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R키트

[IT열쇳말] iOS12

“개발자들이여, 집에 온 것을 환영한다.” 전세계 애플 개발자들의 축제, 애플의 '세계개발자회의(WWDC) 2018'이 6월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호세에서 개최됐다. 이날 주인공은 단연 애플 iOS 기기 차기 운영체제 'iOS12'였다. iOS12에대단한 혁신은 없었다. 그러나 필요한 변화는 있었다. 'iOS11'의 부족한 점을 채우는 한편 iOS12는 앞으로 애플이 나아갈 방향과 애플이 중요하게 여기는 가치가 무엇인지 선명하게 보여주었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담당 수석부사장은 "iOS11은 전체 iOS 기기 이용자 중 81%가 사용하고 있으나 안드로이드는 6%의 이용자만 최신 버전을 사용한다"며 이용자들이 iOS에 거는 기대가 그만큼 높다는 점을 강조했다. 속도·성능 개선에 중점 지난해 유명 소셜 뉴스 웹사이트 '레딧'을 중심으로 애플이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고의적으로 제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커지자...

AR

구글, 안드로이드용 증강현실 줄자 앱 출시

지난 6월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애플 세계개발자회의 'WWDC2018'에서 애플은 3차원 물체를 측량할 수 있는 AR앱 '메저'를 선보였다. 메저는 올 가을 출시될 iOS12 버전에서 사용할 수 있다. 그 사이 구글은 동명의 AR앱 '메저(Measure - quick, everyday measurements)'를 출시했다. 이름도 같고, 기능도 같다.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12&v=nc5DdYtIfEo <더넥스트웹>은 "구글이 AR기술에서 충분히 만족해 다른 안드로이드 폰으로 옮길 수 있었던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사용자는 구글의 메저 앱으로 책상 너비, 식탁 높이 등 다양한 집안 가구의 길이와 높이를 측정할 수 있다. 사용방법은 간단하다. 카메라에 측정하고 싶은 물건을 비추고, 탁자나 바닥과 같은 편평한 표면에 초점을 맞춘다. 길이 도구 또는 높이 도구를 손가락으로 끌어오면, 대략적인 너비와 높이가 계산된다....

AR

가상 줄자, 디지털 레고···애플이 그리는 AR

2016년 팀 쿡 애플 CEO는 "하루 세 끼 식사를 하는 것처럼 AR(증강현실) 경험은 일상의 일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공언한 대로 지난해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애플은 개발자를 위한 AR 개발도구 'AR키트'를 공개했다. 그리고 올해 열린 WWDC2018에서 애플은 AR에 대한 구체적인 그림을 그려 보였다. '증강'현실이 현실 속으로 애플 개발자 행사의 막이 올랐다. 이번 WWDC2018에서 애플은 iOS12, 향상된 시리 등을 내놨다. 그중에서도 AR은 발표 시간 중 큰 부분을 차지했다. 지난해 애플은 개발자들이 아이폰 및 아이패드용 AR 앱을 제작할 수 있게 돕는 플랫폼 AR키트를 선보였다. 올해는 지난해 AR키트의 개선판인 'AR키트2'를 발표했다. 업데이트된 AR키트2는 다중 사용자 기능이 지원돼, 여럿이서 동시에 동일한 AR 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