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터 광장

arrow_downward최신기사

메이커

'역대 최대'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메이커 230팀 지원

만드는 사람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에 역대 최대 규모의 지원자가 몰렸다. 메이커 페어 운영진 메이크코리아팀은 지난 7월14일 마감된 올해 메이커 페어에 역대 최대 규모인 230개 팀 870명의 메이커가 지원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90팀에서 20%이상 증가한 규모다. 올해 지원자들이 가장 큰 관심을 보인 테마는 'IT 기술을 적용한 만들기'로 나타났다. 지원자 중 64.9%가 3D프린팅, 로보틱스,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전시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이어 19.8% 지원자가 가족과 커뮤니티 하는 '함께하는 만들기'를 9.8% 지원자가 수공예, 오토마타, 악기 등의 '생활 만들기'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지원자들의 연령대는 10대부터 50대까지 골고루 분포됐다. 3-40대가 주를 이뤘던 작년과 다르게 올해는 10대, 20대 지원자의 비중이 늘었다. 정부의 메이커 문화 확산에...

메이커

"만드는 사람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 함께 해요"

머릿속 아이디어를 자신의 힘으로 과학과 기술, 예술 감각을 동원해 현실로 구현하도록 하는 메이커(Maker) 교육은 전세계 교육계의 화두다. 2012년부터 시작된 '메이커 페어 서울'은 발명과 공작에 관심 있는 사람들의 꿈의 축제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하는 '메이커 페어 서울'이 오는 10월19-20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다. 지난해 진행된 메이커 페어 서울은 메이커 400여 명이 100개가 넘는 프로젝트를 전시하고, 1만4천 여명의 관람객이 찾아 메이커 문화에 대한 뜨거운 열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는 흥미롭고 다양한 주제로 행사를 꾸릴 예정이다. 메이커는 3D 프린팅, 드론, 로봇, 전기차, 고카트, 악기, 스마트 토이, 업사이클링 등 직접 만든 작품을 가지고 참관객과 기술·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

메이커

"한국만의 메이커 문화 만들어졌으면"

메이커는 직접 뭔가 만드는 사람을 지칭한다. 기술이 대중화되고 누구나 기술에 접근하기 쉬워지면서,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만들기 문화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들이 만들기 방법을 공유하면서 시작된 '메이커 운동'은 풀뿌리 기술 혁신 등과 맞물려 파급력을 갖고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 같은 흐름을 주도했던 '메이크' 매거진 창간자 데일 도허티가 메이커 미디어의 파산을 알리면서 메이커 운동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격동의 시기, 한국의 메이커들은 세계 속 한국 메이커 문화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지난 6월21일 서울 마포구 홍대 글룩에서 '해외 메이커 페어 어땠어요?'를 주제로 메이커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공유하는 모임이 열렸다. 메이커 페어는 전세계적으로 열리는 메이커들의 축제다. 메이커 미디어가 주도한 메이커 페어는 한국에서도 지난...

메이커

"메이커 페어 서울 2019와 함께할 '메이커'를 찾습니다"

국내 최대 메이커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Maker Faire Seoul 2019)'이 오는 10월19-20일,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린다. 운영사인 블로터앤미디어는 본격적인 메이커 축제 운영에 앞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Maker Faire Seoul 2019)'에 참여할 메이커를 모집한다. 메이커 페어 서울(makerfaire.co.kr)은 메이커들이 모여서 직접 만든 것을 보여주고 설명하는 메이커들의 축제로 전세계 45개국에서 연 220회 이상 진행되고 있다. 올해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의 후원도 받았다. 지난해 진행된 메이커 페어 서울은 메이커 400여 명이 100개가 넘는 프로젝트를 전시했으며, 참관객 1만4천여 명이 행사장을 찾아오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 바 있다. 메이커 페어 서울 2019는 지난해 기세를 이어 다양한 주제로 행사를 꾸릴 예정이다. 메이커는 3D프린팅,...

SW

헬로긱스, "코딩 교육 핵심은 '문제 해결 능력' 키워주는 것"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내년부터 초등학교 5, 6학년의 코딩 교육이 의무화된다. 사교육 시장에는 이미 코딩 교육 바람이 분 지 오래다. 유치원생 아이들까지 코딩을 배우러 다닌다는 보도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에듀테크 스타트업 ‘헬로긱스’는 이른바 ‘코딩 열풍’이 불기 전인 2013년부터 SW 융합 교육 사업에 뛰어들었다. 헬로긱스의 이신영 대표는 개발자이자 메이커였다. 그는 대학원에서 메이커, 특히 미디어 아트에 관심이 깊은 이들을 만나게 됐다. 아두이노로 SW 교육이 한층 쉬워졌지만, 코드를 어느 정도 알아야 한다는 장벽이 있었다. 코딩 교육을 좀더 쉽게 할 수 있다면,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기술과 예술을 재미있게 가르쳐줄 수 있지 않을까. 아두이노보다도 쉬운 도구는 없을까. 고민 끝에 이들은 헬로긱스로 뭉치게 됐다. 헬로긱스는...

