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TCL

폴더블폰 2라운드, 새 스마트폰 카테고리 될까?

폴더블폰 2라운드가 시작됐다. 지난해 상용화 첫발을 뗀 폴더블폰은 올해 대중화 발판을 마련하기 시작했다. 폴더블폰 분야 선두주자인 삼성전자와 화웨이는 개선된 2세대 제품을 내놓으며 폴더블폰 카테고리를 확고히 다지고 있다. 하지만 아직 폴더블폰에 대한 시장의 반응은 엇갈린다. 혁신이 정체된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는 평가와 아직 얼리어답터를 위한 실험적 카테고리라는 평이 공존한다. 전작의 단점 개선한 2세대 폴더블폰 삼성전자는 전작 '갤럭시 폴드'와 다른 방향성의 폴더블폰을 내놓았다. 삼성의 두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은 조개껍데기처럼 위아래로 화면을 접고 펼치는 ‘클램셸형’ 디자인을 통해 휴대성을 강조했다. 좌우로 펼치는 방식을 통해 스마트폰에서 대화면 태블릿 PC 경험을 구현한 갤럭시 폴드와 확연히 구분되는 점이다. 또 화면 크기를 줄이면서 가격도 낮췄다....

갤럭시 폴드

화웨이, 두 번째 폴더블폰 '메이트XS' 공개...뭐가 달라졌나

화웨이가 두 번째 폴더블폰 '메이트XS'를 공개했다. 전작과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힌지 설계 변경을 통해 내구성을 개선한 점이 특징이다. 프로세서 등 내부 성능도 개선됐다. 화웨이는 2월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온라인 신제품 발표 행사를 열고 폴더블폰 메이트XS를 공개했다.  외관은 전작과 거의 같다. 화면을 안으로 접고 펴는 '갤럭시 폴드'와 달리 바깥으로 펼치는 아웃폴딩 방식을 유지했으며, 접힌 상태에서 화면 크기는 6.6인치, 폈을 때는 8인치다. 화웨이는 개선된 힌지를 통해 내구성을 높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메이트XS의 디스플레이는 '쿼드 레이어' 구조를 갖췄다. 맨 위에는 2중 광학 폴리이미드 필름, 그 아래 플렉서블 OLED 디스플레이, 쿠션 역할을 하는 폴리머층과 디스플레이를 본체와 연결하는 층으로 구성됐다. 하지만 제품 표면에 구부리는 유리 재질을 적용한 '갤럭시Z...

갤럭시폴드

갤럭시 폴드 추정 단말 사용자 인도서 목격…출시는

지난 4월23일 연기 후 출시 일정이 미궁 속에 빠진 '갤럭시 폴드'로 추정되는 단말 사용자가 인도의 수도 뉴델리 지하철에서 목격됐다. <샘모바일>은 7월12일(현지시간) "사진 속 남성이 사용하고 있는 단말은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로 추정된다"라며 "삼성전자가 출시에 앞서 기술에 관심이 많은 일부 제한된 사용자 대상의 테스트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3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의 출시를 연기한다고 발표한 지 약 두 달 만에 재설계를 마쳤고, 생산 최종 단계에 있다고 보도했다. 재설계를 한 부분은 디스플레이와 힌지(이음새)다. 디스플레이 보호막을 화면과 완전히 밀착시켜 사용자들이 제거하지 못하도록 구조를 바꿨고, 힌지는 조금 더 위로 끌어올려 디스플레이와 최대한 동일 선상에 자리하도록 설계를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IM)사업부장(사장)은 3일(현지시간) 영국...

갤럭시 폴드

연기된 미래, '폴더블폰' 잇따라 출시 지연

스마트폰의 미래를 열어줄 것으로 기대됐던 '폴더블폰' 출시가 잇따라 연기되고 있다.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는 제품 결함이 발견되면서 출시가 잠정 연기된 상태이며, 최근 화웨이 역시 '메이트X' 출시 일정을 6월에서 9월로 늦췄다. 미래 제품 경쟁이 하반기로 연기된 셈이다. 공통으로 지적되는 문제는 내구성이다. 디스플레이를 접었다 펴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는 내구성 문제를 아직 완전히 해결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불투명한 출시 일정 '갤럭시 폴드' 지난 6월13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이동통신사 AT&T는 갤럭시 폴드를 사전 예약한 소비자에게 주문 취소 이메일을 보냈다. 앞서 지난달 24일 미국 전자제품 유통업체 베스트바이는 갤럭시 폴드 사전 예약을 취소했다. 당초 갤럭시 폴드는 4월26일 미국을 시작으로 5월3일 유럽 15개국에 출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