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cpu

인텔, '멜트다운'·'스펙터' 줄소송 직면

인텔이 CPU 결함 사태로 최소 32건의 소송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텔은 2월16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제출 서류를 통해 1월15일부터 현재까지 CPU 결함 문제로 30건의 고객 집단소송과 2건의 증권 관련 집단소송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인텔은 올 초 '멜트다운'과 '스펙터'라고 불리는 CPU 보안 결함 문제가 드러나면서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인텔은 현재 전세계 CPU 시장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다. 고객 집단소송은 이번 CPU 결함 사태와 관련해 금전적 손해와 공정한 구제책을 요구하는 내용이다. 멜트다운과 스펙터 버그는 지난 20년간 설계된 CPU 대부분에 적용되며 사용자의 민감한 정보를 유출시킬 수 있다. 또 CPU 보안 결함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PC 성능 저하가 불가피하다. 증권 관련 집단소송은 인텔과 일부 인텔 임원이 제품과...

cpu

[IT열쇳말] 멜트다운·스펙터

  2018년 새해가 되자마자 떠들썩한 보안 이슈가 IT 업계에 터져나왔다. 전 세계 CPU(중앙처리장치) 시장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는 인텔 CPU에 취약한 보안 관련 하드웨어 설계 결함이 있다는 것이었다. 특히 운영체제 전체 시스템에서 가장 예민한 정보를 다루고 있는 커널 메모리 접근과 관련된 문제로 밝혀졌다. '멜트다운'과 '스펙터' 이번 보안 문제는 구글 보안분석팀 '프로젝트 제로'와 업계 보안 전문가들의 공동연구로부터 발견됐다. 연구팀은 공동 연구를 통해 결함을 발견하고 이미 지난해 6월 인텔, AMR, ARM 등 주요 CPU 제조사에게 해당 사실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로부터 6개월이 지난 1월3일, 연구팀은 홈페이지를 통해 '멜트다운(Meltdown)'과 '스펙터(Spectre)'로 명명한 2개의 보안 취약점에 대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멜트다운과 스펙터가 CPU 프로세서의 치명적인...

cpu

"인텔 CPU 결함 패치, 구형 윈도우 속도 떨어뜨려"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텔 CPU 보안 결함에 대한 패치를 진행할 경우 PC 성능이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불행 중 다행은 최신 PC를 쓰는 '윈도우10' 사용자의 경우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이다. 하지만 오래된 PC를 사용하며 특히 '윈도우7'이나 '윈도우8' 쓰는 사용자는 눈에 띄는 성능 저하를 경험할 수 있다. 테리 마이어슨 마이크로소프트 수석부사장은 1월9일(현지시간) 자사의 블로그를 통해 인텔 CPU 결함에 대한 윈도우 패치가 성능에 미치는 영향을 밝혔다. 테리 마이어슨 부사장은 "수개월 전 비공개 협약에 따라 이 취약점을 알게 됐으며 즉각적으로 엔지니어링 완화책 개발을 시작했고 클라우드 인프라를 업데이트하는 중"이라며 "발견된 취약점에 대해 가능한 한 명확하게 설명하고 고객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도울 수 있는 일을 논의하고...

cpu

맥·아이폰도 인텔 'CPU 버그' 후폭풍

연초부터 터진 인텔 'CPU 버그' 보안 문제로 IT 업계가 분주하다. 애플도 멜트다운과 스펙터 버그 방어 조치에 나섰다. 애플은 1월4일(현지시간) 인텔 CPU 버그인 '멜트다운'과 '스펙터'가 맥 시스템과 iOS 장치 등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홈페이지를 통해 "모든 현대 프로세서와 거의 모든 컴퓨팅 디바이스, OS는 멜트다운과 스펙터 문제가 적용된다"라며 "모든 맥 시스템과 iOS 기기 등이 영향을 받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iOS 11.2, 맥OS 10.13.2 및 tvOS 11.2버전에서 멜트다운 방어 조치를 취했다”라며 “애플워치는 멜트다운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애플은 가까운 시일 안에 사파리를 위한 스펙터 방어 조치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멜트다운과 스펙터는 버그의 일종으로 컴퓨터·스마트폰 등의 ‘두뇌’라고 할 수 있는 CPU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