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alexandra elbakyan

돈 없어 논문 못 본다고? '사이허브'로 오라

지난 4월. 세계적인 과학저널인 <사이언스매거진>에 ‘누가 해적질한 논문을 다운로드 받고 있는가? 모두’라는 제목의 기획 기사가 게재됐다. 거의 대부분의 콘텐츠를 온라인에서 유료로 판매하는 사이언스 매거진에 해적 사이트와 그 ‘우두머리’를 다룬 기사가 다섯 페이지를 장식한 사실은 분명 놀랄 만한 일이었다. <사이언스매거진>이 조명한 해적 사이트는 하루 수만명의 연구자가 방문하는 논문 아카이브 서비스인 ‘사이허브’다. 학술 논문의 ‘파이어리트 베이'로도 불리는 곳이다. 디지털 논문 판매로 몸집을 키워온 글로벌 논문 출판사들엔 그야말로 눈엣가시인 사이트다. 실제로 학술 전문 대형 출판사 엘스비어는 지난 2015년 6월 사이허브를 저작권 위반으로 미국 뉴욕지방법원에 고소했다. 그리고 사이허브의 운영자인 알렉산드라 엘바키얀의 해명을 요구했다. 엘바키얀은 당시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서 다음과 같이 엘스비어 입장을 반박했다. “엘스비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