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엔씨의 승부수, AI로 디지털 금융 산업 진출

엔씨소프트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디지털 금융 산업에 도전한다. 증권사, 로보어드바이저 업체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새로운 형태의 디지털 증권사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7일 엔씨소프트에 따르면 KB증권,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과 '인공지능(AI) 간편투자 증권사' 출범을 위한 합작법인(JV)에 참여했다. KB증권의 제안으로 AI 기반 기술 협력 방안을 상호 검토한 엔씨소프트는 "금융 AI 기술 확보와 AI 고도화를 목표로 참여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합작법인은 엔씨소프트의 AI 기술, KB증권의 금융투자 노하우, 디셈버앤컴퍼니의 로보어드바이저 기술 융합을 추진하는 형태로 구성된다. 디셈버앤컴퍼니에 엔씨소프트와 KB증권이 각각 300억원씩 투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3사의 목표는 인공지능이 자산 관리에 대해 조언하는 ‘AI PB(Private Banking)’ 개발이다. 엔씨소프트의 자연어 처리(NLP) 기술, KB증권 및 디셈버앤컴퍼니의 금융 데이터를 접목해 개발할 계획이다. AI PB는 디셈버앤컴퍼니의 맞춤형...

금융 데이터

빅데이터와 금융권, 가치 창출의 시작은 데이터 시각화로

금융권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데이터 활용을 어떻게 하느냐에 달렸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단어 그대로 ‘디지털에 의한 변화’, ‘디지털로의 전환’ 정도로 이해할 수 있다. 최근 들어 많이 언급되는 이 개념의 단어 뜻만 놓고 보면, 굳이 낯선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이미 디지털은 그간 우리의 모습을 변화시키는데 큰 역할을 해왔기 때문이다. 이는 금융권에도 그대로 적용되는 이야기이다. 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쉽고 편하게 사용하는 인터넷뱅킹, 스마트뱅킹, 최근 등장해 많은 이들의 관심이 집중된 인터넷은행 등 디지털은 우리의 금융생활을 변화시키고 있다. 최근 4차 산업혁명의 기반이라 할 수 있는 ‘빅데이터’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됨에 따라 금융권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서도 ‘데이터 활용’에 대한 관심과 노력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금융권은 데이터 보유량이 많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