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ADAS

마그나, 리프트 자율주행 개발 손 뗀다...운전보조시스템 집중

북미 최대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 마그나가 미국 차량호출업계 2위 기업 리프트(Lyft)와 2년여 동안 진행해 온 자율주행차 공동개발을 끝내고, 운전보조시스템 개발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1월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2018년 마그나는 리프트에 2억달러(약 2133억원)를 투자하고 자율주행차 시스템 개발에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스와미 코타기리 마그나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이번 계약의 핵심은 소프트웨어 공동 개발과 지적재산권 공유”라며 “마그나는 리프트 차량에 자율주행 부품을 제공하는 독점적 제휴사”라고 말했다. 마그나는 자율주행차 공동개발은 멈추지만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제조 등 잠재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여러 분야에서 리프트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돈 워커 마그나 최고경영자(CEO)는 완전자율주행이 실제로 가능해지는 시점에 대해 업계가 “좀더 현실적(more realistic)”이 되어가고 있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그나

‘소니표 자율주행차’ 직접 타보니...'영화관 뺨치네'

“스스로 움직이는 최첨단 소니 극장.” 1월7일(현지시간)부터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국제 가전·IT 전시회 ‘CES2020’에서 소니가 내놓은 전기·자율주행차 시제품 ‘비전S’를 직접 시승해본 느낌은 한마디로 이렇게 요약된다. ‘소니표 자율주행차’를 보고자 9일 CES에 마련된 소니 전시관을 찾았다. 8K LCD TV와 8K OLED TV, 헤드폰 등이 전시돼 있었지만 대다수 관람객의 관심은 자동차로 쏠렸다. 비전S 앞은 사진을 찍고, 차량 내부를 구경하려는 인파로 발 디딜 틈 없이 북적였다.   소니 자율차 타보니...또 하나의 ‘기술 전시회’ 직접 타본 비전S 내부는 안락했다. 좌석 전방에는 파노라마식 스크린이 분할 형태로 펼쳐져 있었는데, 소니 관계자가 손가락으로 한쪽 스크린에 떠 있는 창을 ‘슥’ 밀어내자 해당 창이 바로 옆 스크린으로 이동했다....

lg전자

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MWC서 내놓는다

LG전자가 오는 3월2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5’에서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하는 보급형 스마트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2월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품을 미리 공개했다. 3G와 LTE 이동통신네트워크를 모두 지원하는 제품으로 화면 크기와 쓰인 부품에 따라 4종류로 나뉜다. 이름은 각각 ‘LG 마그나’와 ‘LG 스피릿’, ‘LG 레온’, ‘LG 조이’다. 마그나와 스피릿은 보급형 스마트폰 중에서는 처음으로 곡면 화면이 적용된 제품이다. 마그나와 스피릿에 적용된 곡면 화면의 곡률은 3000R(반지름이 3m인 원의 곡면). 사용자의 얼굴에 부드럽게 밀착되는 정도의 곡률로, 손에 쥐기도 편하다. 또, 마그나와 스피릿의 곡면 화면에는 인셀터치 기술도 적용됐다. 액정디스플레이장치(LCD)와 터치 센서를 통합해 더 얇은 화면을 만드는 기술이다. 보통은 높은 가격의 스마트폰에 쓰이는 방식이다. 덕분에 마그나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