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맥북

12형 맥북 단종이 의미하는 것

애플이 7월10일 맥북의 새로운 라인업을 공개했다. 그중에서 주목되는 것은 엔트리 모델의 맥북프로에 터치스크린 '터치바(Touch Bar)'의 표준 지원과 12형 맥북의 단종이다. 키보드 상단의 기능 키(function key)를 대체하는 터치바는 2016년 나온 새 디자인의 맥북프로에서 처음 적용됐다. 그리고 애플이 새 맥북프로를 발표하기 직전까지 엔트리 모델은 유일하게 터치바 대신 물리 기능 키를 탑재했다. 하지만 애플은 이마저도 없애버렸다. 맥북프로 전모델에 터치바를 탑재하고, 지문으로 로그인을 하는 '터치ID(Touch ID)'도 기본 제공된다. 즉, 앞으로 맥북프로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은 키보드 상단의 기다란 OLED 터치스크린에 익숙해져야 한다. 혹은 이전 모델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 "호불호 '터치바'" 사실 이 같은 흐름은 놀랍지 않다. 기능적인 측면에서 맥북프로 라인업에 물리 기능 키를 남겨두는 것은 애플...

맥북에어

"갑자기" 애플, 2019년형 맥북에어와 맥북프로 출시

애플이 '트루톤 디스플레이 기술'을 적용하고 가격을 내린 2019년형 '맥북에어'를 출시했다. 8세대 인텔 쿼드 코어 칩을 적용한 2019년형 '맥북프로 13형'은 직전 모델에서 2배 향상된 성능을 기대할 수 있으며, 가격은 174만원부터 시작된다. 애플의 맥 제품 마케팅 담당 시니어 디렉터인 톰보거는 "맥은 믿고 사용할 수 있는 학생들이 가장 갖고 싶어하는 노트북"이라며 "교육 할인이 적용되는 맥북에어뿐만 아니라 업데이트된 맥북프로 13형은 캠퍼스 생활에서 맥을 접할 수 있는 더없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 맥북에어는 터치ID와 8세대 듀얼 코어 칩, 와이드 스테레오 사운드 그리고 하루 종일 지속되는 배터리를 갖춘다. 13형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트루톤 기술이 마침내 지원된다. 지난 2016년 출시된 9.7인치 아이패드 프로에서 처음 선보인 트루톤은...

뉴턴 메시지 패드

'아이폰'부터 '에어팟'까지...조니 아이브의 애플 디자인

최근 애플의 디자인 수장 조너선 아이브(조니 아이브)의 퇴사 소식이 알려지면서 뒷말이 무성하다. 애플은 지난 6월27일(현지시간) 조니 아이브 애플 최고디자인책임자(CDO)가 올해 하반기 중 애플을 떠난다고 발표했다. 조니 아이브는 ‘러브프롬(LoveFrom)’이라는 독립 디자인 회사를 설립해 애플과 긴밀한 관계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월스트리트저널>은 7월2일(현지시간) 아이브가 팀 쿡 애플 CEO의 리더십에 대한 실망과 디자인에 대한 관심 부족 때문에 퇴사했다고 보도했다. 팀 쿡은 이에 대해 이례적으로 해당 보도에 대해 직접적으로 반박했다. 이처럼 조니 아이브 퇴사를 놓고 여러 뒷말이 나오는 까닭은 그만큼 아이브가 현재 애플이라는 브랜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컸기 때문이다. 애플의 미니멀리즘 디자인은 아이브의 손에서 나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조니 아이브가 지난 30년 가까이 정립한 애플의 디자인을...

