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갤럭시탭

'갤럭시탭S4', 14일부터 사전 판매

삼성전자가 '갤럭시탭S4' 정식 출시를 보름 앞두고 8월14일부터 사전 판매에 나선다. 정식 출시는 8월29일로 예정돼 있다. LTE와 와이파이 모델, 블랙과 그레이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국내에 출시되는 ‘갤럭시탭S4’는 갤럭시 태블릿 최초 6GB램을 탑재하고 10.5형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 7300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적용됐다. 전작보다 줄어든 상하단 베젤에 16:10의 화면비로 갤럭시탭S3 대비 약 32% 큰 화면으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하만의 오디오 전문 브랜드 ‘AKG’의 음향기술로 만들어진 4개의 스피커에 3D 입체 서라운드 음향 효과인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한다. 가장 큰 특징은 태블릿 최초로 모바일 기기에서 데스크탑 PC 사용경험을 제공하는 ‘삼성 덱스’를 지원한다는 것이다. 별도 액세서리가 없이도 퀵 패널에서 ‘삼성 덱스’를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HDMI 어댑터로 모니터나 TV로 연결해 모니터와 TV에 원하는 컨텐츠를...

S펜

삼성 '갤럭시탭S4', 실체 어림잡아보니

삼성전자의 차세대 태블릿, '갤럭시탭S4'의 윤곽이 어느 정도 또렷해졌다. 차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에 쏟아지는 관심에 비해 조명은 받지 못하고 있지만, 이번에는 제품의 전체 사양이 유출됐다. <샘모바일>은 16일(현지시간) 갤럭시탭S4 사양 세부정보를 독점 공개했다. 갤럭시 탭S4에는 16:10 종횡비에 2560×1600 해상도 10.5 인치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후면 1300만화소 카메라, 전면 8MP 카메라, 퀄컴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 4GB 램, 64GB 저장장치, 7300mAh 배터리, USB 타입-C 포트 및 블루투스 5.0도 탑재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8.1 오레오와 AKG 튜닝 오디오도 제공된다. IT 트위터리안 에반 블래스는 업그레이드된 S펜 및 키보드 덮개 등이 있는 갤럭시탭S4 렌더링 이미지를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 전작보다 베젤 두께는 줄어들었고 홈 버튼은 사라졌다. 이외에는...

DEX

웨이브즈, 암호화폐 지불 게이트웨이 시스템 발표

웨이브즈가 실물경제와 웨이브즈의 분산형 거래소(DEX)를 연결하는 지불 게이트웨이 시스템을 3월28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시스템은 파이썬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손쉽고 빠른 게이트웨이 구축을 가능케 해 DEX에서 더 많은 암호화폐가 통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웨이브즈 게이트웨이는 실제 법정통화와 웨이브즈 DEX상에서 발행되는 암호화폐 간 연결고리이다. 게이트웨이를 통해 유입된 법정통화는 코인으로 교환돼 웨이브즈 네트워크 안에서 거래, 전송 및 수령이 가능하다. 모든 코인이 각 이용자의 펀드와 일대일 연동돼 실물 자산과의 연계성을 높였다. 이번에 웨이브즈가 새롭게 선보인 게이트웨이 시스템은 파이썬을 사용해 코딩 과정을 간소화했다. 코인 고유 코드만 있으면 게이트웨이 구축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개발자들의 접근성이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알렉산더 이바노프 웨이브즈 창업자는 "게이트웨이는 웨이브즈 생태계의 아주 중요한 요소...

덱스

노트북도 모니터도 "더 얇게, 더 가볍게"

매년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는 미국 소비자 협회가 주도하는 국제가전박람회, ‘CES’가 열린다. CES에 참가한 기업들은 자사의 기술을 뽐내고 전시한다. 이를 통해 한 해의 트렌드를 미리 내다볼 수 있다는 게 CES를 보는 재미다. 이번 CES 2018에서 대다수 노트북 제조사들은 기존 모델의 업데이트 버전을 새롭게 선보였다. 놀랍거나 혁신적인 제품은 없었지만 더 가볍고, 더 얇은 하드웨어를 추구하는 트렌드는 올해도 여전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연결하려는 시도도 눈에 띄었다. 기존 모델 업그레이드에 주력한 제조사들 노트북은 점점 더 가볍고 얇아질 일만 남은 듯하다. 레노버는 새로운 '씽크패드 X1' 시리즈를 공개했다. 새롭게 공개한 X1 카본 6세대는 1.13kg의 가벼운 무게를 자랑한다. 레노버에 따르면 14인치 비즈니스 노트북 중 세계에서 가장...

갤럭시s8

'갤럭시S9', 지문센서 위치 바뀔까

2018년 1월 삼성전자가 갤럭시S9를 공개한다. 갤럭시S8에 비해 큰 변화는 없지만, 지문 인식 센서의 위치가 바뀐다는 정보가 솔깃하다. <엔가젯>은 11월22일(현지시간) '루머 통신'으로 유명한 에반 블래스의 말을 인용, 내년 1월에 열리는 CES행사에서 삼성전자가 갤럭시S9와 풀 사이즈 갤럭시S9 플러스를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갤럭시S9는 혁신보단 안정을 추구한 제품으로, 갤럭시S8이나 S8플러스의 업그레이드 버전 정도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갤럭시S9는 5.8 및 6.2인치 엣지 디스플레이에 퀄컴 스냅드래곤845를 탑재한다. 3.5mm 헤드폰 잭도 여전히 지원한다. 가장 큰 변화는 카메라 지문 센서가 카메라 '아래'로 다시 이동한다는 것. 지문 위치에 불만을 표하던 소비자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또 삼성전자는 PC용 덱스의 새로운 버전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8+

‘갤럭시S8’ 출시…디스플레이·AI 비서·생체인식 돋보여

삼성전자가 3월29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에서 '갤럭시S8'과 '갤럭시S8+'를 공개했다. 보다 얇아진 베젤, 큰 화면 비율 등 겉보기부터 음성인식형 인공지능 비서, 생체인식 등 속 알맹이까지 ‘일체성(oneness)’이란 주제를 구현했다. 갤럭시S8과 갤럭시S8+는 10nm 핀펫 공정 옥타코어 프로세서, 4GB 램(RAM), S8은 3000mAh, S8+는 3500mAH 용량 배터리 등을 탑재했다. 스마트폰 최초로 기가비트급 속도의 LTE와 와이파이를 지원하며,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 AKG 튜닝 기술을 적용한 고성능 이어폰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국내에서 4월21일 출시할 예정으로, 예상 출고가는 100만원 이하일 것으로 보인다. 화면, 더 넓고 더 얇게 갤럭시 S8 시리즈는 최소화된 베젤이 인상적이다. 기기 전면의 80% 이상을 화면으로 채운 일명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로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 시대를 열었다. 전면 전체가 화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