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강정수 박사

스냅챗, 메시징과 동영상의 화학적 결합

지난 6월2일 <블로터>는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부상하는 비즈니스 마케팅 채널, 메신저 플랫폼’ 컨퍼런스를 열었다. 국내에서 많이 쓰는 카카오, 네이버부터 위챗, 스냅챗 등 떠오르는 메신저까지 살펴보며 메신저 플랫폼 위에서 이뤄지는 비즈니스와 마케팅 흐름을 모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다섯번째 세션의 연사로 나선 디지털사회연구소 소장 강정수 박사가 스냅챗을 주제로 발표한 내용을 정리했다. “스냅챗의 인기는 대단히 수직상승하고 있습니다. 10대에서만 인기있는 것도 아닙니다. 20~34세 연령대에게 훨씬 인기가 많습니다. 더 이상 스냅챗을 10대만의 플랫폼이라고 제한할 수 없습니다.” 한국에서는 다소 생소한 '스냅챗'은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는 꽤 거센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동영상 메신저 서비스다. 카메라로 짧은 동영상을 찍고, 간단하게 편집해서 친구에게 보낼 수 있다. 가장 큰 특징은 보낸 동영상이...

디스커버

페이스북 그룹에서 '카페'의 향기 '솔솔'

지난 5월6일(현지시각) 페이스북이 그룹 찾기에 도움이 되는 ‘디스커버’ 기능을 테스트하는 중이라고 <매셔블>이 보도했다. 디스커버는 ‘발견하다’란 뜻으로, 페이스북에서는 사용자에게 좀 더 적절한 그룹을 찾는 데 도움을 주는 기능을 가리킨다. 디스커버는 다양한 성격의 페이스북 그룹에서 사용자에게 좀 더 적절한 그룹을 탐색하는 데 도움이 되는 서비스다. 기본적으로는 ‘양육’, ‘스포츠’, ‘음식’, ‘쇼핑’, ‘동물&반려동물’ 등 25가지 주제를 제공하고, 주제별로 인기도나 그룹 내 친구 여부를 파악해 추천한다. 주제 외에 친구가 속한 그룹, 지역 기반의 그룹도 추천한다. 디스커버 기능이 활성화되면 이전보다 사용자의 그룹에 대한 접근성이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카페’와 ‘그룹’ 한국사람들에게 디스커버가 완전히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주는 기능은 아니다. 기존 포털이 제공하는 카페 추천서비스와 흡사하다. 카페는 PC...

디스커버

'무지개 토하고' 돈 삼키는 스냅챗

조만간 스냅챗 사용자는 무지개 대신 디즈니 신작을 토하고, 스냅챗은 꽤 괜찮은 수익 모델을 하나 더 보유하게 될지 모른다. <파이낸셜타임즈>는 10월1일(현지 시각) 스냅챗이 ‘스폰서드 렌즈’라는 새 광고 포맷을 런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스냅챗은 사진과 동영상 공유에 특화된 모바일 메신저다. 매일 드나드는 사용자가 1억명에 이를 만큼 인기 높은 플랫폼이다. 스폰서드 렌즈는 광고주를 위한 스냅챗 '셀피(셀카, 자가촬영) 렌즈(필터)'다. 스냅챗은 지난 15일 애니메이션 기술을 적용해 손쉽게 자신의 얼굴을 꾸밀 수 있는 필터 기능을 선보였다. 이모티콘을 활용해 입으로 무지개를 토하거나 눈에 하트 모양이 생기는 식이다. 스냅챗 렌즈 사용법 보러가기  이 셀카 필터는 나온지 2주 밖에 안 된 기능이다. 공개 되자마자 특히 10대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했다. 미국의...

