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터 광장

arrow_downward최신기사

IBM

“블록체인 산업과 기술 동향을 한 자리에”...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 열려

국내 블록체인 산업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The 2nd Blockchain Tech&Business Summit)가 4월24일과 25일 양일간 서울 포스코타워 역삼에서 열린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는 블로터앤미디어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는 컨퍼런스다. 블록체인 기술과 비즈니스 동향을 함께 다루는 행사로 지난해 진행한 1회 컨퍼런스는 참가자 1천여명을 모으며 주요 블록체인 컨퍼런스로 자리잡았다.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는 ‘블록체인 세계가 마주하고 있는 시대적 과제와 기회’를 주제로 유통, 보안, 게임, 금융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활용되는 블록체인 기술을 주목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IBM, KEB하나은행, SK텔레콤, 라인플러스, 해시드, 이포넷, 펜타시큐리티, 비스킷, 블록체인 전략연구소, 디블락, 블록체인OS, 코인원, 루나민트, 마인드AI, 메디블록, 두나무 람다256 등 블록체인 전문가 22명이...

IBM

블록체인 산업 동향 한자리에...'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 개최

국내 블록체인 기술과 비즈니스 동향을 한 곳에서 보고 느낄 수 있는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The 2nd Blockchain Tech&Business Summit)'가 오는 4월24일과 25일 양일간 서울 포스코타워 역삼에서 열린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는 블로터앤미디어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는 컨퍼런스다. 지난해 진행한 1회 컨퍼런스는 참가자 1천여명을 모으며 성공적으로 행사를 마쳤다. 지난해 성과에 힘입어 이번 컨퍼런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는 ‘블록체인 세계가 마주하고 있는 시대적 과제와 기회’를 주제로 유통, 보안, 게임, 금융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블록체인이 어떻게 활용되는지를 주목한다. 국내 블록체인 분야 전문가와 실무자가 모여 블록체인 기술 동향부터 적용 사례, 국내외 다양한 블록체인 서비스 등을 소개한다....

KEB하나은행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 24~25일 개최

국내 블록체인 기술과 비즈니스 동향을 한 곳에서 보고 느낄 수 있는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The 2nd Blockchain Tech&Business Summit)가 오는 4월24일과 25일 양일간 서울 포스코타워 역삼에서 열린다. 블로터앤미디어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하는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로 자리 잡은 블록체인 기술을 실제 산업에서 어떻게 활용하고 구현할 수 있는지 살펴볼 수 있는 자리다.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는 국내 대표 블록체인 기업의 기술 로드맵과 사업 전략을 한 자리에서 들여다볼 수 있는 행사로 국내 유망 블록체인 기업과 개발자가 연사로 나서 블록체인 산업 비전과 가치를 공유할 예정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 IBM, KEB하나은행, SKT, 라인플러스, 해시드, 루나민트, 코인원, 메디블록, 등 블록체인 사업을 운영하는...

메디블록

블록체인이 바꾸는 '유통·의료' 서비스들

2008년 '비트코인 : P2P 전자화폐 시스템' 논문 발표 후, 블록체인 기술이 산업 곳곳에서 주목 받고 있다. 분산 컴퓨팅 분야에서 오랫동안 숙제로 남았던 '비잔틴 장군의 딜레마'를 블록체인이 해결하면서다. 블록체인은 네트워크의 모든 참여자가 공동으로 거래 정보를 검증하고, 기록, 보관함으로써 제3가 없어도 거래 기록의 무결성과 신뢰성을 확보한다. 신원관리, 공증, 소유권증명 등 초창기 금융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았던 블록체인은 이제 비금융 분야로 자리를 옮겨 활발하게 쓰이고 있다. 콘텐츠, 패션, 헬스케어, 전자상거래 등 적용 범위도 다양하다. 국내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중 유통과 의료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곳을 살펴봤다. 제3자가 없어도 가능한 '신뢰'와 '무결성' 구조 주목 블록체인은 기존 콘텐츠 유통 생태계의 문제를 해결할 수...

ERC20

메디블록, 자체 블록체인 만든다

메디블록이 자체 블록체인을 만든다고 5월21일 발표했다. ERC20 토큰도 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우균 메디블록 공동대표는 "의료정보 관리 및 공유에 가장 적합한 플랫폼을 구성하기 위해서는 블록체인 코어와 메디블록 서비스 기술에 대한 제어권을 모두 갖고 있어야 한다"라며 "그래야 그 어떤 프로젝트보다 빠르게 신규 기술을 흡수하고 서비스를 반영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라고 자체 블록체인을 구축하기로 결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고 공동대표는 이어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추후 타 플랫폼으로의 확장 역시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은솔 공동대표는 자체 블록체인 구축을 통해 ▲서비스 개선에 대한 대응력과 유연성 향상 ▲타 프로젝트 연동에 대한 확장성 증가 ▲데이터 처리량 및 처리속도 ▲트랜잭션 비용저하 등에 대한 부분을 기대한다고...

