau) 등 혁신적인 핀테크 스타트업이 나올 수 있도록 관련 법령도 정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은 위원장은 양질의 공공 데이터를 개방하고 데이터 활용 확산을 위해 데이터 거래소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개인정보보호에 대해서도 신경쓰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데이터3법

데이터3법 국회 본회의 통과...개인 데이터 활용 탄력받나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이 1월9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결됐다. 국내 기업들 사이에서 데이터를 활용한 비즈니스가 보다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9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374회 임시 국회 제2차 본회의에서 데이터 3법이 표결에 부쳐졌고,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은 재석 151인 중 찬성 116인, 반대 14인, 기권 21인으로 가결됐다. 정보통신망법 일부 개정안은 재석 155인 중 찬성 137인 반대 7인 기권 11인, 신용정보법 개정안은 재석 152인 중 찬성 114인, 반대 15인, 기권 23인으로 가결됐다. 데이터 3법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 개정안과 개인정보보호법 일부개정안, 신용정보의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 일부개정안으로 이뤄져 있다.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은 특정 개인을 식별할 수 없게한 가명 정보를 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