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메이커

메이커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 가보니

국내 최대 메이커들의 축제인 ‘메이커 페어 서울 2019’가 10월19·20일 이틀 동안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립니다. 올해로 여덟 돌을 맞은 행사입니다. 메이커는 ‘만드는 사람’을 뜻합니다. 만들기는 특별한 사람의 전유물이 아닙니다. 누구나, 언제든지 할 수 있는 활동입니다. 다시 말해 누구나, 언제든지 메이커가 될 수 있지요. 메이커 페어는 메이커가 자신의 작품을 공유하고, 또 다른 메이커의 작품을 보면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입니다. 메이커의 기본 정신은 ‘공유’와 ‘확산’입니다. 자신이 만든 결과물과 지식, 경험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순위도 없고, 경쟁도 없는 즐거운 ‘축제’, 메이커 페어를 하는 이유입니다. 관람객은 메이커가 만든 작품을 보고, 듣고, 체험하면서 메이커의 기쁨을 공유할 수 있습니다. 그러다 만들고 싶은 것이 떠오르면 메이커가 되어...

메이커

올해도 '활짝', 메이커들의 축제 열렸네

“(3D프린팅이) 잘 될지…. 궁금했어요. 지금은 긴장돼요.” 10월19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국내 최대 메이커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이 열렸다. 참가자인 다섯 살 장지우 메이커('밤비네 뚝딱공장' 팀)는 가족과 함께 만든 ‘불빛이 나는 태극기’를 소개하며 수줍게 말했다. 장지우 메이커가 메이커 페어에 참가한 것은 올해로 여섯 번째다. 곽소아 메이커의 뱃속에서부터 메이커 페어에 참가한 덕분이다. 곽소아 메이커는 “남편과 둘다 컴퓨터 교육을 전공했고, 취미로 메이커를 하고 있다”라며 “엄마와 남편도 함께 왔다. 온가족이 메이커 활동을 같이할 수 있어 좋다”라고 말했다. 장윤재 메이커는 "아이(장지우 메이커)가 아침 일찍부터 일어나서 깨우더라. 빨리 가자고, 먼저 준비하더라"라며 웃었다. 올해로 8회를 맞은 메이커 페어는 메이커들이 직접 기획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한자리에서 볼 수...

메이커

"이틀 앞으로 '메이커페어 서울 2019', 이렇게 즐겨요"

메이커들이 한자리에 모여 직접 만든 다양한 프로젝트를 선보이는 국내 최대 메이커 축제, '메이커페어 서울 2019'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오는 19일-20일 양일간 마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리는 메이커페어 서울은 올해로 8회째다. 메이커뿐만 아니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전시, 체험, 워크숍, 세미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관람객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메이커페어 서울 운영팀은 치열한 메이커 등록 통해 선발된 154팀들이 보여줄 창작 과정과 결과물을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3D 프린팅, 로보틱스, 사물인터넷(IoT), 전기차, 스마트 장난감 등 기술과 예술을 결합한 다양한 발명품이 관람객을 기다린다. 19일-20일 양일간 오전 11시부터 6시까지 진행되는 메이커페어 서울 2019의 관람팁 TOP 4를 소개한다. 우선 입구에서 나눠주는 안내 책자를 꼭 챙기자. 16개 기업 메이커와 메이커 154팀의 위치,...

makerfaire

메이커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 문화비축기지로 오세요

국내 최대 메이커들의 축제인 ‘메이커 페어 서울 2019’가 10월19일(금)부터 20일까지 문화비축기지에서 양일간 열린다. 올해로 8회를 맞는 ‘메이커 페어 서울’은 '만드는 사람들' 메이커들이 직접 기획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축제로 특별한 기술을 공유할 수 있는 전시, 체험, 세미나, 포럼 등 풍성한 행사가 펼쳐진다. 2006년 미국 캘리포니아 산 마테오에서 처음 시작된 메이커 페어는 전세계 45개국에서 연220회 이상 진행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2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스스로 필요한 것을 만드는 사람들이 만드는 법을 공유하고 발전시키는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기술 문화의 흐름을 읽을 수 있는 자리다. 올해 메이커 페어 전시에는 총 154팀, 800여 명의 메이커가 참가한다. 3D프린팅 작품, 로보틱스, 사물인터넷 기술, 전기자동차, 스마트...

김보연

[2019 메이커] "'타요 카트' 한국스러운 귀여움"

재미난 물건, 재미난 일, 재미난 일상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메이커 페어 서울은 매년 만드는 사람들이 모이는 축제입니다. 메이크 코리아가 만난 축제의 주인공과 작품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가슴 깊은 곳에 무엇인가를 만들고픈 열망을 간직한 어른이, 꿈 많은 청소년과 어린 친구들을 모두 환영합니다. “한국스러운 귀여움 자랑하는 타요 카트로 드리프트까지!” '꼬마버스 타요 카트' 만든 핑크헤드 개러지 김보연 메이커 '핑크헤드 개러지(PINK HEAD's Garage)'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김보연 메이커는 국산 인기 애니메이션 '꼬마버스 타요' 디자인의 카트를 만들고 운전하는 재미에 푹 빠졌다. 국내 레이싱 대회에도 타요 카트를 몰고 출전하기도 했다. 앙증맞고 귀여운 타요 카트가 드리프트를 구사한다는 게 그저 놀라울 뿐이다. 꼬마버스 타요 카트가 '메이커 페어 서울 2019'에서도 귀여운 용모를...

