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OTT

디즈니 OTT '디즈니플러스', 구독자 6천만 돌파

월트디즈니의 OTT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가 구독자 6천50만명을 넘어섰다고 5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 가 전했다. 밥 차펙 월트디즈니컴퍼니 최고경영자(CEO)는 6월 27일 마감한 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우리의 예상치를 훨씬 뛰어넘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첫 선을 보인 디즈니플러스는 디즈니가 보유한 자체 콘텐츠를 중심으로 미국 등지에서 호응을 얻었으며, 올 4월 5천만명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어 두달여만에 1천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추가로 확보했는데, 여기에는 인도 시장 진출과 미국 내 버라이즌의 프로모션이 더해진 덕이라고 보도는 전했다. 한편 디즈니는 1998년 선보인 인기 애니메이션 뮬란의 실사영화를 영화관에서 개봉하지 않고 디즈니플러스에서 상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달인 9월 4일 선보이며 29.99달러 유료 콘텐츠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유역비, 이연걸 등이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으나 코로나19 여파로 결국...

OTT

디즈니플러스, 5개월만에 구독자 5천만명 돌파

디즈니가 선보인 OTT(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이용 유료 구독자가 5천만명을 넘어섰다고 <테크크런치>가 4월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즈니+ 서비스는 픽사, 마블,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디즈니가 제공하는 각종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OTT로, 5개월 전에 출시된 이후 구독자를 꾸준히 늘려왔다.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 등 일부 제휴 업체가 무료 부가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인원 역시 포함하며 빠르게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 2월 3일 2천860만명 구독자를 확보한 이래 두 배 수준의 성장을 약 두 달 사이에 이뤄낸 셈이다. 최근에는 인도 시장에서도 공식 출시하며 일주일 가량만에 800만명 구독자를 확보했고, 영국과 아일랜드, 스위스, 오스트리아,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 지역 8개 국가에서 지난 2주간 공식 출시하는 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겨울왕국2', '온워드:...

OTT

밥 아이거 디즈니 CEO, 애플 이사회 떠난다

밥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가 애플 이사회를 떠난다. 미국 현지 매체들은 디즈니와 애플이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경쟁을 펼치게 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테크크런치>는 9월13일(현지시간) 애플이 9월10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아이거 CEO의 사임을 알리는 자료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애플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플러스)'의 새로운 세부정보를 공개한 날이다. 애플은 오는 11월1일 애플TV+를 월 4.99달러에 내놓을 계획이다. 디즈니도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를 11월12일 월6.99달러에 출시할 예정이다. <씨엔비씨(CNBC)>는 "두 스트리밍 서비스는 독점 콘텐츠를 두고 경쟁하기 때문에 갈수록 갈등이 발생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2006년 디즈니는 픽사(Pixar)를 故스티브 잡스로부터 74억달러(약 8조8천억원)에 인수했다. 밥 아이거 CEO는 인수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브 잡스와의 친분도 각별했다. 아이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