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네이버

네이버, 모바일서 검색하면 ‘맞춤 여행지’ 추천

네이버 검색이 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용자의 모바일 검색의도에 적합한 최적의 여행지를 추천하는 ‘라이브 여행’을 선보였다. ‘라이브 여행’은 모바일에서 지역·동행자·목적 등 다른 의도에 따라 여행 정보를 검색하는 이용자들을 위해, 지역 및 인기 테마 카테고리를 활용한 맞춤형 여행지를 자동으로 추천하는 서비스다. 예를 들어 모바일 검색창에 ‘어린이날 갈만한 곳’ 이라는 키워드를 검색하면, 남이섬, 에버랜드, 국립중앙박물관 등 어린이날 아이와 함께 가기 좋은 전국 명소들의 주간단위 랭킹차트가 검색결과에 노출되는 식이다. 또한, 랭킹차트 내 여행지에 대한 간단한 리뷰와 키워드를 통해 보다 빠르고 간편하게 여행지 정보를 확인 및 비교할 수 있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데이터를 분석해 여행지의 인기 테마를 자동으로 추출하는 ‘콘에이’(ConA, Context Analysis model)를 개발했다. 콘에이는 ▲특정 여행지의 검색어 혹은 리뷰에서 후보 테마 단어를 추출 ▲딥러닝을 활용해, 추출된 후보 테마가 들어간 문장의 문맥을 분석 ▲여행지...

김광현 네이버 검색연구센터장

“네이버 검색, 사용자를 더 깊이 이해하겠다”

2016년을 네이버 검색의 키워드는 ‘라이브’다. 라이브 검색은 사용자의 상황과 맥락을 고려해 더 적절한 콘텐츠를 추천하겠다는 네이버 검색 서비스의 새로운 방향성이다. 요컨대 10·20대 젊은 남자가 ‘원피스’를 검색했다면 예쁜 옷보다는 만화 원피스를 보여주는 식이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기술적인 방향성은 ‘더 깊은 이해(Deeper Understanding)’다. ‘사용자를 더 깊게 이해하겠다’는 방향은 변화하는 모바일 시대의 환경에 발맞추기 위함이다. 네이버가 구상하는 모바일 검색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 네이버 검색기술의 현황과 방향성을 공유하는 ‘네이버 라이브 검색 2016 콜로키엄’이 열리는 현장에서 김광현 네이버 검색연구센터장을 만났다. 사용자의 요구와 의도를 파악하는 게 검색의 기본 네이버 검색에 대한 사용자의 불만은 상당하다. 검색의 결과가 항상 블로그-카페-지식인으로 수렴한다는 비판이다. '가두리양식장'이라는 비난도 덧붙는다. 네이버 내부...

Creator Rank

네이버, ‘라이브 검색’ 실험 시작

네이버가 지난해 말 공개한 ‘라이브 검색’에 대한 첫 실험에 착수했다. 이번 실험은 ‘C 랭크’라는 새로운 알고리즘을 활용해 베타버전의 ‘LIVE’에서 진행하게 된다. 라이브 검색은 네이버 검색의 새로운 방향이다. '피드백', '콘텍스트', '위드니스'의 3가지 요소로 구성된다. ‘피드백’은 좋아요, 댓글 등 사용자가 직접 의도한 정보를 반영한다는 의미다. 쇼핑에서 물건을 구매하는 행위, 동영상이나 음악 재생 여부, 댓글 등 명확하게 반응을 나타내는 사용자의 정보를 활용해 검색 만족도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콘텍스트’는 모바일 시대 사용자의 검색 환경이 역동적으로 변화하는데 장소, 시간, 날씨 등 사용자의 현재 상황과 맥락을 고려하는 검색이다. 똑같은 지역에서 맛집을 검색해도 점심과 저녁에 나오는 식당이 달라지는 게 네이버의 목표다. 마지막으로 ‘위드니스’는 관심도가 유사한 사용자 네트워크 정보를...

김광현 네이버 검색연구센터장

네이버 "2016년엔 라이브 검색으로"

네이버가 '커넥트 2015' 행사에서 검색 서비스 현황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2012년 12월 기점으로 모바일에서의 검색량이 PC의 검색량을 추월했다. 벌써 3년 전이다. 현재 네이버의 월간 QC(Query Count, 검색 횟수)는 모바일 61억건, PC 33억건으로 2배 가까운 수치를 보이고 있다. 김광현 네이버 검색연구센터장은 “예전부터 모바일에서 검색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어떤 식으로 개선할지 많은 노력과 연구를 진행했다”라고 밝혔다. 현재 네이버 모마일에서는 월간 4.9억건의 서로 다른 검색어들이 입력되고 있다. PC가 3.9억건 수준인데 반해 한 달 동안 1억개의 다른 정보 요구가 모바일에서만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김광현 센터장은 “사용자들이 PC보다 모바일을 활용해서 새로운 소식을 알고자 한다”라고 현상을 분석했다. 김광현 센터장은 얼마 전 끝난 한국시리즈 예를 들어 최근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