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리눅스재단, 모두를 위한 오픈소스 AI 만든다

누구나 소스코드를 들여다보고 수정할 수 있는 개방형 인공지능이 등장한다. 리눅스재단은 10월30일 오픈소스 인공지능 개발을 위한 ‘아큐모스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아큐모스 프로젝트는 누구나 쓸 수 있는 머신러닝 솔루션을 구축하기 위한 보편적 인공지능 프레임워크와 플랫폼을 만드는 걸 목표로 삼았다. 통신사 AT&T와 테크마힌드라가 이 프로젝트에 함께한다. 테크마힌드라는 쌍용자동차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의 IT 서비스 전문 자회사다. 리눅스재단은 인공지능 애플리케이션과 모델을 누구나 재사용하고 개발자가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업계 표준을 만들 계획이다. 데이터과학자나 일부 전문가가 아닌, 사용자 친화적인 서비스를 구축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AT&T와 테크마힌드라는 아큐모스 프로젝트 코드 작성에 기여한다. 이 코드는 2018년 초 공개될 예정이다. 리눅스재단은 “이 프로젝트는 크고 작은 기업에서 인공지능과 머신러닝을 이용해...

개발자

리눅스재단 "오픈소스 채용 인기 분야 1위 클라우드"

오픈소스 기술이 점점 확산되면서, 이에 대한 전문가를 찾는 수요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특히 최근 클라우드 업계가 오픈소스 전문가를 가장 적극적으로 찾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리눅스재단이 이번주 공개한 '오픈소스 직업 리포트(Open Source Jobs Report)'라는 보고서는 "최근 클라우드 시장이 변화하고, 컨테이너, 마이크로서비스같은 새로운 아키텍쳐 개념이 부상하고 있다"라며 "이로 인해 클라우드 이전, 어플리케이션 통합, 자동화, 데이터 분석, 보안 관련 분야에 대한 업계 수요가 높아졌다"라고 밝혔다. 또한 "오픈소스 기술 중 특히 가상화, 클라우드나 데브옵스같은 오픈소스 기술을 다룰 줄 아는 사람을 업계에서 가장 원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오픈스택, 클라우드 파운더리같은 기술이나 셰프, 퍼핏, 엔서블 등의 데브옵스 기술 전문가를 찾는 수요가 높았다. 쿠버네티스같은 컨테이너 기술 전문가도 인기다....

IBM

리눅스재단, 자바스크립트 생태계 관리한다

JS재단이 리눅스재단 프로젝트에 합류한다고 10월17일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리눅스재단은 JS재단을 관리하고, 자바스크립트 생태계를 확장하고 발전하는데 기여할 예정이다. 다양하게 퍼져 있는 자바스크립트를 통합해 관리하는 역할도 맡을 계획이다. JS재단은 자바스크립트와 관련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비영리재단이다. IBM과 삼성, 소스랩, 사이트팬 등이 재단 회원으로 등록됐으며, 26개 기술을 현재 관리하고 있다. 전세계 모든 자바스크립트 기술을 여기서 관리하는 건 아니지만 제이쿼리, 모카, 웹팩, 그룬트같은 커뮤니티에서 많이 사용하는 기술부터 삼성이 만든 제리스크립트나 IBM이 만든 노드레드같은 기술을 JS재단에서 지원하고 있다. 크리스 볼처스 JS재단 이사회 임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자바스크립트 기술은 점점 확대되고 있으며 서버, 클라이언트,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등에 업계 구분없이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라며 "자바스크립트 커뮤니티를 발전시킬 수 있는 프로젝트,...

