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sk텔레콤

일석이조 노리는 '모바일 서울' 전략

서울시의 모바일 정책을 담당하는 도찬구 U-인프라팀장(사진)을 만났다. 직접 만나는 것이 최고로 빠른 해결책아닌가. 그동안 서울시의 모바일 정책에 대해 궁금한 게 많았다. 최근 몇몇 공공기관들이나 지방자치단체들이 스마트폰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직접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나서고 있다. 정부는 올해 내 15종에 이르는 정부 기관의 앱이 나타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개발자들과 시장은 정부가 보유한 정보를 오픈하는 선에서 멈추길 바라고 있는 상황이다. 정보를 보유한 해당 기관이 직접 앱 개발에 나서게 되면 이 정보를 다양하게 활용하려는 시도가 꽃도 못 피워보고 시들어버린다고 것이었다. 그간 서울시도 이러한 흐름에 몸을 싣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이에 대해 도찬구 팀장은 "서울시 각 실국에서 스마트폰 앱 개발에 대한 제안이 늘어나고 있는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