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광고 송출

앱러빈, 인앱 비딩 수익화 솔루션 맥스 출시

모바일 게임 플랫폼 기업 앱러빈이 비편향(unbiased) 실시간 인앱 비딩 솔루션인 맥스(MAX)를 출시했다. 기존에는 워터폴에서 수동으로 광고 네트워크 우선순위를 설정해야 했다. 수동인 탓에 편향이 발생하고 광고 인벤토리에 광고주가 공평하게 접근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존재했다. 광고 송출 시간이 오래 걸리고 수익성이 떨어지는 비효율적인 면이 있었다. 앱러빈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올해 초 맥스를 시범 서비스로 운영하면서 광고주가 단일 통합 경매를 통해 광고주가 퍼블리셔 인벤토리를 동시 입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1천회 노출당 비용(CPM)을 최대한 높이고 개발자의 일일 활성 사용자당 평균수익(ARPDAU)을 높이기 위해서다. 그리고 시범 서비스 운영 결과 이번에 본격적으로 제품화 했다. 앱러빈 측은 인앱 비딩은 모든 것을 자동화해 비딩 시간을 절약하고, CPM을 최적화 해 보다...

ai

디지털 마케팅이 AI를 만났을 때 생긴 일

불과 4-5년 전만 해도 인공지능(AI)의 쓰임새는 미래 지향적으로만 들렸다. 오늘날 어떤가. AI는 꽤 친밀하게 우리 삶 속에 들어와 있다. AI 스피커로 날씨와 뉴스를 확인하고, AI가 스팸 메일을 거른 이메일을 확인하고, AI 알고리즘이 녹아든 번역 서비스를 사용한다. “이미 우리는 AI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디지털 마케팅 기업 모비데이즈가 지난 8월13일부터 14일 이틀에 걸쳐 진행한 ‘맥스 더 크리에이티브(MAX The Creative) 2019’ 행사에서 발표를 맡은 김경훈 구글코리아 전무는 ‘인공지능 시대의 크리에이티브’란 주제를 다루면서 디지털 마케팅도 이미 AI 영향 아래 있다고 발표했다. 적절한 마케팅 타깃을 찾아주는 구글 유니버셜 앱 캠페인(UAC)만 봐도 4년 전에 벌써 인공지능을 도입했다. 이전에는 앱 마케팅을 하려면 플레이 스토어에 앱을 올리고, 타깃...

MAX

DOS 시절 ‘맥스’가 열어준 개발자의 삶 #박정만

“안녕?”이라고 말하면 “안녕!”이라고 대답해주던 소프트웨어가 있었다. “어떤 연예인을 좋아해?”라고 물으면 “난 연예인에 별로 관심 없어”라며 요즘 말로 ‘시크함’이 뚝뚝 묻어나는 대답을 하던 소프트웨어였다. 요즘에야 이런 기술은 흔하다. 애플은 ‘시리’를, 마이크로소프트(MS)는 ‘코타나’를 만들었다. 자연어 처리 기술에 기반을 둔 지능형 서비스가 일반 사용자에게 소개된 것은 최근 일이다. 하지만 컴퓨터라는 말조차 생소하던 그때, 투덜대면서도 매력적인 어투로 사용자와 대화를 나누던 소프트웨어가 있었다. 혹시 ‘심심이’ 얘기를 하려는 것 아니냐고? 틀렸다. ‘윈도우’보다 ‘도스’가 더 익숙했던 1993년의 일이다. 소프트웨어 추억 탐구의 세 번째 주인공으로 ‘맥스(MAX)’를 개발한 박정만 개발자를 만났다. 박정만 개발자는 현재 게임 개발업체 젤리오아시스에서 소프트웨어 개발부 부장으로 재직 중이다. 대학생 손으로 빚은 대화형 소프트웨어 “전 컴퓨터를...

드림위버CS5

어도비 "플래시 콘텐츠, 모바일로 손쉽게 확장"

어도비시스템즈가 풍부한 이용자 경험(UX)을 제공하는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다양한 운영체제와 기기에서 자유롭게 배포할 수 있는 'N스크린' 전략을 본격화한다. 한국어도비시스템즈는 3월7일 서울 코엑스에서 '어도비 리프레시' 세미나를 열고 이와 관련한 개발자와 디자이너, 콘텐츠 제작사 지원 전략을 소개했다. '어도비 리프레시'는 지난해 10월 미국 LA에서 연 글로벌 컨퍼런스 '어도비 맥스' 주요 발표 내용을 나라별로 요약해 소개하고자 마련된 행사다. 이번 행사에는 어도비 플래시 기술 전문가들이 방한해 최신 동향과 어도비 관련 기술 및 제품 소개를 진행했다. '리치 앱' 한 번 개발해 다양한 기기로 배포 이번 발표에서 가장 눈에 띄는 건 '모바일 플랫폼' 확장 기술이다. 요컨대 지금껏 웹이나 인쇄매체에 주력하던 디자인·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다양한 모바일 기기로 손쉽게 확장할 수...

IM-U570K

KT, "무선랜 지원 피처폰 확대"...'SKY 웹홀릭' 출시

지난 11일, 모바일 브로드밴드(Mobile Broadband) 전략을 발표하며 무선 인터넷 시장을 활성화하겠다고 밝혔던 KT가 그 영역을 스마트폰을 넘어 피처폰까지 확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KT는 14일 무선랜(Wi-Fi)을 지원하는 SKY ‘웹홀릭(IM-U570K)’을 출시했다. KT는 이번 폰 출시와 함께, "고객들이 일반 휴대폰으로도 부담없이 무선 데이터 서비스를 이용하게 하겠다"며 무선랜을 통해 무선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피처폰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팬텍의 SKY 웹홀릭은 쇼옴니아(SPH-M8400), 매직듀오(EV-F100)와 같이 쇼 3G 전화와 무선 인터넷을 통한 쿡(QOOK) 인터넷 전화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쿡&쇼'폰이다. 010번호 외에 070 인터넷 전화번호를 추가로 개통해 2개의 번호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매직듀오가 무선랜을 통한 인터넷전화만 지원했던 것과 달리, SKY 웹홀릭은...

LGT

'맥스'폰과 '오즈 앱'으로 보는 LGT의 모바일 인터넷 전략

지난 2일 LG전자가 통합LG텔레콤(이하 LGT)를 통해 '맥스'(MAXX, 모델명 LG-LU9400)를 출시했을 때 고개를 갸웃거릴 수 밖에 없었다. 지금껏 하이엔드 스마트폰을 출시하지 않았던 LG전자가 1GHz의 처리속도를 자랑하는 퀄컴 '스냅드래곤' 프로세서를 피처폰에 먼저 장착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한 의문은 11일 LGT의 오즈 2.0 전략 설명회 자리에서 풀렸다. LGT의 오즈 2.0 전략의 핵심인 '오즈 앱'이 적용된 첫번째 피처폰이 바로 맥스였기 때문이다. LGT는 설명회에서 국내 3대 주요 포털과 협력을 통해 21개의 오즈 앱을 개발해 서비스하겠다고 밝혔다. 현준용 LGT 서비스 개발 실장은 "현재 맥스에서 4~5개의 오즈 앱을 사용할 수 있으며, 4월 초까지 21개의 오즈 앱을 모두 구비하겠다"며, "맥스를 포함해 캔유 T1200 등 오즈 앱에 최적화된 빠르고 편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