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디에디트

[미디어스타트업.kr] ②디에디트

스타트업에서 중요한 요소는 여럿 있습니다. 아이디어, 인맥, 실행력… 따지고 보면 안 중요한 게 없습니다만, 가장 중요한 건 ‘버티기’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잠깐 반짝이고 사그라지는 게 아니라 활활 타오를 기회를 기다릴 힘이 중요합니다. 잘 버티면서 지속적인 성과를 내는 미디어 스타트업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디에디트 2015년 6월29일 시작 하경화·이혜민 공동대표 겸 에디터 주요 콘텐츠 : 리뷰 유통 플랫폼 : 네이버포스트, 페이스북, 유튜브, 브런치, 인스타그램 ‘내 것’을 만들어보자 에디터 H 하경화 님(이하 H), 에디터 M 이혜민 님(이하 M)은 IT 매체인 <기어박스>출신이다. 우연한 기회에 같이 퇴사하게 되면서 <디에디트>를 구상하게 됐다. 전 회사에서도 쓰고 싶은 걸 쓸 수 있었지만, 매체 이름으로 나가는 기사는 결코 ‘내 것’이 될...

강정수

강정수 메디아티 대표 "미디어 혁신, 새로운 인재 필요해"

한국 언론도 혁신이 필요하다는 말에는 이견이 없습니다. 다만 방법에서 각론은 약간 다릅니다. 기존 언론사가 실험을 통해서도 충분히 잘할 수 있고, 돈도 많으므로 잘할 수 있다는 입장이 있습니다. 자칭타칭 ‘뉴미디어’의 ‘저널리즘’이 사회에서 기대하는 기능을 얼마나 잘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물음표를 잔뜩 찍어둡니다. 다른 입장은 아예 새로운 플레이어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시대에 맞지 않는 ‘공채’라는 선발 방식과 공채 인력만이 성골로 인정받고 주요 보직을 차지하는 상황에서 혁신은 불가하며, 한국 언론은 서서히 독자로부터 멀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지난 8월 출범한 ‘메디아티’는 미디어 스타트업만을 전문으로 하겠다고 나선 액셀러레이터입니다. 미디어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초기 단계의 성장을 도와서 한국 저널리즘에 혁신을 가지고 올 수 있는 새로운 미디어를 찾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