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구글, 청소년 7천여명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 지원한다

구글이 한국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 지원을 확대한다. 2016년 시작된 '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캠퍼스' 프로그램을 전국적으로 늘리고 청소년 7천여 명을 대상으로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구글코리아는 3월20일 서울 강남구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캠퍼스' 2기 프로그램 시작을 알리고 그동안의 성과와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캠퍼스 프로그램은 한국 학생들의 디지털 미디어 정보에 대한 올바른 판단력 및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 도구 활용 능력을 키우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구글의 자선 활동과 사회 혁신을 담당하는 '구글닷오알지'가 지원하며, 사단법인 디지털리터러시교육협회가 프로그램 개발 및 진행을 맡는다. 이날 발표에 나선 재클린 풀러 구글닷오알지 대표는 "구글은 기술에 대한 리터러시를 갖게 되면 개인의 삶에 엄청난 영향력...

구본권

“카톡 사태, 디지털 기술 성찰 계기 삼아야”

‘카카오톡 사태’는 새삼 알려줬다. 내가 무심코 나누는 대화가 누군가에겐 합법적인 감시와 사찰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일상 생활에서 무심결에 쓰는 SNS나 스마트폰이 우리 일상을 파괴할 수도 있다는 위험성을. 그런 면에서 이번 카카오톡 논란이 던져준 교훈은 값비싸지만 값지다. 트위터는 지상파 뉴스나 방송보다 더 빨리 소식을 우리에게 전해준다. 페이스북만 들여다봐도 새소식을 받아보고 친구와 소통하는 데 문제 없다. 허나 그건 소셜미디어의 단면일 뿐이다. 미국에선 여행을 떠난다는 트윗을 보고 그 집만 골라 턴 빈집털이범이 잡혔다. 미국 배우 패리스 힐튼의 휴대폰 속 사진을 훔친 10대 소년은 어땠는가. 패리스 힐튼이 제 입으로 TV에서 소개한 애완견 이름을 이용해 가볍게 클라우드 서비스 비밀번호를 바꾸고 사진을 훔쳤다. 스마트폰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