IoT

리눅스재단, IoT용 오픈소스 OS '제퍼' 공개

리눅스재단이 2월17일 사물인터넷(IoT) 기기를 위한 운영체제(OS) '제퍼'를 공개했다. 오픈소스 기술이며 라이선스는 '아파치 2.0'으로 배포됐다. 사물인터넷 기술은 모바일기기나 컴퓨터 뿐만 아니라 작은 센서, 부품, 가전기기 등과 연결해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러한 기기는 기존 PC나 모바일 기기보다 크기가 작기 때문에 메모리나 시스템 자원 등이 한정적이었고, 쉽게 환경설정을 바꾸기도 힘들었다. 제퍼는 자원이 한정적인 작은 기기에게 맞춤화됐다. 기본 메모리는 8KB이나 모듈형 소프트웨어를 지원해 크기를 512KB까지 확장할 수 있다. RTOS(Real Time Operating System, 실시간 운영체제)이기 때문에 작업의 우선 순위를 나눠 자원을 효율적으로 분배하기도 한다. 에러를 확인하는 시스템을 최소화해 코드 크기를 줄이고 성능을 높이기도 했다. 블루투스, 와이파이, 6로우팬(6Lowpan), CoAP, IPv6, NFC 등을 지원해 외부 하드웨어와 함께 이용할...

K클라우드 아카데미

한국클라우드협회, 클라우드 기술 스쿨 개설

한국클라우드산업협회가 한국글로벌널리지, 리눅스재단, 컴티아와 협력해 클라우드 교육 프로그램 '클라우드 포커스 스쿨'을 개설했다고 2월4일 밝혔다. 클라우드 포커스 스쿨은 국내 기업 환경에서 필요한 클라우드 기술을 알려주는 프로그램이다. 수업은 클라우드 구축 실무, 클라우드 품질관리, 클라우드 거버넌스, 클라우드 사업전략 등 6개 분야 13개 과정으로 구성됐다. 교육 대상자는 엔지니어, 개발자부터 기획자, 관리자까지 맞춰져 있다. 구체적인 과정은 다음과 같다. 이창길 K클라우드 아카데미 부장은 "기존 클라우드 교육은 일부 분야에 쏠려 있어 현업에서 원하는 교육수요를 모두 맞추지 못한 부분이 있다"라며 "회원사와 함께하는 클라우드 활용 교육 등 산업계의 요구사항을 반영한 맞춤형 과정 등을 보강하고 개선할 것"이라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K클라우드 아카데미 웹사이트

다이스

"리눅스 전문가님 어디 없나요?"

리눅스 전문가가 '귀하신 몸'이 됐다.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나 플랫폼을 IT 인프라로 도입하는 사례가 늘면서 리눅스를 사용하는 시스템 관리자에 대한 수요도 덩달아 높아진 덕분이다. 리눅스재단과 취업정보사이트 다이스는 2월19일 ‘2014 리눅스 전문가 고용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들은 리눅스 전문가를 모시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기업 담당자 중 77%는 “2014년엔 반드시 리눅스 전문가를 고용하겠다”라고 대답했다. 지난해보다 수요가 70% 늘어난 수치다. 기업이 주로 찾는 리눅스 전문가는 시스템관리, 리눅스 애플리케이션 개발, 시스템 아키텍처 담당자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들은 리눅스 전문가를 데려오기 위해 다양한 인센티브제를 제공하기도 했다. 조사대상 기업들은 리눅스 개발자에게 출퇴근 시간을 자유롭게 정할 수 있는 권한을 주거나 원한다면 재택근무도 허락한다. 연봉도 다른...

Jacques Attali

MS-리눅스, 소프트웨어 법적 논쟁 관련 공동 대응으로 눈길

마이크로소프트와 리눅스 진영이 법적 논쟁에 공동으로 대응하는 보기 드문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 양측은 한 연구단체가 판사들에게 보낼 계획이 권고 문안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을 담은 서한을 판사들에게 보냈다. 복잡한 법률 주제에 대한 가이드라인 문서를 개발하는 미국법률협회(American Law Institute, ALI)는 연례총회 기간에 소프트웨어 계약에 대한 가이드라인의 최종 드래프트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미 2004년부터 작업을 진행해 온 이 문서는 총회에서 승인되면 정식으로 출판될 예정이다. 독점 소프트웨어에 기반한 마이크로소프트와 오픈소스 소프트웨어 확산을 주임무로 하는 리눅스재단은 각자의 입장 때문에 항상 상반된 주장을 펼쳐 왔는데, 이번 문제에 대해서는 의견이 일치되고 있다. 양측은 ALI가 소프트웨어의 결함에 대한 보증 문제를 더 명확하게 정리해야 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ALI의...

