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SSG닷컴

명품 가구부터 리빙·인테리어 제품까지…'집콕족' 상품이 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에 따른 장기화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가운데, 가구와 가전 등 리빙용품 관련 상품 매출이 온·오프라인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올 2분기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2% 증가한 37조 4617억원으로 나타났으며 가구 상품군은 지난해와 비교해 44.5% 증가했다고 밝혔다. 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출 또한 크게 늘었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최근 3개월간 가전 28%, 가구 21%, 식기/홈데코 7% 신장률을 기록했으며 신세계백화점은 1월부터 8월까지 가구 매출이 4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은 11.4% 늘었다. 이에 업계는 해외 유명 가구 브랜드 매장 및 팝업 스토어를 속속 열고 있으며 대규모 할인 행사전을 개최하고 있다. 소파 세트만 7000만원대…고급 가구로 '명품족 잡아라'...

갤러리아백화점

"대세는 즉시 배송"…유통 대기업 '배달 전쟁' 가세

쿠팡 등 이커머스 업체들의 전유물이었던 즉시 배송 시장에 유통 대기업들이 진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분기 매출이 급감한 유통업계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사태의 장기화가 예고되자 롯데쇼핑을 비롯한 현대백화점, 한화 갤러리아까지 즉시 배송 시장에 뛰어들며 '고품격 즉시 배송'을 전략으로 시장공략에 나섰다. 지난 27일 갤러리아 백화점 식품관 고메이 494는 내달 1일부터 배달과 심부름 서비스를 결합한 '김집사블랙'을 3개월간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김집사블랙'은 기존 배달 서비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마켓 장보기, 약국 방문, 세탁물 픽업 등 심부름 서비스를 추가로 도입하는 전략을 내세웠다. 예를 들어 고메이494에 입점한 레스토랑의 스테이크를 주문할 때, 고객은 직원과의 실시간 채팅을 통해 고기 두께, 굽기...

롯데쇼핑

롯데온, 배송전쟁 출사표…"한 시간 내 초소량 즉시 배달"

롯데쇼핑의 통합 온라인몰인 롯데온이 초소량 즉시 배달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6일 밝혔다. 서비스 상품은 롯데마트와 롭스 등을 포함한 생필품 600여 개다. 롯데온은 27일 잠실 지역을 시작으로 롯데마트의 가정 간편식 '요리하다'와 밀키트 상품 50여 종, 마스크팩, 클린징 크림 등 롭스의 뷰티·건강상품 30여 종 등을 한 시간 내에 배송한다. 최소 주문 금액에 상관없이 상품 한 개만 구매해도 이용할 수 있다. 이용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새벽 1시까지이며, 3만 원 이상 주문 시 무료로 배송된다. 창고와 상품 선별 및 포장은 생필품 온라인 전문 편의점인 '나우픽'이 맡고 배달은 배송 솔루션 스타트업인 '피엘지(PLZ)'가 담당한다. 나우픽이 운영하고 있는 거점센터에 미리 롯데마트 및 롭스 상품을 준비, 주문이 들어오면 나우픽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