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메이커

[메이커] 소통하기 위해 ‘콩당콩당’ 만드는 사람들

‘콩돌이 프로덕션’이라는 유튜브 채널이 있다. 무인잠수정이나 무선스위치로봇 같은 첨단 제품을 만드는가 하면 구름조명이나 방음헬멧처럼 엽기적인 아이템도 만든다. 성공하든 실패하든 그 과정을 빠짐없이 보여주면서 깨알 웃음까지 안긴다. 한편 ‘콩당콩당 팩토리’라는 이름을 달고 '메이커 페어 서울 2017'에 나선다. 목표는 무려 판매다. 이수현 메이커와 박인영 메이커의 얘기다. 콩당콩당 팩토리는 언제부터 어떻게 준비하게 됐는지? 콩당콩당 팩토리를 시작한 지는 지난해 메이커 페어를 관람한 후로부터 1년 정도 된 것 같다. 당시 메이커페어에서 정말 멋진 녀석을 하나 봤다. '닉시시계'였다. 진공관 내 필라멘트의 빛이 달라지며 시·분·초를 표시하는 시계 말이다. 요즘 오디오 같은 분야에서 진공관 감성이라는 말도 쓰지 않나. 너무 예뻤다. 그 순간 ‘아, 이거 우리도 한번 만들어서 보여주자’라고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