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SNS포럼

[SNS포럼] "라이프 네트워크 서비스, 어때요?"

버리자니 아깝고, 팔자니 번거로운 물건들이 있습니다. 취향이 바뀌어 입지 않는 옷, 아이가 자라며 쓰지 않는 유모차, 한 번 읽고는 두 번 다시 집지 않는 책, 더는 틀지 않는 턴테이블과 진공관 스피커 등 내다 버릴만큼 쓸모 없진 않지만, 중고로 팔려고 수고하긴 귀찮은 물건을 친구들이 가져가게 하면 어떨까요. 여기에 걸림돌은 하나 있긴 합니다. "너 혹시 ○○ 필요하니? 내가 싸게 줄게"라고 연락해야 하지요. 나우프로필이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응용프로그램(앱)으로 출시한 '가지가지'는 바로 이런 정보를 나누는 도구입니다. 내 휴대폰 연락처에 등록된 친구에게 '나 이런 물건 있는데 안 써'라고 이야기하게 하지요. 물건 사진을 찍고, 위치정보를 전송하고, 원하는 판매가격, 간단한 설명을 등록하면 물건 팔 준비가 됩니다. 친구들에게 보이는 것이니...

SNS

약속 잡기도 '소셜'하게! '런파파'

대개 약속이나 모임을 잡을 땐 이렇다. 친구들에게 단체 문자메시지나 e메일을 보낸다. '언제, 어디서 만날까?' 답신이 쏟아진다. 일정과 장소를 정하면 다시 문자메시지와 e메일을 단체 발송한다. 약도를 첨부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약속 당일. 아직 도착하지 않은 친구들에게 다시 문자메시지를 보낸다. '어디쯤이야?' '10분쯤 늦을 것 같아. 미안.' 모임을 주최하는 사람은 번거롭기 마련이다. 일일이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장소를 물색하고, 늦게 도착하거나 모임에 빠진 사람을 챙겨야 한다. 약속이나 모임도 좀 더 편리하게 잡을 순 없을까.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활용하면 도움이 된다. '런파파'는 '소셜 스케줄러'다. 위치기반 SNS '런파이프'를 서비스하는 나우프로필에서 아이폰용 응용프로그램(앱)으로 먼저 선보였다. 런파파는 런파이프에서 SNS 친구끼리 약속을 잡고 공유하는 기능만 떼내 만든 앱이다. 안드로이드폰 이용자는 런파이프...

COEX

코엑스, 손 안에서 들여다보자…'마이코엑스'

코엑스(COEX). 국내 최대 전시 컨벤션 센터다. 이 곳에선 각종 전시회나 컨퍼런스가 일 년 내내 열린다. 그 뿐인가. 지하로 내려가면 새로운 볼거리가 가득하다. 음식점과 커피숍, 극장과 각종 편의시설까지. 하루동일 둘러봐도 심심하지 않을 정도다. 헌데 너무 복잡하다. 사람도 많거니와, 그물처럼 뻗은 길을 따라다니며 내가 원하는 곳을 찾기란 만만찮다. 친구를 만나거나 허기를 채우려면 복잡한 지도를 들여다보며 위치를 잘 기억해둬야 한다. 안 그러면 십중팔구 정해진 시간을 훌쩍 넘기니까. 그래서 '마이코엑스'(myCOEX) 응용프로그램(앱)은 유용하다. 복잡한 코엑스 안에서 길을 찾거나 전시 소식을 확인하고, 즐겨찾는 곳을 관리하거나 주변 교통정보까지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장소찾기'에선 원하는 곳을 직접 검색할 수 있다. 은행이나 의료시설, 레스토랑과 커피전문점처럼 업종별로 대상을 좁혀가며 찾을...

lbs

즐겨찾는 장소 '파이핑', 아이폰용 '런파이프'

