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R

레티널이 만든 AR 글래스 써보니

“하루 세 끼 식사를 하는 것처럼 AR 경험은 일상의 일부분이 될 것” 팀 쿡 애플 CEO은 지속해서 증강현실(AR)의 잠재적 가능성에 대해 언급해왔다. AR 기술은 현실과 단절되는 가상현실(VR)과 달리 현실 세계 위에 가상 정보를 입혀준다는 점에서 유망한 기술로 꼽힌다. 애플은 2017년 아이폰에 AR 기능을 집어넣었다. 스마트폰의 다음 단계는 AR 글래스로 점쳐진다. 애플은 2020년 AR 글래스를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기관 IDC는 2023년 기준으로 AR 헤드셋 출하량이 319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 레티널은 AR 글래스에 들어가는 렌즈의 광학계 솔루션을 개발하는 국내 스타트업이다. 바늘구멍 원리(핀홀)를 응용해 개인의 시력 차이나 초점거리와 무관하게 뚜렷한 상을 보여주는 AR 렌즈를 자체 기술로 개발했다. 지난 2월 'MWC 19 바르셀로나'에서는 안경처럼...

AR

레티널, '8K AR 솔루션·스마트글래스' MWC 2019서 공개

증강현실(AR) 광학 모듈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레티널이 2월25일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9에서 세계 최초 8K 해상도 AR 광학 솔루션 '핀 미러' 렌즈를 공개한다고 19일 밝혔다. 8K AR 장비와 더불어 AR 스마트글래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하는 AR 솔루션은 세계 최초로 8K 해상도를 구현한 점이 특징이다. 기존 광학계를 통해 일반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HD 수준의 해상도보다 18배 이상 많은 정보를 동시에 표현할 수 있다. 또 양안 최대 120도 시야각을 표시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은 지난 1월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선보여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레티널은 안경처럼 쓸 수 있는 AR 스마트글래스도 함께 공개한다. 경쟁사 제품보다 정확한 색상 표현력, 일반 안경과 차이가...

AR

AR 렌즈 스타트업 ‘레티널’ 20억원 추가 투자 유치

증강현실(AR) 광학 모듈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레티널’이 KB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억원의 추가 투자를 받았다고 2월1일 밝혔다. 이번 투자로 레티널은 총 60억원의 시리즈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 레티널은 AR 글래스에 들어가는 렌즈의 광학계 솔루션을 개발하는 업체다. 바늘구멍 원리(핀홀)를 응용해 개인의 시력 차이나 초점거리와 무관하게 뚜렷한 상을 보여주는 AR 렌즈를 자체 개발했다. 기존 AR 렌즈의 기술적 한계를 해결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핀미러 렌즈 전체 라인업과 대각 80도 이상의 시야각을 가진 핀 미러 데모를 공개해 글로벌 기업 및 투자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레티널은 지난해 CES와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등에서 시제품을 선보여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지난해 8월 카카오, 네이버 등 투자사로부터 총 40억원...

CES2019

[CES2019] 유레카 파크에서 만난 한국 스타트업 6곳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소비자가전쇼(CES)2019' 일정 마지막 날. 샌즈 엑스포에 위치한 유레카 파크를 찾았다. 유레카 파크는 전세계 스타트업이 모여 있는 전시관이다. ‘이게 된다고?’ 싶은 독특한 제품부터 ‘이건 된다’ 싶은 유망한 제품까지, 스타트업의 빛나는 아이디어들이 넘쳐나는 곳이다. CES 주최사인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에 따르면 유레카 파크에는 100여곳이 넘는 한국 스타트업이 혁신 기술을 선보이고 있었다. 유레카 파크 곳곳에서 눈에 띈 한국 스타트업 6곳을 들여다봤다. 한국에서 왔습니다 토룩의 휴머노이드 로봇 ‘리쿠’는 사람을 좋아한다. 사용자가 곁에 없으면 찾으러 다닌다. 사람 및 사물 인식 기능이 있어서 상황을 파악하고, 맥락에 맞는 행동을 취한다. 표정, 소리, 행동 등으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할 수 있다. ‘욕구’도 느낀다. 쉬고 싶으면 쉬고 기분이 좋으면 혼자...

AR

[CES2019] 레티널, 향상된 AR 광학 솔루션 선보여

증강현실(AR) 광학 모듈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레티널’이 1월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쇼(CES) 2019’에서 자사 최신 기술이 적용된 AR 광학 솔루션 '핀미러' 렌즈를 공개했다. 레티널은 이번 CES 2019에서 핀미러 렌즈 전체 라인업과 대각 80도 이상의 시야각을 가진 핀 미러 데모를 공개했다. 레티널은 지난해 CES와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등에서 시제품을 선보여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으며, 국내에서 카카오, 네이버 등 투자사로부터 총 4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해 12월에는 KB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억원의 추가 투자도 유치했다. 레티널은 AR 글래스에 들어가는 렌즈의 광학계 솔루션을 개발하는 업체다. 바늘구멍 원리(핀홀)를 응용해 개인의 시력 차이나 초점거리와 무관하게 뚜렷한 상을 보여주는 AR 렌즈를 자체 개발했다. 기존 AR 렌즈는 실제 사물과 가상 사물의 초점이...

네이버

AR 렌즈 개발 스타트업 '레티널' 40억원 투자 유치

증강현실(AR) 광학 모듈을 개발하는 스타트업 '레티널'이 카카오, 네이버 등 투자사로부터 총 4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월2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신규 투자사로 카카오벤처스, DSC인베스트먼트, 코리아에셋증권이 참여했으며, 기존 투자사인 네이버와 플래티넘기술투자도 참여했다. 투자사별 구체적인 투자액은 공개하지 않는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레티널은 시리즈A 투자를 마무리했다. 레티널은 AR 글래스에 들어가는 렌즈의 광학계 솔루션을 개발하는 업체다. 바늘구멍 원리(핀홀)를 응용해 개인의 시력 차이나 초점거리와 무관하게 뚜렷한 상을 보여주는 AR 렌즈를 자체 개발했다. 기존 AR 렌즈는 실제 사물과 가상 사물의 초점이 맞지 않거나 사람의 시력 차에 따라 초점이 맞지 않을 수 있다는 점, 복잡한 광학계 구조로 인한 색 번짐 현상 등의 기술적 한계가 있었다. 레티널은 핀홀 원리를...

D2SF

네이버가 투자한 기술 스타트업들, 어떤 곳?

"기술 스타트업들이 생존하기 위해선 기존 기업과 협력이 필수적이다. 네이버는 다른 회사와 동반성장을 생각하며 성장해왔다." 네이버는 'D2 스타트업 팩토리(D2SF)'를 통해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있다. 2015년 개소한 D2SF는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로 지난 3년간 20개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12개팀이 네이버·라인과 협력하고 있으며 10개팀은 후속 투자를 유치했고 1개팀은 네이버가 인수했다. 네이버가 지난 'CES 2018'에서 공개한 동시통역 무선 이어폰 '마스', 'MWC 2018'에서 선보인 키즈폰 '아키' 등이 스타트업과 기술 협력을 통해 제작됐다. 네이버와 투자 스타트업 간 협력이 활발히 이뤄지면서 투자의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진 셈이다. 지난 5월24일 열린 네이버 D2SF 데모데이는 네이버가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이유를 보여준다. 이날 네이버는 그간 투자·지원한 기술 스타트업의 성과와 비전을 발표했다. 행사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