대덕대학

대덕대학-리눅스재단 '맞손'

대덕대학이 리눅스파운데이션(이하 '리눅스재단') 한국사무소와 업무협약을 맺고 리눅스재단 정식 회원으로 가입했다. 이번 협약으로 대덕대학은 학생들은 리눅스재단 내 11개 포럼활동에 참여해 커뮤니티 활동을 활성화하고, 한국사무소와 리눅스관련 오픈소스 및 다양한 연구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리눅스재단에는 리눅스 창안자인 리누스 토발즈를 포함해 전세계 개발자와 기업, 단체들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국내에선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열린사이버대학 오픈소스커뮤니티연구소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강종규 대덕대학 산업협력단장은 "이번 회원가입을 통해 대덕대학 학생들이 세계적인 오픈소스 개발자들과 소통하고 개발 기술을 익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광제 리눅스재단 한국사무소 대표는 "리눅스재단 가입으로 학생들이 자연스럽게 오픈소스를 접하고 사용자가 아닌 개발자로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오픈소스 개발 방법론을 익혀 사회가 필요로 하는 우수한 개발자들을...

리눅스재단

열린사이버대, 리눅스재단 회원 가입

열린사이버대학교가 운영중인 오픈소스커뮤니티연구소가 8일 리눅스 진영을 대표하는 비영리단체 리눅스재단(Linux Foundation) 회원 가입을 마치고 리눅스재단 한국사무소와도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열린사이버대 오픈소스커뮤니티연구소는 리눅스재단내 다양한 포럼활동(Workgroup) 참여하는 것은 물론 국제인증 관련 업무에서도 재단과 협력하게 된다. 리눅스재단  한국사무소와는 리눅스 관련 다양한 연구 개발을 진행하게 된다. 리눅스재단은 프리스탠더드그룹과 오픈소스개발연구소(OSDL)가 지난해 2월 합병해 탄생한 조직으로, 리눅스 진영 지원조직을 단일화하고 대표하는 기관이다. 리눅스 발전, 보호, 표준화를 목적으로 커널 기술 향상, 개발자 지원과 성능 향상, 지적재산권 관련 법적 보호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리눅스 커널 창시자인 리누스 토발즈를 포함해 리눅스 커널 개발자들이 소속돼 있고 후지쯔·히타치·HP·NEC·IBM·인텔·노벨·오라클 등이 창립 플래티넘 회원사로, 레드햇을 비롯한 대부분의 리눅스 관련 기업과 단체가...

리눅스재단

리눅스재단 한국 사무소 확대 개편

리눅스 진영을 대표하는 비영리단체 리눅스재단(Linux Foundation)이 4월15일 한국 사무소를 확대 개편했다. 대표는 조광제 전 한글과컴퓨터 리눅스사업본부장이 맡았다. 짐 젬린(Jim Zemlin) 리눅스재단 대표는 "조광제 대표는 삼성SDS의 미주법인, 한글과컴퓨터 영업본부장, 리눅스사업 본부장과 한중일 3개국 합작법인인 아시아눅스코퍼레이션 부사장을 역임하며 다년간 해외비즈니스를 진두지휘해 왔던 글로벌 IT 비즈니스 전문가로, 한국 내 리눅스 보급 확대에 적임자"라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리눅스재단은 프리스탠더드그룹과 오픈소스개발연구소(OSDL)가 지난해 2월 합병해 탄생한 조직으로, 리눅스 진영 지원조직을 단일화하고 대표하는 기관이다. 리눅스 발전, 보호, 표준화를 목적으로 커널 기술 향상, 개발자 지원과 성능 향상, 지적재산권 관련 법적 보호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리눅스재단에는 리눅스의 창안자인 리누스 토발즈를 포함해 리눅스 커널 개발자들이 소속돼 있다. 후지쯔·히타치·HP·NEC·IBM·인텔·노벨·오라클 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