discover

수익성 도모하는 스냅챗, '스토리' 탭 강화

인기 모바일 메신저 스냅챗이 7월13일(현지 시간) '스토리' 탭을 업데이트했다.  언론사 뉴스를 서비스하는 '디스커버'를 가장 위에, 그 아래에 라이브 스토리를 배치했다. 기존 버전까지 디스커버 창을 보려면 가장 오른쪽 탭으로 가야했다. 이번 업데이트는 디스커버 창을 더 많은 사용자들에게 노출하기 위한 것이다. 기존의 디스커버 창에는 언론사들이 제공한 콘텐츠만 담겨 있었다. 하지만 이제는 친구들의 스토리와 동일 화면에 위치해 있다. 친구의 스토리를 보려는 사용자는 디스커버도 볼 수 있게 된다. 라이브 스토리의 배치도 업데이트됐다. 업데이트 전까지 라이브 스토리는 세로 형식으로 배치됐다. 이번 업데이트로 라이브 스토리는 가로 배열 방식으로 변경됐다. 라이브 스토리와 디스커버는 스냅챗의 주요 수익 채널이다. 스냅챗은 디스커버에 입점한 언론사로부터 광고 수익을 일부 배분받는다. 라이브 스토리에서는 사용자들의 스냅...

네이티브 애드

'수익+인기' 노리는 카카오톡의 구원투수, '채널'

2012년 여름, 메시지만 주고받는 줄 알았던 ‘카카오톡’에 게임 기능이 추가됐다. “게임, 그거 뭐 되겠어?” 잠잠한가 싶었는데,‘애니팡’이 ‘대박’을 터뜨렸다. ‘애니팡’ 동물 터뜨리는 소리가 곳곳에서 울렸고, 게임 초대 메시지는 밤낮을 안 가렸다. 왕래가 없던 옛 친구도 ‘하트’로 연결됐다. "문자해" 대신 "카톡해"라는 말을 만들어낸, 스마트폰을 사면 첫 번째로 설치하는 앱 카카오톡은 초고속 성장세에도 불구하고 뚜렷한 수익모델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카카오게임‘으로 카카오는 모바일 메신저가 콘텐츠 유통을 통해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걸 입증해 보였다. 카톡, 메신저에서 콘텐츠 플랫폼으로  2015년 여름, ’카카오톡’이 콘텐츠 플랫폼으로 한 차례 더 도약하고자 한다. 최근 2주 동안 카카오톡은 메신저 앱을 넘어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확실하게 변신했다. 동영상부터 웹툰,...

MCN

스냅챗 '라이브 스토리'에 줄 서는 광고주들

모바일 메신저 ‘스냅챗’이 메시징 플랫폼에서 콘텐츠 플랫폼으로 진화 중이다. 스냅챗이 지난 2014년 8월 선보인 ‘라이브 스토리’가 꽤 괜찮은 수익 모델로 자리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코드>는 6월17일(현지시간) 익명의 관계자 말을 인용해 “스냅챗은 광고주에게 ‘라이브 스토리’에 노출된 10초짜리 동영상 광고 조회수 당 2센트를 받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라이브 스토리는 하나의 이벤트에 참가한 각자의 영상을 모아 하나의 기록물로 만들어내는 콘텐츠다. 같은 시간, 장소에서 사용자가 제각각 다른 시점에서 찍어 올린 짤막한 동영상이나 사진들을 스냅챗 큐레이터가 모아 편집해 준다. 결과물은 마치 미니 다큐와 비슷한 형식이 된다. 라이브 스토리는 스냅챗에서 가장 인기있는 섹션으로 자리 잡는 중이다. 지난 4월 열린 ‘코첼라 뮤직 페스티벌’에 대한 라이브 스토리의 경우 UV(순방문자수)가...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

‘허핑턴포스트’, ‘버즈피드’…2016년은 ‘스냅챗’?

오는 2016년 치러질 미국 대통령 선거 뉴스는 ‘펑’하고 사라지는 사진과 동영상이 주가 될지도 모른다.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스냅챗’이 2016년 대선을 위해 저널리즘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 스냅챗이 최근  2016년 미국 대선 때 스냅챗의 뉴스 이벤트를 커버할 ‘콘텐츠 분석가’ 채용 공고를 냈다. 스냅챗이 원하는 콘텐츠 분석가는 어떤 형태로든지 저널리즘이나 스토리텔링의 경험이 있어야 하며 정치학이나 저널리즘 등을 전공한 자는 우대한다. 누리꾼이 만든 콘텐츠를 비평해본 적이 있거나 온라인 커뮤니티를 운영해본 이들의 경험도 높이 산다. <더버지>는 5월22일(현지시간) “이번 채용 공고는 생각보다 더 흥미로운 사건으로, 스냅챗은 2016년 대선 때 더 독특한 방식으로 선거 운동 뉴스를 직접 제공하며 대선에서 주요한 플레이어가 되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스냅챗이 18~31살인 미국...

