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hp

코로나19로 PC수요 증가…3분기 출하량 7900만대

글로벌 컴퓨터 제조사들의 PC 출하량이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전년 대비 증가했다고 <더버지>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장조사기관 카날리스에 따르면 2020년 3분기 글로벌 PC 출하량은 총 7900만대다. 모바일 기기 대중화로 PC, 노트북 출하량은 수년째 감소세에 있었다. 그러나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레노버는 3분기에 전년 대비 11% 증가한 1930만대를 출하하며 전세계 제조사 중 가장 높은 출하량을 기록했고, HP나 1860만대, 12% 증가한 수치로 뒤를 이었다. 3위는 애플로 13.2% 증가한 630만대를 출하했다. 에이서는 15% 증가한 560만대를 출하하며 가장 높은 출하량 증가를 보였다.반면, 델은 유일하게 0.5% 감소한 1190만대에 그쳤다. 올해 초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재택/원격근무 근로자가 증가하며 노트북을 비롯한 PC 구매 수요가 증가했다. 빠르게 확산이 이어지던 1분기에는 공급망이 미처...

5G

레노버, '더블 배터리' 게이밍 폰 출시

레노버가 배터리를 두개 장착하고 팝업 방식의 셀피 카메라(전면 카메라)를 탑재한 게이밍 폰 '레기온 폰 듀얼'(Legion Phone Duel)을 선보였다고 7월 22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가 보도했다. 레노버가 자신들의 게이밍PC 라인업의 연장선상으로 선보인 이 제품은 퀄컴 스냅드래곤865 플러스를 채택해 최신 기능을 지원하며, 특히 5G 통신을 통한 다양한 경험을 강조한다. 이와 함께 5천mAh 배터리 2개를 탑재한 점이 가장 눈길을 끈다. 총 1만mAh 용량으로 긴 시간 이용이 가능하고, 동시에 발열을 잡아주는 기술을 적용해 편리한 이용이 가능하다고 레노버는 설명했다. 보통 셀카(셀피)에 많이 이용하는 전면 카메라를 팝업 형태로 제공한 점도 특징이다. 트위치나 유튜브 등 개인 방송을 하는 이들에게 유용한 기능이 될 것이라고 보도는 전망했다. 이외에 USB-C 단자를 제품의 위와...

레노버

[써보니] "이렇게 작은 데스크탑이라니"…레노버 '씽크센터 M90n 나노'

-'씽크센터 M90n 나노' 리뷰 사무실로 두툼한 부피의 택배 상자가 도착했다. 레노버의 '씽크센터 M90n 나노(데스크탑)'와 '씽크비전 M14(모니터)'이다. 우선 본체 크기에 놀랐다. 손보다 조금 더 큰 사이즈다. 과연 이걸 PC의 범주에 넣어야 할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USB C타입의 연결선으로 본체와 모니터를 연결하니 레노버 로고와 함께 'Power savingmode(절전모드)'라는 글자만 선명하게 보일 뿐 전원은 들어오지 않았다. 리뷰용 제품이니 사용 가능한 물품을 보냈을텐데 작동하지 않자 혼란스러운 감정이 대뇌의 전두엽까지 파고 들었다. 불쾌지수 80이상의 예민함이 올라올 때쯤 허무하게도 너무 쉽게 그 해답을 찾았다. 많은 포트 가운데 모니터 연결표시가 있는 디스플레이 전용 포트는 뒷면에 떡하니 자리잡고 있던 것. 등잔 밑이 어둡다더니 정말 그랬다. 두 기기를 연결하니 절전 모드를...

VR

레노버도 VR 시장으로...올인원 헤드셋 '미라지VR S3' 출시

세계 PC 시장 1위인 중국 레노버가 일체형(All-in-One) 헤드셋 '미라지VR S3'(Mirage VR S3)를 출시했다고 6월 1일(현지시간) <폰아레나>가 보도했다. 레노버가 이번에 선보인 신제품은 과거 피코 인터랙티브와 제휴를 통해 개발한 제품과 달리 자체 개발로 선보였으며, 스마트폰이나 PC 없이 독자적으로 콘텐츠를 저장, 구동한다. 내부 저장용량은 64GB이며 블루투스5.0, 안드로이드8.1 버전을 지원한다. 마이크와 듀얼 스피커, 4천200mAh 배터리 등을 갖췄다. 레노버는 이 제품을 통해 엔터테인먼트는 물론 학생 교육을 비롯해 직원 교육훈련이나 공사 현장, 중화학 산업 현장 등에서 활용이 가능하다고 강조한다. 또 관리 지원 플랫폼인 '씽크리얼리티'를 통해 IT 관리자의 업데이트 등 관리 작업도 편리하다고 덧붙였다. 이 제품은 올해 3분기중 북미와 영국, 일본 등에서 출시할 예정이다.

레노버

엣지컴퓨팅 잡아라...레노버, 라인업 확대

레노버 데이터센터 그룹(이하 레노버)가 레노버 씽크애자일 MX1021과 씽크시스템 MD7100을 선보이고 엣지와 클라우드 컴퓨팅을 모두 아우를 수 있는 역량을 IT 인프라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추가했다고 4월2일 밝혔다. 레노버 씽크애자일 MX1021과 씽크시스템 DM7100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는 기업에게 클라우드 계층화(cloud tiering)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레노버 데이터센터 그룹에서 서버, 스토리지 및 소프트웨어 정의 인프라 부문을 담당하는 캄란 아미니(Kamran Amini) 부사장 겸 총괄 매니저는 “프로세스 속도와 민첩성이 일상적인 비즈니스 운영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만한 시점이 오면 고객은 보다 강력하고 안전하면서도 유연한 솔루션을 원한다”며 “레노버의 기술 아키텍처는 엣지에서 코어, 클라우드에 이르기까지 실시간으로 유의미한 인사이트를 제공할 목적으로 설계됐다. 이는 고객이 원하는 목적에 따라 데이터가 가진 잠재력을...