국내에서도 스마트폰 위치기반 사회관계망 서비스(LBSNS) 서비스 응용프로그램(앱)이 봇물처럼 터진다. 해외 서비스인 포스퀘어 인기를 무시 못할 까닭이기도 하지만, 한국 지역에 강한 토종 서비스로 차별화하려는 '틈새전략'도 한몫하는 분위기다. 다음 '플레이스', KTH '아임IN', 네모소프트웨어 '동네' 등이 모바일 땅따먹기에 이미 뛰어든 상태다. 이번엔 '런파이프'도 가세했다. 그동안 모바일웹으로 제공하던 모바일 LBSNS를 아이폰용 앱으로 선보였다. 주요 기능은 여느 LBSNS와 크게 다르지 않다. 즐겨찾는 곳이나 추천 맛집, 여행지 등을 발굴해 등록하고, 느낌이나 평가를 남기고, 사진을 찍어 올리고, 친구들과 정보를 공유하는 게 주된 놀잇감이다. 발굴된 장소에 대한 상세 정보와 지도, 사진과 발굴자 정보도 검색할 수 있다. '주변장소'에선 이용자 위치를 자동 인식해 주변에 등록된 맛집이나 추천 여행지 등을 검색해...

LBSNS

다음도 휴대폰으로 장소 '찜'…아이폰용 '다음 플레이스' 앱 출시

위치기반 사회관계망 서비스(LBSNS)에 국내 포털들이 하나둘 발을 들이밀고 있다. 지난 7월초 파란이 '아임IN'을 선보인 데 이어, 7월21일에는 다음이 '다음 플레이스'를 선보이며 스마트폰 기반 장소 선점 경쟁에 뛰어들었다. LBSNS는 장소를 중심으로 내 흔적을 남기고, 다른 방문객들이 남긴 흔적을 공유하는 서비스다. 마치 카페나 주점을 방문해 벽에 낙서를 하듯 글을 쓰고, 사진을 찍고, 동영상을 기록하는 식이다. 실제 주점과 다른 점이라면, 흔적을 남기는 도구가 스마트폰이라는 점이다. 내가 있는 곳 위치를 자동 인식해 스마트폰으로 방문 장소를 기록하고 사진이나 글, 동영상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내 경험을 이야기하고 상대방 경험도 들을 수 있는 셈이다. 이미 포스퀘어 같은 외국 서비스를 시작으로 런파이프, 동네 등 비슷한 서비스들이 여럿 나와 있다....

SNS

[블로터포럼] "SNS 열풍, 한국엔 기회이자 위기"

바야흐로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춘추전국 시대다. 전세계가 네트워크 소통에 푹 빠졌다. 소통 방법도 단순, 명쾌하다. 140자 소통망 트위터가 태풍의 핵이다. 트위터와 경쟁하거나 협력하려는 서비스도 봇물 터지듯 나왔다. 허나 짐작하기 쉽지 않다. 그물처럼 얽힌 SNS는 어디로 진화하는 걸까. SNS 홍수 속에서 자칫 방향을 잃지 않을까 두렵기도 하다. 그래서 멍석을 깔았다. 국내 SNS 종사자들을 직접 모셨다. 현장에서 치열하게 뛰는 이들은 2010년 현재, 무엇을 고민하고 어떤 게 두려울까. 속내를 털어놓아보시라. 함께 머리 맞대고 고민하고, 같이 풀어보자는 욕심에서다. 일시 : 2010년 3월18일(목) 오후 4~6시 장소 : 블로터닷넷 회의실 참석자 : 신병휘 네오위즈인터넷 이사 / 윤지영 미디어레 대표 / 이동형 나우프로필 대표 / 정윤호 유저스토리랩 대표(가나다...

kt

이통 3사 손잡고 공짜 모바일 SNS 띄운다

SK텔레콤, KT, LG텔레콤 등 이동통신 3사가 손잡고 모바일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시작한다. 유선 웹에서 인기몰이중인 트위터나 미투데이와 같은 서비스를 일반 휴대폰에서 이통사에 관계 없이 함께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서비스 이름은 '별마을'. 기존 모바일 위치기반(LBS) 지역정보 서비스 '별별맵'을 확대 개편한 서비스다. 별별맵은 휴대폰으로 주변 맛집이나 음식점, 커피숍 등 지역 정보를 손쉽게 찾을 수 있는 모바일 서비스다. SKT·KT·LGT 모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이 넘도록 기대만큼 활성화하지 못한 상태다. 새로 문을 여는 별마을은 별별맵 지역 정보에 모바일 기반 대화형 게시판을 덧붙인 서비스다. 서비스는 지역기반 SNS인 런파이프가 맡았다. 별마을이 문을 열면 이용자는 자기가 쓰는 이통사에 관계없이 별마을에 접속해 관심 있는...

