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마스터카드

페이팔, 한도 없는 '캐시백 카드’ 출시

페이팔이 신용카드 시장을 기웃거리고 있다. 온라인 결제 수단으로만 머무르지 않고, 다양한 사용처로 결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는 중이다. 페이팔은 2015년 이베이에서 분사한 온라인 결제 서비스였다. 이젠 전세계 2억1천만명이 페이팔로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결제한다. 페이팔은 경쟁사와의 제휴도 서슴지 않으며, 결제 시장 그 자체를 넘보고 있다. 애플, 체이스, 씨티뱅크, 페이스북, 구글, 삼성, 바이두, 비자, 마스터카드 등 다양한 기업이 페이팔과 손을 잡았다. 페이팔은 8월30일(현지기준) ‘페이팔 캐시백 마스터카드’를 선보였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쓸 수 있는 플라스틱 신용카드다. 페이팔이 선보이는 첫 번째 캐시백 카드로, 신용카드 결제 구매 금액의 2%를 돌려준다. 페이팔 측은 “금융 상품은 사용자가 쉽게 이해하기 어려운 영역이지만, 페이팔은 고객 목소리를 듣고 더 나은 상품을 선보이기 위해...

PCI DSS

클라우데라, 보안 규정 준수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전세계는 이제 데이터로 시작해 데이터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IDC에서는 세계 빅데이터 및 분석 시장이 1508억달러(약 169조6047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어마어마한 규모다. 빅데이터가 쓰이는 분야는 다양하다. 소매·서비스업, 제조업 그리고 금융업도 있다. 스티븐 토트먼 클라우데라 금융 서비스 부문장 및 빅데이터 에반젤리스트는 5월15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대규모의 빅데이터가 쓰이는 곳 중 가장 눈 여겨봐야 할 시장을 금융 시장으로 꼽았다. 금융 회사들은 마케팅 위험 관리, 보안, 신용평가 등 빅데이터 활용 분야를 금융업 전 부문으로 확대하고 있다. 클라우데라만 해도 200개 이상 금융 고객사의 빅데이터를 관리·분석한다. 전세계 10대 은행 중 8곳, 6대 자산관리사 중 5곳, 5대 보험사 중 3곳이 클라우데라의 기술을 이용해 기업의 빅데이터...

간편결제

마스터카드-페이스북, "챗봇으로 주문부터 결제까지"

마스터카드가 페이스북 메신저 챗봇과 결합한 전지지갑 ‘마스터패스’를 선보였다. 주문부터 결제까지 한번에 페이스북 메신저 창에서 해결할 수 있다. 마스터카드는 지난 4월 열린 페이스북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F8에서 페이스북 메신저에 마스터카드의 디지털 결제 플랫폼인 마스터패스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대화용 챗봇을 결합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음식점부터 리테일까지 다양한 업종에서 대화형 상거래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게리 라이온스 마스터카드 최고 혁신 책임자는 “마스터카드의 비전은 모든 상거래에 걸쳐,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디지털 기술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마스터패스로 결제 가능한 봇은 업주들은 물론, 사용자들에게 혁신적이면서도 매력적이고 안전한 디지털 결제 기능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https://www.youtube.com/watch?v=WPeM47XjI4g 마스터패스가 탑재된 대화형 챗봇은 인공지능 기술 기반으로, 소비자가 메신저 창에서...

가맹점

'마스터패스’로 전자지갑 온라인 결제 손쉽게

가맹점에서 '삼성페이'나 '안드로이드페이', '마이크로소프트 월렛'을 이용한 결제가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 마스터카드가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삼성 등과 손을 잡고 미국 내 전자지갑 이용자들에게 온라인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르면 내년 초부터 마스터카드 고객은 안드로이드페이, 마이크로소프트 월렛, 삼성페이로 전세계 마스터패스 가맹점에서 온라인 쇼핑을 즐길 수 있다. 마스터패스 솔루션은 마스터카드가 올 초 발표한 디지털 결제 솔루션이다. 제휴 맺은 은행 및 파트너사가 제공하는 디지털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지금까지 온라인 가맹점에서 전자지갑 결제를 지원하려면,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삼성 등 각 결제업체와 직접 계약을 맺어야 했다. 마스터패스 솔루션을 이용하면, 전자지갑 결제 서비스를 위해 업체와 일일이 계약을 맺는 불편을 줄일 수 있다. 마스터패스 솔루션 자체에서...