Ghosttown

마돈나, 트위터 생중계로 뮤직비디오 공개

팝의 여왕 마돈나가 최근 발표한 13번째 정규 앨범 '레벨 하트'(Rebel Heart)'의 수록곡 ‘고스트다운(Ghosttown)' 뮤직비디오를 태평양 표준시(PST)로 4월7일 오전 10시, 모바일 생중계 앱 '미어캣'을 통해 최초로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어캣은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트위터 피드에 방송을 생중계할 수 있게 해주는 앱이다.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 2015'에서도 많은 주목을 받았으며 출시 한 달 새 이용자 30만명을 넘길 만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일주일 전인 4월1일 제임스 건 감독도 전통적인 할리우드 홍보 방식 대신에 미어캣과 비슷한 트위터의 동영상 생중계 앱 '페리스코프'를 통해 작업 중인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에 대한 새소식을 알리고 팬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마돈나는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미어캣뿐 아니라 가능한 많은 플랫폼에서 그의 콘텐츠를...

Literally Can’t Even

스냅챗, ‘딱 하루만 보는’ 자체 영상물 준비 중

넷플릭스와 아마존에 이어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스냅챗’도 자체적으로 제작한 영상 콘텐츠를 공개한다. 스냅챗이 자체 체작 웹시리즈 ‘리터럴리 캔트 이븐(Literally Can’t Even)'을 이번 주 안에 방영할 예정이라고 <더 할리우드 리포터>가 1월30일(현지시간) 전했다. ‘리터럴리 캔트 이븐’은 사샤 스필버그와 에밀리 골드윈이 출연하고 연출하는 웹시리즈다. 사샤 스필버그와 에밀리 골드윈은 자신들의 로스엔젤레스에서의 실제 삶을 각색해 ‘리터럴리 캔트 이븐’을 만든다. 배우인 사샤 스필버그와 에밀리 골드윈은 스타 영화 제작자인 스티븐 스필버그와 존 골드윈의 딸로 잘 알려진 인물들이기도 하다. ‘리터럴리 캔트 이븐’의 방영 방식은 휘발성 모바일 메신저인 스냅챗과 닮아 있다. 각 에피소드는 스냅채널에 공개된 지 24시간이 지나면 사라진다. 하지만 짤막한 영상이 주를 이루는 스냅챗 치고는 러닝타임이 길다. 에피소드...

뉴스

‘스냅챗’, 뉴스 서비스 시작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스냅챗'이 뉴스 서비스를 시작했다. 스냅챗은 1월27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뉴스 서비스인 ‘디스커버’를 개시한다고 발표했다. <CNN>과 <야후뉴스>를 포함해 7개 언론사가 디스커버에 뉴스를 제공한다. 스냅챗 쪽은 블로그에서 “내러티브를 우선하는 스토리텔링 방식을 구축하기 위해 세계 최고 수준의 언론사들과 협력한 결과”라고 설명하면서 “클릭이나 공유가 아니라 에디터가 직접 중요하다고 여기는 기사를 제공한다는 면에서 소셜미디어와 다르다”고 밝혔다. 스냅챗에 뉴스를 공급하는 <CNN> 쪽은 <포인터>와 인터뷰에서 “하루에 5건 또는 그 이상으로 글로벌 뉴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주로 10초짜리 영상이나 애니메이션 티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냅챗은 디스커버 서비스를 내놓기 위해 2014년 말부터 다양한 미디어들과 접촉을 진행해왔다. 스포티파이와 같은 음악 서비스도 입점을 위해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