SNS

모바일 런파이프 '별마을' 오픈

지역기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런파이프'가 모바일 서비스를 시작했다. 서비스 이름은 '별마을'. 별마을을 이용하면 와이파이가 내장된 스마트폰 뿐 아니라 일반 휴대폰에서도 이동통신망을 이용해 런파이프 주요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별마을은 우선 SK텔레콤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10월15일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KT 이용자는 11월30일부터, LG텔레콤 이용자는 12월30일부터 서비스가 제공된다. 이용방법은 휴대폰에서 '**0+무선인터넷 버튼(nate)'을 누르면 된다. 무선인터넷이 연결되면 '별별맵'이 뜨고, '별마을 회원가입' 메뉴에서 '닉네임 중복 확인'을 누르면 런파이프 로그인 페이지가 나온다. 처음 접속시 런파이프 아이디와 암호로 로그인하면, 다음부터는 자동 접속된다. 런파이프는 휴대폰 단문메시지(SMS)나 멀티미디어 메시지(MMS)로도 글을 올릴 수 있다. 013-3366-5552로 SMS 메시지를 전송하거나, MMS로 사진이나 긴 문자를 작성한 뒤 e메일(m@runpipe.com)로 보내면 런파이프에 이야기가 등록된다. 정보이용료는 따로 없다....

SNS

한국판 트위터 '톡픽' 출범..."광장과 밀실이 공존하는 SNS"

'생각의 속도로 이야기하는 라이브 블로그.' 톡픽(Tocpic) 얘기다. 한마디로 압축했더니 이랬다. 실제 풀어놓고 보면, 많은 사연이 담겨 있다. 톡픽은 블로그다. 요즘 뜨는 '꼬마블로그', '마이크로블로그'다. 트위터와 비슷하다. 아니, 꽤 많이 닮았다. 톡픽도 트위터처럼 '일방적인 소통'을 뼈대로 돌아간다. 얘길 듣고픈 사람을 발견하면 내 마음대로 '스타'로 삼으면 된다. 내 얘길 듣는 '팬'도 있다. 트위터로 치자면 '팔로잉'(스타)과 '팔로어'(팬)다. 톡픽은 생각의 속도로 이야기한다. 머리속에 떠오른 생각들을 그때 그때 올리면 된다. 내 얘기와 스타 얘기가 섞여 눈 깜짝할 사이에 흘러가고, 때론 대화하듯 주거니 받거니 오가기도 한다. 스타와 팬 숫자가 늘어날 수록 수다는 빠르고 널리 얽히고 설킨다. 그러니까 트위터도, 톡픽도 '거대한 비동기 메신저'다. 그렇지만 톡픽은 트위터가 아니다. 달리...

SNS

[블로터포럼] 트위터 열풍, 그 힘의 원천과 미래는

매달 진행하는 '블로터 포럼'이지만, 이번 주제는 특히 흥미롭다. 다름아닌 '트위터'이기 때문이다. 트위터는 '마이크로블로그', '꼬마블로그' 등으로 불리는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다. 140자 이내의 짧은 글을 올리고 다른 이용자와 소통하는 서비스다. 요즘 가장 주목받는 서비스이기도 하다. '열풍'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로. 트위터 열풍에 걸맞는, 쟁쟁한 인터넷 서비스 전문가 두 분을 모셨다. 허진호 네오위즈인터넷 대표와 이동형 나우프로필 대표다. 따로 설명이 필요없는 분들이다. 허진호 대표는 국내 인터넷 1세대를 대표하는 맏형. 이동형 대표는 원조 SNS '싸이월드'를 만든 분이다. 더구나 두 분 모두 지금도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네오위즈인터넷은 올해 3월 '세이클럽me'를 열었고, 나우프로필도 올해 초 '런파이프'란 지역밀착형 꼬마블로그 서비스를 선보였다. 두 분은 또한 트위터에서도 왕성하게 활동중이다. 트위터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