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모델3

테슬라 엔지니어링 부사장, 애플로 컴백

지난 2013년 애플을 떠났던 더그 필드 테슬라 수석 엔지니어링 부사장이 5년 만에 애플로 돌아왔다. 애플전문블로그 <대어링 파이어볼>은 8월9일(현지시간) 최근 더그 필드가 애플의 '프로젝트 타이탄'팀에 합류했다고 밝혔다. 포드자동차, 세그웨이에서 경력을 쌓은 더그 필드는 애플에 입사해 맥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부문 부사장을 역임했다. 2013년에는 테슬라로 이직, 테슬라 수석 엔지니어링 부사장직을 맡으며 보급형 전기차 '모델3'의 개발을 총괄해왔다. 그가 합류한 프로젝트 타이탄은 2014년부터 애플이 비공개로 진행하고 있는 자율주행차 개발 프로젝트다. 프로젝트가 세간에 알려진 초창기에는 애플이 자율주행차를 자체제작할 거라는 관측이 우세했으나 2016년 애플이 차량 개발 계획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지난해 팀 쿡 애플 CEO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애플은 실제 차량보다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연구하고 있지만 아무것도 배제하지 않고...

기가팩토리

테슬라, 1분기 '모델3' 생산 절반으로 줄인다

테슬라 '모델3'의 생산 지연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다. 테슬라는 결국 2018년도 1분기 모델3 생산 목표를 절반으로 삭감했다. 테슬라는 1월3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모델3 생산 목표 물량을 1분기 주당 2500대로 설정하고 2분기까지 주당 5천대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원래 2017년 12월 기준 주당 5천대의 생산 계획을 세우겠다고 밝혔던 바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2017년 12월까지 모델3 차량 2만대를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으나 2017년 4분기 기준 테슬라는 1550대의 모델3 차량을 납품했다. 일론 머스크는 지난해 7월 모델3의 사전 예약 물량이 50만대에 이르렀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 이후 예약 현황은 공개하지는 않았으나 생산 지연 등의 문제로 몇 만대 수준의 예약 취소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모델3의...

모델3

테슬라, 상하이에 공장 여나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상하이에 공장을 열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 10월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이 이같은 사실을 보도했다. 테슬라는 이미 상하이 정부와 공장 설립에 관한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인정한 바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테슬라의 공장은 상하이 자유무역지대에 세워진다. 현지에서 공장을 세우려면 현지 업체와 파트너십을 맺어야 하는데, 테슬라는 이익 분배나 기술 유출 등의 문제를 피하기 위해 독자적으로 공장을 설립하는 방식을 추진 중이다. 이 경우 25%의 관세는 내야 한다. 다만, 관세를 내더라도 운송 등 시장 개척 부문에서 생기는 이점은 여전하다. 테슬라는 요즘 부쩍 구설에 오르내리고 있다. 최근 알려졌던 대규모 인력 감원과 생산량 미달 때문이다. 특히나 후자는 테슬라의 향후 지속성과 성장 가능성에 물음표를 여러개 찍는 이슈다. 테슬라는 지난...

모델3

테슬라, '모델3' 실물 공개

테슬라의 양산형 전기자동차 '모델3'의 실제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7월9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본인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공개했다. 테슬라는 전기자동차 확산을 위한 3단계를 공개한 바 있다. 테슬라 모델3는 이러한 테슬라의 전기자동차 계획이 3단계에 이르렀음을 보여주는 제품이기도 하다. 전기자동차 3단계 전략은 다음과 같다. 스포츠 승용차를 만든다 이렇게 번 돈으로 가격이 적당한 승용차를 만든다 이렇게 번 돈으로 가격을 더욱 낮춘 승용차를 만든다 자동차 시장의 흐름은 내연기관에서 전기자동차로 전환되고 있다. 그간 전기자동차의 확산을 가로막는 장애물은 크게 1. 배터리 성능 2. 높은 가격 3. 전기 충전소 인프라로 꼽혔다. 1은 어느 정도 해결됐고, 2도 점차 해결되고 있다. 3은 국가별 정책의 문제다.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국내 전기차...

모델3

테슬라, '모델3' 출시 앞두고 충전 인프라 2배 확장

테슬라 모터스가 모델3 출시를 앞두고 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섰다. 테슬라는 올해 안에 충전 네트워크를 두 배로 확장하겠다고 4월24(현지시간) 밝혔다. 테슬라는 연말까지 테슬라 전용 급속충전기 '슈퍼차저' 설치 수를 1만대로 늘리려 한다. 현재 전 세계에 설치된 슈퍼차저는 5400대인데, 이를 2배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고객이 즐겨 방문하는 장소에 설치되는 '데스티네이션 차저'도 늘릴 계획이다. 테슬라는 레스토랑, 쇼핑센터 등 장소에 데스티네이션 차저 1만5천대 이상을 설치하겠다고 했다. 국내에는 슈퍼차저 스테이션 14곳이 올해 안에 들어선다. 테슬라의 조나단 맥닐 글로벌 세일즈·서비스 대표가 최근 한국을 찾아 이같이 밝혔다. 조나단 맥닐 대표는 연내 서울에 들어설 슈퍼차저 스테이션은 최소 6곳이며, 서울 밖 지역과 고속도로에는 스테이션 8곳이 들어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슈퍼차저 스테이션에서는 동시에...

모델3

테슬라, 포드 누르고 미국 2위 자동차업체로

테슬라가 설립될 당시, 사람들은 미국에서 자동차 제조업체를 세우겠다는 사업 구상에 회의적이었다. 몇몇 충고하기 좋아하는 이들은 '자동차 산업에서 성공한 신생 기업은 1925년 설립된 크라이슬러가 마지막이었다'라는 말을 잊지 않았다. 테슬라는 이런 회의론 속에서 2003년 탄생했다. 설립으로부터 7년이 흐른 2010년, 테슬라는 주식 상장을 단행했다. 1956년 포드가 주식을 상장한 이래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로서는 처음이었다. 사람들은 테슬라의 주식 상장에 대해서도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미국의 자동차 블로그 '잴로프니크'는 "테슬라는 밑 빠진 독"이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시장에서 이미 입지를 굳힌 기존 제조업체들이 테슬라가 자동차 판매량을 나눠 갖는 걸 두고보겠냐는 시각에서다. 이로부터 다시 7년이 흐른 2017년, 테슬라는 기업가치 기준 미국 자동차 제조업계 2위 기업 자리에 올라섰다. <CNN> 등...

모델3

테슬라, 한국서 온라인 사전 예약 시작

테슬라모터스가 한국에서 전기차 모델 3종에 대한 온라인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테슬라는 8월19일 한국어 웹페이지를 열고 자사 ‘모델S’, ‘모델X’, ‘모델3’의 온라인 예약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구매 희망자는 각각 200만원(모델S), 500만원(모델X), 100만원(모델3)의 예약금을 내고 사전 주문을 신청할 수 있다. 테슬라는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전기자동차 제조사다. 한 번 충전해 350km 이상 주행할 수 있으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자율주행 기능을 적용·개선한다. 올해 3월 공개된 모델3는 기존 모델과 달리 3만달러대 중반 가격으로 보급형 자동자 구매층으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모델3는 예약 주문 일주일 만에 32만대를 넘어서는 등 총 37만대의 예약 건수를 기록했다. 테슬라는 올해 말 한국 매장을 개설하고, 테슬라 스토어를 통한 모델S 시승 이벤트도 진행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