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IPO

美우버·리프트 드라이버, '앱 끄고' 파업 나선다

승차공유기업 우버(uber)가 상장을 앞둔 가운데, 우버 드라이버들이 근로조건 및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파업에 나선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오는 5월8일(현지시간) 뉴욕, 샌프란시스코,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샌디에고, 필라델피아 및 워싱턴 DC 등 7개 도시의 우버, 리프트 드라이버가 운전대를 놓을 예정이다. 뉴욕택시노동자연합(New York Taxi Workers Allaince, NYTWA)은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2시간 동안 파업을 진행한다. 지난해 말 뉴욕시 택시위원회는 승차공유 드라이버에게도 시간당 17.22달러의 최저임금을 적용하기로 한 바 있다. 뉴욕택시노동자연합은 여기서 나아가 기업이 드라이버에게 고용 안정을 보장하고 최저임금 이상의 '생활임금'을 지급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수수료 비율을 조정해 기사가 운임의 80~85%를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뉴욕택시노동자연합의 일원이자 2015년부터 우버 드라이버로 활동해온 소남 라마(Sonam Lama)는 성명서를 통해 "우버는...

드라이버

예약 기반 카풀 '어디고' 타보니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5시간 동안 기다렸지만, 카풀은 잡히지 않았다. 중간에 한 드라이버가 수락했지만 금세 취소했다. 이유는 알 수 없었다. 취소 알림을 나중에야 발견하는 바람에 급히 지하철을 타러 나가야 했다. 지난 3월13일 위츠모빌리티는 예약 기반 카풀 ‘어디고’를 출시했다. ‘2세대 카풀’을 내세우기에, 기존 카풀과는 무엇이 다른지 궁금했다. 아직 확보한 드라이버 수가 많지 않기 때문일까. 아니면 출퇴근과 동떨어진 경로만 제시했던 걸까. 첫 시도 이후로 두어 번 장거리 카풀을 시도했지만, 연결에 실패했다. 그러다 며칠 전, 드디어 어디고 카풀을 타봤다. 이 과정도 수월하지 않았다. 오후 7시 카풀을 점심에 예약했다. 앱은 또 묵묵부답. 그렇게 예약 시간이 됐다. ‘오늘도 안 됐네….’ 5분쯤 지났을까.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한 통...

라이드셰어링

카카오 카풀 시범서비스 중단···"택시업계와 소통하겠다"

카카오 카풀이 멈춰섰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월15일 '카카오T 카풀' 시범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히며 택시업계와 원만한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018년 12월7일 카카오T 카풀 시범 서비스에 나섰다. 당시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동 수단이 가장 필요한 시간대에 집중되는 승차난을 완화하고, 더 나아가 모빌리티 분야가 혁신 성장에 기여하는 좋은 사례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카카오 카풀이 출범한 지 사흘 만인 12월10일 법인택시기사 최모씨가 카카오T 카풀에 반대하며 분신 사망해 사회적인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2월17일로 예정됐던 정식 출시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하고 시범서비스만 운영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 정부·여당은 꼬인 실타래를 풀기 위해 택시업계와 카풀업계, 정부·여당이 참여하는 사회적 대타협기구를 택시업계에 제안했으나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GS25

풀러스, 카풀 정거장 ‘풀러스테이션’ 서비스 런칭

풀러스가 '카풀' 정거장을 지정한다. 카풀 앱 풀러스가 라이더와 드라이버가 보다 편하고 빠르게 만날 수 있는 장소를 제안하는 ‘풀러스테이션’ 서비스를 런칭한다고 6월4일 밝혔다. 풀러스테이션은 ‘풀러스’와 ‘스테이션(정거장)’의 합성어로 풀러스의 실시간 매칭 서비스 이용 시 지정된 만남의 장소를 제공하는 제휴 서비스다. 풀러스는 실시간 매칭되는 라이드셰어링 서비스 이용 시 라이더와 드라이버가 더 쉽고 빠르게 만날 수 있도록 접근이 편하면서도 찾기 쉬운 장소를 풀러스테이션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라이더가 정거장을 출발 혹은 도착지로 이용해 빠르게 탑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6월 첫 서비스 제휴사는 GS25 편의점으로, 풀러스와 GS25는 접근성이 좋은 서울 720여개 GS25 매장을 풀러스테이션으로 지정하고 GS25 매장을 출발 혹은 도착지로 이용하면, 생수와 GS25 아이스아메리카노 1만개 음료쿠폰을 1인당 1일...

공무원

카풀 매칭 서비스 '풀러스', 대전 지역으로 서비스 확장

풀러스가 2월6일부터 대전 주요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한다고 밝혔다. 라이드 셰어링 업계 최초 대전 진출이다. 풀러스는 출·퇴근 시간에 앱을 기반으로 카풀을 매칭해주는 서비스다. 풀러스는 판교를 시작으로 서울, 경기도 전역 등으로 확대해 왔다. 출·퇴근 시간에 활용하는 앱인 만큼 직장인의 교통 수요에 초점을 둔다. 대전 인근은 세종특별자치시가 위치해 공무원 등의 카풀 수요가 많은 지역이다. 풀러스는 이번 대전 진출에 앞서 대전 지역에서 카풀 문화를 함께 활성화할 ‘대전 오픈드라이버'를 모집하고, 지난 2월4일 설명회를 마무리했다. 일반인 서포터즈로 구성된 대전 오픈드라이버는 풀러스를 통해 카풀 활성화 및 올바른 카풀 문화 정착을 위해 활동할 예정이다. 풀러스는 이번 출발지 확대를 기념해 3월3일까지 대전 지역에서 이용할 수 있는 80% 할인쿠폰을 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