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13인치

새 ‘맥북프로’ 공개…GUI·마우스·트랙패드 다음은 ‘터치 바’

누구나 쉽게 쓸 수 있는 대중적인 퍼스널 컴퓨터를 개발하겠다는 제프 레스킨의 꿈은 스티브 잡스에 의해 이루어진다. 제프 레스킨은 스티브 잡스와의 대립으로 애플을 떠나고 만다. 대신 그의 바람대로 평소 좋아하던 사과 품종의 이름이 이 PC에 붙여진다. 그래픽 인터페이스(GUI)와 마우스를 채택한 PC 중 최초로 상업적 성공을 거둔 ‘매킨토시’가 바로 그것이다. 매킨토시란 이름은 2005년 초소형 데스크톱PC ‘맥미니’ 출시를 기점으로 ‘맥’으로 바뀐다. 맥은 매킨토시 탄생 32주년인 올해, 또 한 번 변화한다. 한국시간으로 10월28일 새벽 2시,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 본사 타운 홀에서 새 맥북프로가 공개된 것이다. 애플은 제프 레스킨이 GUI와 마우스를 도입한 매킨토시의 탄생 32주년을 기념하듯 인터페이스에 변화를 시도했다. ‘손끝에 닿는 미래’라고 소개한 ‘터치...

pc

가트너 “미래 PC 흐름 태블릿이 주도”

향후 PC시장이 아이패드 같은 미디어 태블릿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가트너는 ‘아이패드 이후 ; 컴퓨팅 미래는 어떻게 되나’라는 특별보고서를 통해 “아이패드 같은 미디어 태블릿의 등장으로 사용자의 컴퓨팅 환경이 다양해졌다”라고 말했다. 이 보고서는 아이패드가 등장하면서 하드웨어 산업의 영향을 받았고, 미디어 태블릿이 컴퓨터 기기에 대한 사용자 기대를 어떻게 변화시켰는지 등을 다뤘다. 사진 : Ujjwal Kumar. CC BY. 보고서는 태블릿에 적용된 멀티터치 기능이 PC 주변장치인 키보드와 마우스 같은 포인팅 장치에서 사용자를 해방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용자는 태블릿과 더불어 마우스와 키보드 없이도 컴퓨터를 사용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멀터터치라는 새로운 인터페이스가 등장하면서 키보드와 포인팅 장치를 필요로 하지 않거나 사용할 수 없었던 사람들이 컴퓨터를 사용할 때...

HTC

애플 특허 소송 그 후…안드로이드 울상, MS엔 기회

애플이 지난 3월2일 특허침해 혐의로 HTC를 델러웨어 지방법원과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소한 이후, HTC를 포함한 여러 제조업체들이 단말기 출시 계획을 보류하고, 애플의 공격을 피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은행 오펜하이머의 예어 레이너 애널리스트는 지난 9일(현지시간) 포츈 브레인스톰 기술 보고서(Fortune's Brainstorm Tech reports)에 기고한 글에서 "애플이 벌써 특허 소송의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이와 같은 업계의 움직임을 전했다. 레이너 애널리스트는 "일부 OEM업체는 이미 애플의 특허를 피해 멀티터치를 구현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소송의 결과로) 개발중이던 많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다시 엔지니어링 부서로 되돌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소송이 애플의 고도의 전략에 따른 것이며 이미 예고되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9년 1월, 애플의 팀 쿡...

XT2

멀티 터치 태블릿PC '델 래티튜드 XT2'

델인터내셔널(이하 델코리아)이 2월10일 태블릿PC 신제품 '래티튜드 XT2'를 출시했다. 이번 제품에서 가장 눈에 띄는 기능은 '멀티 터치스크린'이다. 자주 쓰는 화면 스크롤이나 이미지 회전, 확대·축소 등의 작업을 할 때 두 손가락을 꼬집듯 모으거나 펴고 살짝 두드리는 등 자연스런 동작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좁은 터치패드를 벗어나 화면 전체를 두 손가락으로 자연스레 조작할 수 있어 편리하다. 래티튜드 XT2는 또한 성능과 보안성은 높이고 두께와 무게는 줄였다. 약 2.5cm 두께에 4셀 배터리 장착시 1.64kg, 6셀 배터리에선 1.72kg으로 휴대하기 부담 없다. 6셀 배터리의 경우 11시간 이상 사용 가능하므로 전원이 없는 외부에서 작업하는 데도 지장 없다. 델코리아 노트북 브랜드 매니저인 신원준 차장은 "델은 첫 번째 멀티 터치...

HTC

삼성전자 블랙잭 II, 10만대 돌파는 언제쯤?

지난해 스마트폰인 울트라메시징(일명 블랙잭폰 SCH-M620, SPH-M6200)을 선보였던 삼성전자가 상위 제품인 울트라메시징 II를 선보이면서 얼마나 빨리 국내 판매 10만대를 달성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윈도 모바일 6.1이 탑재된 60만원 대 초반의 SK텔레콤(SCH-M480)과 KTF(SPH-M4800)용 울트라메시징 II와 50만원대 후반으로 윈도 모바일 6.0이 탑재된 LG텔레콤용 '멀티터치 II(SPH-M4655)을 선보였다. 올 하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고속 성장이 예고되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2종으로 스마트폰 시장 주도권을 확보에 나섰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모바일 인터넷 트렌드에 따라 해외는 물론, 국내 스마트폰 시장의 본격적인 성장이 예상된다"면서,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라인업의 스마트폰 시장을 지속적으로 출시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 을 주도할 것"이라고 전했다.하지만 관련 시장 규모가 얼마나 확대될지가 미지수다. 지난해 7월 삼성전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