메디블록

메디블록-한양대의료원, 업무협약 체결

메디블록과 한양대학교의료원이 4월9일 블록체인 기술로 의료기록 체계를 혁신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메디블록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의료정보 통합 플랫폼으로, 이번 한양대의료원과의 MOU는 메디블록이 병원과 맺은 세 번째 파트너십이다. 메디블록은 앞서 오라클 메디컬 그룹과 경희대 치과병원과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메디블록과 한양대의료원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개인건강기록 플랫폼 구축을 위해 상호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관련 기술 및 인프라 지원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은솔 메디블록 공동대표는 "협력사로서 플랫폼 구축을 위한 포괄적인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며 "의료정보 통합 플랫폼 제공을 시작으로 메디블록에서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와 연동해 한양대학교의료원 환자들이 편리하게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희대 치과병원

메디블록·경희대치과, '블록체인 의료 플랫폼' 활용 맞손

의료 분야 블록체인 스타트업인 메디블록과 경희대학교 치과병원이 1월18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메디블록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개인 의료정보 플랫폼을 개발하는 국내 스타트업이다. 이번 경희대 치과병원과의 MOU는 오라클 메디컬 그룹과의 파트너십에 이은 두 번째 파트너십 발표다. 관련 기사: "블록체인으로 개인이 의료정보 직접 관리하자" 메디블록과 경희대 치과병원은 이날 협약식에서 치과종합검진센터의 의료정보 운영과 관련해 상호협력한다고 밝혔다. 경희대 치과병원은 메디블록의 개인 의료정보 플랫폼을 통해 환자들에게 개인 검진기록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환자들의 치과 진료기록을 메디블록 서비스와 연동하기 위한 개발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고우균 메디블록 공동대표는 "경희대 치과병원과 포괄적인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며 "의료정보 통합 플랫폼 제공을 시작으로 메디블록에서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와 (치과종합검진센터의 의료정보를) 연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우균

"블록체인으로 개인이 의료정보 직접 관리하자"

'중복 검사'는 병원에 대한 흔한 서사 중 하나다. 누구나 한 번쯤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다 병원을 옮겼을 때 이미 받은 검사들을 다시 받아야 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중복 검사는 환자의 돈과 시간을 낭비한다. 또 의사의 진료 능률을 떨어뜨린다. 그런데도 중복 검사가 반복되는 이유는 간단하다. 의료정보가 개별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파편화돼 관리되기 때문이다. 메디블록은 이같은 현 의료정보 시스템에 '블록체인'을 처방하자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창업자인 고우균·이은솔 공동대표는 모두 의사 출신이다. 두 사람은 의료현장 경험을 발판 삼아 블록체인 기술을 의료 분야에 접목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개인이 의료정보 플랫폼이 되는 생태계 메디블록은 의료기관이 아닌 '개인'이 의료정보 플랫폼이 되는 새로운 의료 생태계를 제시한다. 병원이나 정부, 회사가 의료정보를 쥐고...

메디블록

메디블록, 오라클의원과 제휴 체결…의료 시스템도 블록체인으로

메디블록이 글로벌 의료기관인 오라클의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월20일 밝혔다. 메디블록은 퀀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의료정보 통합 플랫폼을 만드는 스타트업이다. 개인 의료정보의 탈중앙화를 촉진해 새로운 의료산업의 패러다임을 꿈꾸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오라클의원 환자들의 모든 의료기록 서비스가 메디블록에 연동될 예정이다. 메디블록은 기존 메디블록의 모든 의료정보 관련 서비스를 오라클의원 환자 및 의사에게 제공한다. 오라클의원은 메디블록을 통해 오라클 환자들은 개인 의료기록을 안전하게 수집·보관·사용할 예정이다. 또 오라클 전문의는 메디블록을 통해 해외 고객 응대 및 원격 진료가 가능케 된다. 메디블록은 현재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폐(메디토큰·MED) 발행을 진행 중이다.  메디블록은 오라클의원의 고객들이 메디토큰을 통해 의료 서비스 비용을 지불함으로써 오라클의 새로운 글로벌 지급 솔루션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