가위식 키보드

애플, '나비식' 버리고 '가위식' 키보드로 돌아간다

애플이 현재 맥북에 사용하고 있는 '나비식' 키보드 대신 '가위식' 키보드로 되돌아갈 거라는 전망이 나왔다. 애플 제품 예상으로 유명한 궈밍치 TF 인터내셔널 애널리스트는 가위식 메커니즘에 기반한 새로운 키보드를 올해 출시될 '맥북에어'부터 적용할 거라는 보고서를 내놓았다. '맥북프로' 시리즈에는 2020년부터 새로운 키보드가 적용될 전망이다. <나인투파이브맥>, <맥루머스> 등은 7월4일(현지시간) 궈밍치의 보고서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궈밍치는 "장기적으로 나비식 키보드는 사라질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전했다. 키보드는 최근 맥북 시리즈에서 논란이 많은 부분이다. 애플은 제품 두께를 줄이는 과정에서 2015년 12형 신형 맥북부터 기존 가위식 메커니즘 대신 나비식 키보드 메커니즘을 채택했다. 이 과정에서 키캡에 먼지가 껴서 키가 걸리는 문제, 수리하기 어려운 디자인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애플은 지난해 6월 나비식...

WWDC

2017년 애플 신제품 루머 모아보니

애플의 신제품 발표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세계개발자회의2017(WWDC17)'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관련 루머도 쏟아져나오고 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시리 스피커', '아이폰8', '신형 맥북' 등 애플이 올해 내놓을 것으로 예상되는 신제품 루머를 정리해 5월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 시리 스피커 애플이 음성인식 비서 ‘시리’를 탑재한 스피커를 곧 공개할 전망이다. 3년 전부터 준비한 것으로 알려진 ‘시리 스피커’ 프로젝트는 다음 달 열릴 WWDC에서 발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2011년 팀 쿡 CEO가 부임한 이래로 '애플워치' 이외에 새로운 제품을 내놓지 않고 있었다. 시리 스피커가 아마존의 ‘에코 스피커’나 ‘구글 홈’ 처럼 오디오 기능에만 집중한 형태로 나올지 최근 출시된 아마존 ‘에코 쇼’처럼 화면을 탑재할지는 불분명하지만, 관련 루머들을 종합해보면 고성능 스피커와 화면이 탑재된 제품이...

WWDC 2017

애플, 'WWDC17'에서 새 '맥북에어' 내놓나

애플은 매년 애플세계개발자회의(WWDC)를 연다. 보통 소프트웨어를 발표하고, 하드웨어는 9월이나 10월에 선보인다. 그런데 올해 'WWDC17'은 이례적으로 하드웨어 이벤트가 될 전망이다. '아이패드 프로'가 업데이트될 예정이고 '시리 스피커'가 출시된다는 소문 역시 파다하다. 여기에 맥북 라인업 업데이트 소식까지 더해졌다. <블룸버그통신>은 5월17일 애플이 새로운 랩톱 제품군 발표를 계획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텔의 최신 7세대 코어 프로세서가 장착된 맥북프로, 12인치 맥북의 새 버전, 그리고 13인치 맥북에어 업데이트 등이 예상된다. 애플은 2015년 3월 이후로 맥북에어를 업데이트하지 않았다. 맥북에어는 발표 당시만 해도 ‘초경량 노트북’으로 큰 주목을 받았으나 가벼운 기기가 나오면서 경쟁력을 잃게 됐다. 특히 맥북프로와 아이패드 프로 등 애플이 발표한 제품군 사이에서 더욱 특징 없는 제품이 되고 말았다. 맥북에어는...

2015 PC 출하량

2015년 PC 시장, 애플만 '방긋'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와 IDC가 현지시각으로 1월13일 지난 1년 전세계 PC 시장 동향을 발표했다. PC 업계는 올해도 우울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10’, 인텔의 새 프로세서도 PC 시장을 회복세로 돌려놓는 데 실패했다. 전체 업체 중 애플만 활짝 웃었다. 가트너의 자료를 먼저 보자. 가트너는 2015년 한 해 동안 전세계에 출하된 PC 대수를 2억8800만대로 잠정 집계했다. 2014년과 비교해 8% 가까이 떨어진 수치다. 상위 톱5 업체 대부분이 몸집을 줄였다. 전세계 PC 시장 1위 업체 레노버는 5700만대를 출하해 3.1%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2위 업체 HP는 5200만대, 3위 델은 3900만대, 4위 에이수스는 2100만대를 출하해 지난해보다 각각 4.4%, 3.3%, 6.5% 역성장했다. 눈에 띄는 업체는 애플이다. 애플은 가트너의 자료에서 5위에...