노트북

"노트북도 이제 폴더블, 씽크패드 X1 폴드"

PC의 미래를 엿볼 기회가 생겼다. 레노버는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 2020'에서 화면이 접히는 폴더블 노트북 '씽크패드 X1 폴드'를 공개했다. 우리가 지난 몇 년 소문만 무성하던 폴더블 기기를 기다린 진짜 이유는 작업의 더 나은 경험을 위해서다. 씽크패드 X1 폴드의 개념은 간단하다. 13.3인치 화면의 윈도우 노트북이자 반으로 접으면 약 10인치짜리 다이어리 같은 느낌을 준다. 997g으로 애플 맥북에어보다 가볍다. 다이어리처럼 손에 들거나 가방에 쏙 넣을 수 있다. 4:3 화면비의 접히는 13.3인치 OLED 화면은 4년간의 다양한 실험에서 얻은 최상의 사이즈다. 듀얼 스크린과 폴더블 같은 여러 형태의 디자인을 고민했다는 게 레노버의 설명이다. 힌지 메커니즘에도 공을 들였다. 레노버에 따르면 6종의 힌지 디자인과 20개 이상의...

게이밍노트북

한국레노버, 게이밍 노트북 '리전 Y7000SE' 출시

한국레노버는 프리미엄 게이밍 노트북 '레노버 리전 Y7000SE'를 출시한다고 8월20일 밝혔다. 리전 Y7000SE는 데스크톱 PC와 유사한 성능을 기대할 수 있는 9세대 인텔 코어 프로세서가 적용됐고 엔비디아 지포스 GTX와 RTX GPU, 최대 32GB DDR4 메모리, 최대 256GB 듀얼 스토리지를 옵션 선택할 수 있다. 신제품은 25.6mm 두께에 무게는 2.3kg으로 데스크톱 게미밍 성능을 휴대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15.6형 풀HD IPS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6.7mm의 얇은 베젤은 화면 공간을 극대화해 마치 베젤이 없는 듯한 시각적 경험을 제공한다. 300니트 밝기와 72% NTSC 색재현율, 눈부심 방지 코팅은 게임에 몰입하게 하고 장시간 멀티미디어 시청에도 눈이 편안하도록 돕는다. 서라운드 사운드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새로운 사운드 레이더 오버레이가...

9세대인텔코어

"9세대니까" 주목되는 9세대 게이밍 노트북 5종

9세대 인텔 코어 칩이 나온 뒤로 데스크톱PC와 노트북 사이의 성능 간격은 크게 줄어들었다. 데스크톱PC 수준의 성능이 배터리만으로 구현된다. 게이밍 노트북을 무시하던 소비자들도 이제는 어느 정도 인정하고 있다. 물론 데스크톱PC의 장점은 여전하다. 업그레이드가 쉽고 가성비 측면에선 싸움이 안된다. 그러나 게이밍 노트북의 결정적인 장점이 있다. 바로 휴대성이다. 옮겨다니며 게임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데스크톱PC가 절대로 따라올 수 없는 장점이다. 그럼 게이밍 노트북을 어떻게 골라야 할까? 여윳돈이 많다면 최고 옵션을 고르면 된다. 그런데 게이밍 노트북은 또 다른 변수가 있다. 이동성을 고려해야 하므로 무게나 발열, 배터리 시간을 따져봐야 한다. 그래서 적당한 가격과 적절한 밸런스 사이에서 타협을 해야 한다. CPU, 쿼드 코어도 충분 가장 최신의...

hp

PC 시장, 7년 연속 하락세

지난해 PC 시장이 2, 3분기 성장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7년 연속으로 출하량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IT 자문기관 가트너는 2018년 4분기 전세계 PC 출하량이 총 686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4.3% 줄었다고 예비조사 결과를 1월11일 발표했다. 이번 예비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PC 출하량은 2억5940만대 수준으로 2017년보다 1.3% 감소했다. 지난해 PC 시장은 2, 3분기 성장세를 기록하며 긍정적인 신호를 나타냈지만, CPU 공급 문제, 경제적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카코 키타가와 가트너 선임 연구원은 "PC 시장 수요가 긍정적인 결과를 내기 시작했던 시점에 CPU 부족으로 공급망 문제가 발생했으며, PC 출하량은 2018년 2분기와 3분기에 성장세를 보인 이후, 4분기에 감소했다"라며 "CPU 공급 부족의 여파는...

lg전자

2019년, ‘폴더블폰’이 온다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침체기에 접어들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는 ‘스마트폰 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2018년 스마트폰 시장이 1.3% 역성장을 이룰 것으로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성장을 견인하던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고 소비자들의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지면서 시장이 얼어붙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하드웨어 혁신이 없는 점도 이유로 꼽힌다. 지난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은 베젤을 좀더 얇게 만들거나, 베젤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치’ 디자인을 적용하거나, 카메라 대수를 늘리는 등의 변화가 전부였다. 업계는 올해 5세대(5G) 이동통신과 ‘폴더블폰’ 상용화에 기대를 걸고 있다.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확보할 계기라 여겨지기 때문이다. 카네기멜런대학교 HCI 학회의 크리스 해리슨 조교수는 <와이어드>에 “스마트폰에 대한 흥미로운 아이디어가 고갈되면서 싸움은 화면 크기로 넘어갔다”라며 “더 많은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