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넷플릭스

“인터넷을 지켜라” 코로나19로 스트리밍 속도 늦추기 확산

코로나19로 자택 격리 분위기가 퍼지면서, 네트워크 트래픽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원격회의와 영상 수업 증가 등으로 인터넷 사용량이 급증함에 따라 네트워크 안정성에 대한 우려도 커지면서다. EU를 중심으로 자체 격리 분위기가 퍼지면서 다들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졌고, 자연스레 동영상 시청과 녹화 영상 시청이 비례해서 늘어났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안정적인 인터넷 서비스를 위해 지난 3월18일 통신사업자와 스트리밍 플랫폼 기업에 동영상 품질을 낮출 것을 권고하기까지 했다. EU, 화질 전환 통해 트래픽 부하 막겠다 늘어나는 트래픽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콘텐츠 제공업체와 통신사업자는 비트레이트 조정을 통해 트래픽 부하를 줄이는 조처를 하기 시작했다. 실시간 스트리밍 수요 자체는 적어 상대적으로 크게 차이는 없지만, 넷플릭스나 페이스북 등은 자체망을 써서 트래픽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