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넷마블

넷마블, 3년 연속 연매출 2조원...영업이익은 16% 감소

넷마블이 3년 연속 2조원이 넘는 매출을 달성했다. 넷마블은 2월13일 연간 매출 2조1755억원, 영업이익 2017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7.6% 늘고, 영업이익은 16.5% 줄었다. 해외 매출이 지속해서 상승세를 이어가며 실적을 견인했으며, 신작 출시 지연 등이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2019년 4분기 매출은 5518억원, 영업이익 50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3% 증가, 전분기 대비 11%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2.1% 증가, 전분기 대비 40.5% 감소했다. 4분기 매출 중 해외매출은 3991억원으로 전체의 72% 비중을 차지했다. 넷마블은 "‘리니지2 레볼루션'을 비롯해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Kabam)’, ‘쿠키잼(Jam City)’,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등이 북미, 일본 시장에서 꾸준한 성과를 내며...

MMORPG

넷마블, '리니지2 레볼루션' 3.0 업데이트 예고

모바일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의 7월 대규모 업데이트가 예고됐다. 가장 큰 변화는 신규 종족 '오크'가 등장한다는 점이다. 신규 종족 추가는 서비스 출시 이후 처음이다. 넷마블은 6월18일 리니지2 레볼루션의 대규모 업데이트 3.0을 발표했다. 7월 중 진행되는 이번 3.0 업데이트의 핵심은 신규 종족 '오크'다. 오크는 기존 종족과 다른 디자인으로 제작됐으며 무기에도 오크만의 특색이 반영됐다. 오크는 1레벨이 아닌 180레벨부터 시작한다. 전투력도 해당 레벨에 맞춰 설정해 캐릭터 성장에 필요한 시간을 줄였다. 넷마블 측은 오크가 출시되면 캐릭터 육성, 전투 전략, 파티 구성 등 게임 전반에 새로운 재미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한다. 서버 통합도 진행된다. 7월 둘째 주에 진행될 예정인 서버 통합은 서버명과 관계없이 이용자의 수, 전투력을 고려해...

MMORPG

넷마블이 그리는 4가지 미래

플랫폼 확장, 자체 IP(지식재산권) 육성, 인공지능(AI) 게임 개발, 신 장르 개척. 넷마블이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펼칠 4가지 선제적 대응 전략이다. 넷마블은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지만 중국 업체에 쫓기고 있는 형국이다. 규모의 경쟁력, 글로벌 사업 역량, 게임 개발 역량 등을 갖추고 있지만 중국 업체와 비교해 게임을 빨리 시장에 내놓는 '스피드 경쟁력'면에서 떨어진다고 판단하고 있다. 넷마블은 중국과 게임을 만드는 속도가 차이 나는 만큼 한 발짝 빠르게 시장에 선제 대응해 미래 경쟁력을 갖추겠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넷마블게임즈는 2월6일 서울 구로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열린 '제4회 넷마블 투게더 위드 프레스(NTP)' 행사에서 넷마블의 지난해 성과와 경영현황, 올해 글로벌 라인업 및 경영 전략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