ai

[2019 메이커] 집중도·감정 측정하는 학습 페이스메이커

재미난 물건, 재미난 일, 재미난 일상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메이커 페어 서울은 매년 만드는 사람들이 모이는 축제입니다. 메이크 코리아가 만난 축제의 주인공과 작품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가슴 깊은 곳에 무엇인가를 만들고픈 열망을 간직한 어른이, 꿈 많은 청소년과 어린 친구들을 모두 환영합니다.   집중도뿐만 아닌 감정까지 측정하는 인간적인 공부 도우미 '학습 페이스메이커' 황주선 & 박지현 메이커 뇌파 센서와 감정 인식 인공지능(AI)를 이용한 학습 페이스메이커를 만들고 있는 황주선 메이커와 박지현 메이커는 독특한 인연으로 같이 만들기를 시작했다. 황주선 메이커가 대학에서 인터랙션을 강의할 때 학생 박지현 메이커가 컴퓨팅과 메이킹에 관심을 갖게 됐고 내친김에 협업까지 하기로 한 것이다. 이렇게 뭉친 두 메이커가 만드는 '학습 페이스메이커'는 얼굴의 표정을...

GAN알고리즘

[2019 메이커] GAN 알고리즘 고도화해 예술 작품을 만들고 싶어요

재미난 물건, 재미난 일, 재미난 일상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메이커 페어 서울은 매년 만드는 사람들이 모이는 축제입니다. 메이크 코리아가 만난 축제의 주인공과 작품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가슴 깊은 곳에 무엇인가를 만들고픈 열망을 간직한 어른이, 꿈 많은 청소년과 어린 친구들을 모두 환영합니다.   “GAN 알고리즘을 고도화해 예술을 만들어내고 싶어요!” 도쿄애니메겐(TokyoAnimeGAN) & 마인메이즈II(MineMazeII) 제작자 강태원 메이커   세종과학예술영재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인 강태원 메이커는 인공지능(AI) 분야 특히 GAN 알고리즘 분야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메이커 페어 서울 2019에 출품하는 '도쿄 애니메겐'은 GAN 알고리즘 기반의 관람객 얼굴을 일본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생성하고 출력할 수 있는 작품이다. 또 다른 작품은 오로지 집중력만으로 마인크래프트 미로를 통과하는 '마인메이즈Ⅱ'다. 메이커 페어 도쿄와...

메이커

'역대 최대'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메이커 230팀 지원

만드는 사람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에 역대 최대 규모의 지원자가 몰렸다. 메이커 페어 운영진 메이크코리아팀은 지난 7월14일 마감된 올해 메이커 페어에 역대 최대 규모인 230개 팀 870명의 메이커가 지원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90팀에서 20%이상 증가한 규모다. 올해 지원자들이 가장 큰 관심을 보인 테마는 'IT 기술을 적용한 만들기'로 나타났다. 지원자 중 64.9%가 3D프린팅, 로보틱스,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전시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이어 19.8% 지원자가 가족과 커뮤니티 하는 '함께하는 만들기'를 9.8% 지원자가 수공예, 오토마타, 악기 등의 '생활 만들기'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지원자들의 연령대는 10대부터 50대까지 골고루 분포됐다. 3-40대가 주를 이뤘던 작년과 다르게 올해는 10대, 20대 지원자의 비중이 늘었다. 정부의 메이커 문화 확산에...

메이커

"만드는 사람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 함께 해요"

머릿속 아이디어를 자신의 힘으로 과학과 기술, 예술 감각을 동원해 현실로 구현하도록 하는 메이커(Maker) 교육은 전세계 교육계의 화두다. 2012년부터 시작된 '메이커 페어 서울'은 발명과 공작에 관심 있는 사람들의 꿈의 축제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는 '메이커 페어 서울'이 오는 10월19-20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다. 지난해 진행된 메이커 페어 서울은 메이커 400여 명이 100개가 넘는 프로젝트를 전시하고, 1만4천 여명의 관람객이 찾아 메이커 문화에 대한 뜨거운 열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는 흥미롭고 다양한 주제로 행사를 꾸릴 예정이다. 메이커는 3D 프린팅, 드론, 로봇, 전기차, 고카트, 악기, 스마트 토이, 업사이클링 등 직접 만든 작품을 가지고 참관객과 기술·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

메이커

"한국만의 메이커 문화 만들어졌으면"

메이커는 직접 뭔가 만드는 사람을 지칭한다. 기술이 대중화되고 누구나 기술에 접근하기 쉬워지면서,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만들기 문화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들이 만들기 방법을 공유하면서 시작된 '메이커 운동'은 풀뿌리 기술 혁신 등과 맞물려 파급력을 갖고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 같은 흐름을 주도했던 '메이크' 매거진 창간자 데일 도허티가 메이커 미디어의 파산을 알리면서 메이커 운동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격동의 시기, 한국의 메이커들은 세계 속 한국 메이커 문화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지난 6월21일 서울 마포구 홍대 글룩에서 '해외 메이커 페어 어땠어요?'를 주제로 메이커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공유하는 모임이 열렸다. 메이커 페어는 전세계적으로 열리는 메이커들의 축제다. 메이커 미디어가 주도한 메이커 페어는 한국에서도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