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BaaS

"블록체인계 ‘아마존’ 되겠다"...람다256 ‘루니버스’ 출범

람다256이 역삼 GS타워 아모리스 컨벤션에서 3월1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루니버스' 정식 출시를 알렸습니다. 루니버스 출시와 더불어 람다256은 독립 법인으로 분사했다는 소식을 밝혔습니다. 람다256은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로 잘 알려진 두나무 산하의 블록체인 연구소로 시작했었는데, 블록체인 플랫폼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독립 법인으로 분사했다 밝혔습니다. 람다256 연구소 박재현 전 연구소장이 대표를 맡았습니다. 람다256은 지난해 5월 연구소 설립 이후, 누구나 쉽게 블록체인을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인 '루니버스'를 만들겠다 발표했었습니다. 이후 약 10개월이 지나고 정식으로 루니버스를 출시했습니다. 루니버스로 ‘BaaS 2.0’ 시대를 연다 BaaS는 블록체인을 자체적으로 구축하고 개발하기 어려운 기업들이 블록체인을 사업에 접목할 수 있게끔 도와주는 서비스를 뜻합니다. IBM, 아마존 웹 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도(MS) 등 기업도 BaaS를 지원하고...

루크

사람 팔에 가까워진 의수, '루크'

지난 3월, 인공지능 알파고와 이세돌 기사의 바둑 대결로 세간이 떠들썩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연산하는 알파고를 도와 중국의 아자 황이 대신 돌을 놓았다. 알파고는 스스로 돌을 두지 못하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 ‘알파고’의 창조주, 데미스 허사비스를 만나다) 알파고가 팔을 갖지 못한 것은 '모라벡의 역설'로 설명된다. 모라벡의 역설은 로봇은 인간이 할 수 없는 고도로 복잡한 연산은 척척 해내는 반면, 태어나면서부터 인간의 내재된 감각운동은 하기 어렵다는 것을 말한다. 알파고를 개발한 데미스 허사비스 딥마인드 CEO는 “팔을 만들어 줄 수는 있지만 바둑판을 어지럽히지 않고 돌을 놓을 수 있게 만들려면 매우 어렵다”라고 당시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런데 모라벡의 역설을 깰 의수(인공 팔)가 곧 모습을 드러낼 모양이다. <더버지> 7월11일자 기사에 따르면 올해 말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