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MS

MS ‘서피스프로4’, 10월6일 나올까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국의 시장 분석가와 언론에 제품 발표 행사를 암시하는 초대장을 보냈다. 초대장이 가리키는 날짜는 오는 10월6일. MS가 이날 ‘윈도우10’으로 동작하는 차세대 ‘서피스프로’를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MS의 초대장에는 '윈도우10 디바이스에 관한 새로운 소식'이라고 적혀 있다. 장소는 뉴욕 모이니한 스테이션이다. 미국 현지에서는 현장에서 MS가 ‘서피스프로4’를 내놓을 것이란 예상이 지배적이다. MS 소식에 정통한 미국 <지디넷>의 블로거 메리 조 폴리는 그의 글에서 “제보자로부터 서피스프로4 태블릿PC가 휴가 시즌이 시작하기 전엔 오는 11월 출시될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라며 “MS가 이번 행사에서 새로운 제품을 발표할 것이라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말했다. 미국은 추수감사절을 시작으로 크리스마스까지 쇼핑 특수 기간이다. 이른바 홀리데이 시즌 전에 서피스프로4를 내놓기 위해 MS가 11월...

노키아

MS "루미아 폰, 윈도우폰10으로 모두 업데이트"

'윈도우10'의 업데이트가 한창이다. 온라인 윈도우 업데이트는 전세계 인터넷 트래픽에 영향을 끼칠 정도다. 윈도우10은 코어 하나로 PC뿐 아니라 'X박스' 게임기, 모바일, 임베디드 기기에 모두 설치해서 쓸 수 있다. 1단계는 PC지만, 곧 다른 기기에도 윈도우10이 서서히 깔릴 계획이다. 모바일도 빠지지 않는다. MS는 '윈도우8' 기반의 루미아 스마트폰들을 모두 윈도우10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을 다시 확인했다. MS는 지난해 11월 윈도우8이 돌아가는 루미아는 모두 윈도우10으로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실제로 업데이트 계획이 진행되고 있다. 그 동안 노키아와 MS가 내놓았던 윈도우폰이 적지 않았는데, 모든 기기를 업데이트할 계획이라는 점이 놀랍다. MS는 1차적으로 10개의 기기를 업데이트 대상으로 선정했다. 루미아430, 435, 532, 535, 540, 640, 640XL, 735, 830, 930 등이 곧...

노키아

‘윈도우폰8.1’ 발표…제대로 성숙했네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자회의 '빌드 2014'에서 '윈도우폰8.1'을 공식 발표했다. 언뜻 보면 '윈도우폰8'과 닮았지만 뜯어보면 큰 변화가 있다. 실제 제품을 봐야 알겠지만 발표 내용만 봐도 '체계적', '기업용', '세련'이라는 단어들이 먼저 떠오른다. 하지만 '새로움'이나 '시장 리더'라는 열쇳말은 쏙 빠져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가장 힘주어 설명한 것은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코타나(Cortana)’다. 코타나는 e메일과, 일정, 위치 정보 등 윈도우폰에서 읽어들일 수 있는 개인 정보를 기반으로 정보를 제공한다. 애플의 ‘시리’와 구글의 ‘구글나우’의 중간지점께 서 있다. 완전히 새로운 기술은 아니지만 요즘 스마트폰의 기본 기술로 꼽히는 요소다. 일단 미국에서 베타 서비스를 먼저 시작하고 영국과 중국에 올 하반기부터 서비스한다. 나머지 국가들은 내년부터라고 하는데 아직 한국 포함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인터페이스에도 조정이...

루미아

‘윈도우폰8.1’, 이르면 내일 발표

'윈도우폰8.1'이 곧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일단 지금까지 가장 확률이 높은 시기는 4월2일부터 3일까지 열리는 마이크로소프트 개발자회의 '빌드' 행사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2년 '윈도우폰8'을 내놓을 때도 11월 빌드 행사 기간을 이용했다. 윈도우폰8.1은 기존 윈도우폰과 비슷해 보이지만 내부적으로는 세세한 변화들이 있다. 현재까지 개발도구를 통해서 알려진 내용들은 가상사설망(VPN)에 접속할 수 있고, 백그라운드 커널 최적화가 이뤄졌다는 점이다. 특히 멀티태스킹을 강화해 뒤로가기 버튼을 누르거나 홈 버튼을 눌러 앱에서 빠져나와도 앱은 필요에 따라 백그라운드에서 동작하게 했다. 윈도우폰8은 화면을 떠나면 곧바로 앱이 꺼졌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웹서비스 변화도 적용됐다. 스카이드라이브가 원드라이브로 바뀐 것, X박스 뮤직이 독립 앱으로 운영되는 것, 빙을 검색엔진으로 쓰는 등의 변화가 있다. 애플 아이클라우드 계정도 추가해서 쓸 수...