EFL

[핀테크] ⑤금융 소외층에 손 내미는 대출 혁신

은행의 대출 문턱은 여전히 높다. 개인 대출자에겐 유독 엄격하다. 신용도가 떨어진 경험이 있기라도 하면 대출은 언감생심이다. 때론 자존심 상하는 경험도 감수해야 한다. ‘어쩌다 내가 이렇게 비루해졌을까’ 무력감에 빠져들곤 한다. 돈은 필요한데 막상 달려갈 만한 곳도 없다. 그러다 결국 사채로 빠져들게 되고 신용불량자의 나락으로 빠지게 된다. 대출은 문턱만 높은 게 아니다. 제출해야 할 서류는 한뭉텅이다. 신용을 확인하기 위한 과정이라지만 그 번거로움에 반차도 불사해야 한다. 재직증명서, 소득세원천징수확인서, 4대 보험확인서, 혼인증명서 등등. 몇 차례 ‘서류 전쟁’을 거쳐야 가까스로 최종 대출에 다다를 수 있다. 대출 심사를 통과할 수 있을지 기다리는 가슴졸임은 덤이다. ‘편리하면서도 자존심 상하지 않는 대출 방식 없을까’.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본 이라면 한...

NFC

마스터카드, 지문인식 신용카드 출시

비밀번호 대신 지문으로 신분을 확인하는 신용카드가 등장했다. 마스터카드는 지문인식 기능을 실은 신용카드를 10월17일(현지시각) 영국에 내놓았다. 마스터카드에 지문인식 기술을 제공하는 곳은 노르웨이 생체인식 기술 개발회사 스와이프(Zwipe)다. 카드 이름도 ‘스와이프 마스터카드’다. 스와이프 마스터카드는 마스터카드 신용카드에 지문인식과 NFC 기능을 담았다. 신용카드 핀(PIN)번호를 입력하는 대신 지문을 인식해 사용자 본인이 카드를 사용한다는 사실을 확인한다. NFC 기능을 실은 덕분에 신용카드 단말기에 카드를 긁지 않고 스치지만 해도 결제가 이뤄진다. 맨 처음 카드를 사용하기 전에는 지문을 카드에 인식시키는 작업을 거쳐야 한다. 애플페이와 사용법이 비슷하다. 사용자 지문 정보는 스와이프 마스터마드 안에 실린 EMV 보안칩에 저장된다. 이 정보는 마스터카드나 스와이프 서버로 전송되지 않는다. 사용자가 신용카드를 사용할 때 저장해둔 지문 정보와...

NFC

인텔 "울트라북에 NFC 결제 기능 탑재"

인터넷으로 물건을 사려면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한다. 국내에선 신용카드 번호를 입력하거나 개인정보를 이용해 본인인증 과정을 거쳐야 한다. 큰돈을 대출을 받겠다는 것도 아닌데 가끔은 이렇게 복잡한 과정이 피곤할 때가 있다. 생각을 바꿔보자. 컴퓨터에서 물건을 살 때, 신용카드를 컴퓨터에 가까이 대는 것으로 물건을 살 수 있는 기술이 있다면 어떨까. 복잡한 개인인증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되고, 신용카드 ISP 정보나 잃어버린 공인인증서 비밀번호 때문에 고통받지 않아도 된다. 실제로 이른 시일 안에 이 같은 기술이 노트북에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인텔은 미국 현지시각으로 11월14일, NFC 기능을 이용한 결제 기능을 인텔의 새 노트북 플랫폼인 울트라북에 탑재하겠다고 밝혔다. 이른바 '탭앤페이' 기능이다. 인텔과 우선 협력하기로 한 파트너사는 마스터카드다.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