OS X

애플 새 OS X ‘엘 캐피탄’, 무엇이 바뀌었나

애플의 맥용 새 운영체제(OS) OS X ‘엘 캐피탄(El Capitan)’이 10월1일부터 정식 배포를 시작했다. 버전은 10.11이다. 그동안 끊임없이 지적됐던 불안정한 와이파이 연결 문제를 해결하고 전반적인 시스템 구동 성능을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다. 디자인이 크게 달라지지 않아 겉보기엔 큰 차이를 느끼기 어렵다. 대체로 작은 부분에서, 좀 더 편리하게 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기능 개선이 이루어졌다. OS X 엘 캐피탄은 맥앱스토어에서 무료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사파리: “시끄러운 소리, 한 번에 꺼져줄래?” 웹서핑을 즐기다 보면, 수많은 탭이 열리기 마련이다. 그 많은 탭 중 특정 탭에서 음악이라도 흘러나오면 골치 아프다. 어디에서 나오는 소리인지 알아야 끌 텐데, 탭이 많으면 이마저도 쉽지 않다. 새 사파리에서는 모든 탭에서 흘러나오는...

루머

아이폰6S, 아이패드 미니, 맥북…쏟아지는 새 사과들

으레 여름이 지나면 애플의 신제품들이 쏟아지게 마련이다. 애플은 어김없이 올 가을에도 신제품을 준비하고 있다. 그리고 그 소문들이 오늘 한 번에 봇물 터지듯이 쏟아졌다. 어떻게 보면 지금쯤 새 아이폰과 아이패드, 그리고 제3의 무엇인가에 대한 이야기가 한창 나올 때이긴 한데 생각보다 분위기는 조용하다. 정보 유출은 주로 부품 등을 통해서 흘러나오는데 올해는 아직 이렇다 할 유출 부품이 없다. 아무래도 아이폰이 폼팩터를 바꾸지 않는 S세대고, 아이패드도 외형적으로 큰 변화를 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맥북도 새 폼팩터가 나올 시기는 아니기 때문에 쉽게 드러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모두가 예상하는 '아이폰6S', '6S플러스' 먼저 아이폰은 6S·6S플러스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 폼팩터는 디자인적으로 만족도도 높고, 내구성도 좋은 편이다....

USB-C

새 ‘맥북’에 궁금한 점 3가지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의 맥북이 나왔다. 현재 맥북에어의 폼팩터 디자인은 2010년에 나온 것이다. 같은 디자인으로 올해로 6년째 접어들고 있다. 되짚어보면 애플은 확실히 지난해부터 새 맥북을 준비하고 있었다. 지난해 7월 애플은 맥북에어의 값을 내렸다. 오랫동안 맥북에어에 손대지 않았고, 인텔이 14nm 공정의 코어 프로세서의 출시 일정을 미룬 것도 가격 인하에 영향을 끼쳤을 것이다. 결과론적인 이야기지만 150만원대에서 시작하는 새 맥북의 가격을 위해 이미 지난해부터 맥북에어 라인업을 손댄 것 아닐까. 1. 맥북에어를 대체하는 제품인가? 새 맥북은 얇고 가볍다는 의미에서 맥북에어와 많은 부분이 겹쳐진다. 더 얇고 더 가벼운 노트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애플은 이 제품에 ‘맥북에어’라는 이름을 붙이지 않았다. 그리고 인텔이 올 1월 발표한 5세대 코어 프로세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