노키아

'애플의 날', 노키아도 새 폰·태블릿 공개

노키아가 아랍에미리트의 수도 아부다비에서 새 제품 발표회를 연다. 현지시각 기준으로 오는 10월22이다. 하필 이날은 미국에서 애플의 제품발표회가 있는 날이다. 대중의 관심은 온통 애플 발표에 쏠리겠지만, 이번엔 노키아도 꽤 재미있는 제품을 준비한 모양이다. 새 루미아 시리즈 스마트폰과 윈도우 태블릿 PC가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 노키아 '루미아 1520' 유출 사진(사진: 트위터 @evleaks) 6인치짜리 쿼드코어 윈도우폰 노키아가 이날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 제품 중 가장 큰 관심을 받는 제품은 새 루미아 스마트폰이다. 이름은 '루미아 1520'. 지난 8월 '밴디트(Bandit)'라는 코드명으로 유출된 제품이다. 루미아 1520은 그동안 노키아가 개발한 루미아 시리즈 스마트폰과 사뭇 다른 표정을 가진 제품이다. 루미아 시리즈 스마트폰 중 처음으로 1080p 풀HD 해상도가 적용됐다. 화면 크기는 6인치다. 2GB...

1020

4100만화소 ‘루미아 1020’, 쓴소리 단소리

노키아가 '루미아 1020' 스마트폰을 발표했다. 퀄컴의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썼고 2GB 시스템 메모리, 32GB의 저장공간을 지녔다. 윈도우폰으로는 좋은 하드웨어 조건이다. 무엇보다 카메라 센서가 4100만화소로, 픽셀수만 따지면 전문가용 카메라 이상이다. 이 제품을 두고 테크크런치의 두 에디터가 전혀 상반된 반응을 내놨다. 존 빅스는 제목부터 ‘Nokia, Please Stop’이다. “루미아 1020과 4100만화소 카메라는 판매대에 있을 때는 매력적일 수 있지만, 실제 구입한 뒤에는 별다른 가치를 주지 못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기술을 자랑할 연구 개발팀, 신문에 할 이야깃거리가 생긴 마케팅팀은 좋지만 아무도 이 제품을 구입하진 않을 것”이라고 혹평을 쏟아놨다. 반면 또 다른 에디터 크리스 벨라츠코는 ‘Nokia, Please Keep Going‘이라는 제목의 기사로 정반대 의견을 내놨다. 그는 “디자인이 예쁘고...

S40

노키아를 받치는 힘, '아샤'

노키아의 보급형 휴대폰인 아샤(Asha)가 고급형 스마트폰인 루미아보다 2배 가량 많이 팔리고 있다. 올씽즈디지털은 노키아가 2012년 4분기에 930만대의 아샤폰을 판매했고 루미아는 440만대 판매됐다고 밝혔다. 아샤는 3분기에도 650만대를 판매했는데, 한 분기만에 50% 가량 성장했다.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하는 노키아의 전략 무기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노키아는 지난해 3분기, 삼성전자에 글로벌 휴대폰 판매량 1위를 내주고 사옥까지 매각하는 등 부진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스마트폰 시장에 딱히 대응하지 못했던 것이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심비안은 윈도우폰과 더불어 가장 많이 팔리던 스마트폰 플랫폼이었지만 아이폰과 안드로이드의 등장에 맥을 추지 못했다. 하지만 노키아의 경쟁 전략은 삼성전자와 다르다. 삼성은 갤럭시를 비롯한 고급 시장을 공략하는 전략이다. 삼성이 시장 1위를 차지한 데에는 고성능 안드로이드...

8S

노키아-HTC, 윈도우폰 디자인 베끼기 논란

노키아가 HTC의 윈도우폰8 스마트폰들을 디자인 침해로 고소할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PC태블릿은 노키아 내부 인물을 인용해 "노키아가 11월 HTC의 윈도우폰들이 판매되지 못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요지는 HTC가 발표한 윈도우폰 8X와 8S의 앞면이 노키아가 지난해 내놓은 루미아 820과 닮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위의 스피커 부분을 뺀 나머지는 모든 면에서 비슷해 보인다. 하지만 이 디자인을 둔 논쟁은 아이폰-갤럭시의 그것과는 조금 다른 양상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폰의 기본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화면 아래에 있는 윈도우, 뒤로가기, 검색 버튼이다. 이 버튼들은 터치 버튼이든 하드웨어 버튼이든 상관 없이 이 자리에 넣어야 한다. 또한 현재 윈도우폰8은 이전 윈도우 모바일과 달리 제조사의 고유 인터페이스를 씌우지 못한다. 삼성전자의...

노키아

노키아도, 아마존도…9월 스마트폰 봇물

9월 5일 간밤에 미국에서는 스마트폰으로 들썩였다. 시장 1, 2위를 다투던 노키아와 모토로라는 재기를 위한 야심작을 꺼내 들었고 킨들 파이어 태블릿으로 쏠쏠한 재미를 본 아마존은 본격 스마트폰 시장 출시를 밝힐 예정이다. 먼저 노키아 이야기부터 해보자. 노키아는 윈도우폰의 플래그십 제품인 루미아 920과 보급형인 루미아 820등 2가지 제품을 발표했다. 특히 루미아 920은 그간 노키아가 윈도우폰을 통한 부활을 단단히 별러 왔던 터라 큰 기대를 모아 왔다. 스냅드래곤 S4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에 4.5인치 1280×768 해상도의 IPS LCD를 넣었다. 특히 800만화소의 퓨어뷰 카메라는 가장 기대를 불러왔다. 카메라의 화소는 4천만 화소급 퓨어뷰 808 만큼은 아니지만 광학식 흔들림 보정 기능 등 핵심 기술은 그대로 품고 있다. 2000mAh 배터리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