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디디추싱

중국 디디추싱, '한국행' 준비 중

중국 모빌리티 기업 디디추싱이 한국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8월26일 업계에 따르면 디디추싱은 올해 초부터 국내 업체들을 만나 한국내 모빌리티 사업을 논의해왔다. 국내 규제 상황에 따라 이르면 내년 상반기 본격적으로 한국 시장에 뛰어들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디추싱은 ‘카카오택시’처럼 택시호출을 중개하는 방식으로 국내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브이씨엔씨(VCNC) ‘타다 베이직’처럼 자체 서비스를 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의 기존 택시산업을 최대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운영 형태는 정해지지 않았다. 국내 모빌리티 시장은 초기 단계다. 여물지 않은 시장임에도 디디추싱이 한국행을 고려한 이유는 폭넓은 시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2012년 중국에서 설립된 디디추싱은 중국 시장 점유율 90%를 확보하고 있다. 이용자 수만 4억명 이상. 미국 시장조사업체 CB인사이트에 따르면 기업가치는 560억달러(약...

MA

"중국이 어디에 투자하는지 알고 접근해야 한다"

중국을 바라보는 시선은 다양하다. 중국의 규모에 압도돼 중국 진출만이 사업의 빅딜이라는 식의 거품은 한번 지나갔다. 마침 사드 문제도 터졌다. 한국 기업의 중국 진출의 성공실패 사례도 어느 정도 축적됐다. 이제는 잠잠해진 상태에서 객관적인 평가를 시작해야 할 시기다. 중국의 성장성을 계속해서 긍정적으로 평가하거나, 혹은 빠르게 다른 방향성을 모색해야 한다. 그런데 중국을 어떻게 바라보아야 하는가에 대해서 그 시선을 알려주는 자리가 부족했다. 미디어 또한 그동안 관심이 없었다. 가끔 영어권 외신에서 다루면 투자 소식, 기술개발 중심으로 보도하는 정도였다. 한국에 있는 실무자들에게 진짜로 필요한 건 중국 현장의 목소리다. 급성장하는 중국을 전지적 한국 시선으로 바라보고, 그곳의 성장기회를 잡는 것이 중요하다. 한국인들의 중국시장 진출을 위해 다양한 경험담을 나눌...

공유경제

'중국판 우버' 디디추싱, 55억달러 신규 투자 받아

디디추싱이 우버의 자리를 넘보고 있다. 중국의 승차 공유 기업 디디추싱이 55억달러 이상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우리돈으로 약 6조2700억원에 달하는 기록적인 금액이다. 이번 투자로 중국 승차 공유 시장을 쥐고 있는 디디추싱이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디디추싱은 모바일 앱을 통해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택시 및 개인 자가용 차량을 배차하는 중국의 승차 공유 기업이다. ‘중국판 우버’라 불린다. 중국은 인구 수 대비 버스 및 지하철 등 대중교통 공급량이 매우 적다. 이 때문에 자전거, 택시 이용률이 높아서 승차 공유 서비스 외에도 자전거 공유 서비스 등이 각광받고 있다. 디디추싱은 경쟁업체들을 거의 인수해 현재 중국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확보한 상태다. 시장...

Artificial Intelligence Nanodegree program

유다시티, IBM·아마존과 인공지능 강의 제공

유다시티가 '인공지능 나노디그리' 프로그램을 10월25일 공개했다. 나노디그리는 유다시티가 제공하는 체계적인 온라인 강좌다. 이미 경쟁 MOOC 업체들이 인공지능 기술 강의를 앞다퉈 내놓고 있다. 유다시티는 IT 업계 전문가들과 강의를 함께 구성해 경쟁력을 높일 심산이다. 인공지능 나노디그리는 유료 교육 과정이며, 6개월 안에 학생들은 주어진 학습 과정을 끝마쳐야 한다. 수업에서는 검색, 최적화, 확률모델론, 컴퓨터비전, 추론, 자연어처리 과정 등을 배운다. 강의 영상 뿐만 아니라 과제, 토론, 멘토링 수업도 함께 제공된다. 누구나 등록을 할 수 있지만 3개월마다 인원수를 제한하고 기수별로 학생을 뽑고 있다. 가격은 3개월에 800달러다. 첫 기수는 500명을 뽑아 진행할 예정이며, 현재까지 2900명이 넘는 학생이 지원했다. 유다시티는 11월14일까지 계속 수강생의 참가 지원서을 받을 예정이다. 인공지능...

디디추싱

디디추싱·유다시티, 머신러닝 경진대회 개최

중국의 차량공유 기업 디디추싱과 온라인 교육 기업 유다시티가 '디테크'라는 이름의 머신러닝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1등의 상금 규모는 10만달러, 우리돈 약 1억원이다. 누구나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으며, 6월8일까지 온라인으로 참가자 접수를 받는다. 디디추싱은 중국판 우버로 불리고 있으며, 최근 애플에게 투자금 10억달러(약 1조원) 규모의 투자를 받아 유명세를 탔다. 유다시티는 MOOC 분야 대표 기업으로 400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온라인 프로그래밍 교육을 집중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유다시티 설립자 세바스찬 스런은 스탠포드대학 교수 출신으로 인공지능을 수업을 진행한 동시에 구글의 자율주행차 사업을 이끌기도 했다. 디테크는 디디추싱 내부 연구소가 주최하는 대회로, 유다시티는 교육 파트너로 참여했다. 이번 대회의 문제는 1개다. 디디추싱같은 차량 공유 기업이 효율적으로 고객을 찾고, 고객이 기다리지 않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