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5G

"접기 대신 뗐다 붙이기"...LG, V50 씽큐 5G 공개

LG전자가 5G 시장에 첫발을 내디뎠다. 자사 첫 5G 스마트폰에서 차별점으로 내세운 건 5G 콘텐츠에 어울리는 새로운 사용자 경험(UX)이다. 접기 대신 뗐다 붙이는 탈부착형 듀얼 스크린을 택했다. LG전자는 2월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19 바르셀로나’ 개막 하루 전 바르셀로나 국제 컨벤션센터(CCIB)에서 전략 스마트폰 제품군을 공개했다. 이날 동시에 공개한 'G8 씽큐'와, 'V50 씽큐 5G'는 각각 4G와 5G 플래그십 스마트폰이다. 기존에 LG전자는 상반기에는 G 시리즈, 하반기에는 멀티미디어에 특화된 V 시리즈를 내놓는 방식으로 프리미엄 시장에 대응해왔다. 올해는 5G 시장에 조기에 대응하기 위해 두 제품을 각각 4G와 5G 특화 폰으로 이원화해 상반기에 동시에 내놓는다. 폴더블폰 아닌 듀얼 스크린 V50 씽큐 5G는 기본적으로 전작 'V40 씽큐'와 같은...

5G

LG전자, G는 4G·V는 5G로 이원화 전략 펼친다

LG전자 전략 스마트폰 'G' 시리즈와 'V' 시리즈가 각각 4G와 5G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이원화된다. 예년과 달리 올해 상반기에 'G8 씽큐'와 'V50 씽큐 5G'를 함께 내놓고 4G와 5G 프리미엄 시장을 동시에 공략할 계획이다. V50 씽큐 5G에는 탈부착 형식의 듀얼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LG전자는 2월15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MC/HE사업본부장 권봉석 사장 부임 이후 처음으로 스마트폰 사업 전략을 소개했다. 이날 권봉석 사장은 "피처폰에서 스마트폰으로 이동할 때 시기를 놓친 부분이 있고 과도한 기술 드라이브로 실패한 사례도 있었지만 5G는 시장에서 만들어주는 기회라고 생각한다"라며 "완성도가 높은 5G 폰을 출시하는 것에 가장 주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G8'·'V50' 동시 출격, 폴더블은 아직 스마트폰 사업 부문에서 15분기 연속 적자를...

e잉크

레노버, e잉크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 '요가북 C930' 공개

레노버가 독특한 노트북을 내놓았다. 전자잉크 듀얼 디스플레이로 이루어진 노트북인데, 전자책 단말기도 되고 태블릿도 되는 제품이다. 한국레노버는 10월11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전자잉크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 ‘요가북 C930’을 국내에 최초로 선보였다. 이번에 출시된 요가북 C930은 세계 최초로 전자잉크가 탑재된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이다. 디스플레이 화면만 2개다. 노트북 키보드가 있을 자리에 전자잉크 세컨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독특한 인상을 준다. 전자잉크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의 가상 키보드처럼 물리적인 키보드는 없는 대신 키보드 화면을 띄울 수 있다. 노트패드, 전자책 리더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4096단계 필압을 감지하고, 와콤 AES 2.0 기술이 적용된 프리시전 펜은 듀얼 디스플레이 모두에 사용할 수 있다. 키보드는 인공지능과 결합한 자가 학습 키보드로 사용자의 타이핑 스타일에 맞춰 자유롭게 레이아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