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메디치미디어

전자책 파는 출판사의 한숨

1992년 8월, 경향신문에 '본격 전자책 시대 열린다'라는 기사가 소개됐다. 20년이 지나고 과연 전자책 시대가 열렸는지는 의문이다. 전자책 서점도 운영하는 교보문고나 예스24, 인터파크, 알라딘 등은 전체 매출에서 전자책이 차지하는 비중은 극히 미미하다고 말한다. 출판사는 전자책을 만들고도 어떻게 유통하고 독자에게 알려야 하는지 난감한 모양이다. 이번에 '여류 삼국지'란 책을 전자책으로만 팔기로 한 출판사 메디치미디어도 고민이 가득한 눈치다. 메디치미디어는 2008년 출판 등록을 하고 지금까지 60권 남짓 출간했다. 그중 전자책과 동시 출간한 책은 40권 가까이 된다. 그간 출간한 전자책은 종이책 홍보에 힘입어 판매됐으나, 종이책 없이 전자책 서점에만 내놓은 '여류 삼국지'는 어떻게 팔아야 할지 난감하다. 책 찾는 이가 적은 건 전자책이나 종이책이나 마찬가지다. 헌데 전자책은 종이책을 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