Maker Faire Seoul 2018

[2018메이커] "얘들아, 리모컨으로 '마인크래프트' 즐겨보렴"

재미난 물건, 재미난 일, 재미난 일상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지난 9월 이들과 함께 모여, 만드는 이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8'를 열었습니다. 메이크 코리아가 만난 축제의 주인공과 작품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가슴 깊은 곳에 무엇인가를 만들고픈 열망을 간직한 어른이, 꿈 많은 청소년과 어린 친구들을 모두 환영합니다. 지난 메이커 페어 서울 2018에서 '마인크래프트'를 좋아하는 어린이들이 줄을 서서 거쳐 간 곳이 있다. '마인크래프트 리모컨'을 만든 이나무 메이커의 부스였다. 이나무 메이커는 페어 내내 어린이보다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아이들과 신나게 리모컨으로 '마인크래프트'를 가지고 놀았다. 이나무 메이커는 본래 UX 전문가다. 블로터아카데미에서 UX 디자인을 주제로 매달 강의도 한다. 그런 그가 키보드나 패드로 게임하지 않고 굳이 리모컨을 만들고 카드게임까지...

DIY

장애물 피해 씽씽…제2회 카트 어드벤처

직접 만든 전동카트를 타고 달리는 뜨거운 레이싱이 돌아왔다. '카트 어드벤처'다. 팹브로스 제작소(이하 팹브로스)가 진행한 DIY 전동카트 레이싱 경연 카트 어드벤처는 지난 9월 29·30일 이틀간 문화비축기지 T0문화마당에서 열린 '메이커 페어 서울 2018'의 행사 속 특별전으로 진행됐다. 이번 카트 어드벤처에는 총 10팀이 욕조, 탱크, 카카오프렌즈 라이언 카트 등 개성을 가득 담은 카트를 가지고 나와 신나게 트랙을 달렸다. 지난해보다 규모가 커진 트랙에는 빨리 달리는 직선주로와 안정적인 컨트롤이 필요한 급커브 코스 등으로 세분화돼 구성됐다. 레이스는 랩타임 경연과 스피드 레이스 그리고 올해 신설된 장애물 경주 세 부문으로 펼쳐졌다. 팹브로스는 카트 경주뿐만 아니라 행사장을 돌며 관람객 앞에서 나만의 카트를 뽐내는 퍼레이드와 관람객이 직접 카트를 타고 트랙을 돌...

메이커

[현장] 만들고 꿈꾸는 이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8'

“메이커들은 내가 만든 걸 누가 봐주는 것 자체가 의미 있다. 돈을 벌든, 안 벌든 그건 중요하지 않다. 메이커 입장에서는 사람들과 공유한다는 게 좋은 거다.” - 이윤지 메이커 메이커들이 모여서 직접 만든 작품을 전시하고 관람객과 공유하는 축제의 장, 제7회 '메이커 페어 서울 2018'이 9월29일·30일 이틀간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열렸다. 2006년 미국 캘리포니아 산 마테오에서 시작된 메이커 페어는 매년 45개국에서 연 220회 이상 진행되고 있다. 메이커 페어 서울은 2012년 첫선을 보였으며 현재는 1만여명 이상이 방문하는 국내 최대 규모 메이커 행사로 자리 잡았다. 메이커 미디어와 국내 독점 라이선스 협약을 맺은 블로터앤미디어 주최로 열리고 있다.   카트 어드벤처, 세미나, 체험 부스 '눈길' 지난해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MAKE

[메이커 페어 서울을 만드는 사람들] ② 메이크 코리아의 시작, 그리고 지금

메이커 운동은 외국에서 시작한 문화 운동이지만, 국내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받아들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거친 땅을 갈고 다듬어서 국내 메이커 문화가 지금의 성장기를 맞기까지 바탕을 일군 이들이지요. 본 시리즈 기사에서는 메이커 문화의 시작을 알린 메이크 브랜드의 국내 도입부터 여러 과정을 짚어가며, 그 시간 속에서 땀 흘렸던 ‘사람들’을 조명합니다. 작은 씨앗이 잘 자랄까 노심초사하며 물을 대고 거름을 주었던 무명의 농부들. 고마운 마음들을 잊지 않고 소개함으로써 더 많은 사람이 메이커 운동에 참여하길 기대해봅니다. 지금의 '메이커'라는 단어는 2005년 데일 도허티가 <메이크>(Make:) 매거진을 창간하면서 처음 쓴 말이다. 주변에서 혼자 혹은 여럿이 만드는 엄청난 프로젝트들을 찾아내 세상에 소개하기 위한 매체로 <메이크> 매거진을 만들었고, 이 중심에 있는 제작자들을...

Maker Faire Seoul 2018

[2018메이커] 지속 가능한 만들기? 즐기면 돼!

재미난 물건, 재미난 일, 재미난 일상을 '만드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오는 9월 이들과 함께 모여, 만드는 이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8'을 엽니다. 메이크 코리아가 미리 만난 축제의 주인공과 작품을 메이커 페어 서울에서 직접 만나보세요. 가슴 깊은 곳에 무엇인가를 만들고픈 열망을 간직한 어른이, 꿈 많은 청소년과 어린 친구들을 모두 초대합니다. Team VANVAN(팀 반반)은 2012년부터 메이커 페어 서울에 참가해 올해 7번째로 전시자로 참가한다. 메이커 페어 서울이 진행된 햇수와 똑같다. 그러니까 개근이다. 팀원이 제각기 서울, 성남, 수원 등지로 떨어져 살고 전용 메이커 스페이스도 없다는데 어떻게 7년이 넘는 세월을 함께 할 수 있었을까? 팀 반반은 매년 새로운 테마의 작품을 가져오는 팀이다. 지난해에는 장난감 기차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