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모델S

'테슬라 충돌 후 화재' 해외 사례 찾아보니...이미 '진행중'

미국 전기차 테슬라 차량에서 국내 첫 사망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안전성 논란이 대두되고 있다. 11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용산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으로 진입하던 테슬라 차량이 주차장 벽면과 충돌하면서 화재가 발생해 조수석에 타고 있던 차주가 사망했다. 차는 올해 생산된 테슬라 모델X 롱레인지인 것으로 파악됐으며, 운전자는 차량이 '급발진'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테슬라 차량의 급발진이 의심되는 사례와 화재 사고는 해외에서 이미 진행 중이다. 지난해 2월 미국 플로리다주에서는 테슬라 모델S가 나무와 충돌해 화재가 발생해 운전자가 사망한 사건이 있었다. 당시 유족들은 테슬라 측에 책임을 묻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어 지난해 4월 중국 상하이에서는 주차돼 있던 모델S에 화재가 일어났다. 8월에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고속도로를 달리던 테슬라...

갤럭시 폴드

“2010년대 세상을 변화시킨 기술 제품들”

2019년 한 해가 저물어 간다. 인간이 기술을 통제하는 것이 아니라 기술이 인간을 바꾸고 사회를 재편하고 생계를 좌우하게 된 지는 이미 오래다. 지난 10년 동안에도 일상생활의 변화를 가져온 ‘혁신’ 기술 제품, 서비스가 있었고 혁신의 구경꾼 노릇만 한 아웃사이더도 있다. 2010년대 기술의 극적인 발전을 통해 우리의 삶을 변화시킨 기술 제품 7가지를 뽑았다. 태블릿PC '애플 아이패드' 오리지널 아이패드는 2010년 1월27일(현지시간) 공개됐다. 당시 스티브 잡스 애플 CEO는 “많은 사람들이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여기서 의문이 제기된다. 세 번째 기기를 과연 필요로 할까? 우리가 그럴만한 제품을 만들었다. 아이패드다”라며 “진정으로 놀랍고 혁신적인 제품으로 2010년을 시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람들은 스마트폰보다 크고 노트북보다 작은 아이패드가 이국적인 제품으로...

모델S

타임이 선정한 2010년대 최고의 애플 기기

<타임>지는 12월14일(현지시간) 2010년부터 올해까지 10년 동안 출시된 사람들의 일상과 문화에 커다란 영향을 끼친 '2010년대 최고의 가젯 10'을 선정해 발표했다. 애플은 이 리스트에 아이패드, 애플워치 그리고 에어팟 3종류의 제품이 랭크되는 영향력을 발휘했다. 발표 당시 멸시당했던 제품도 있다. '2010년대 최고의 가젯 10'에 애플 제품으로 가장 순위가 높은 기기는 아이패드다. 2010년 1월27일(현지시간) 당시 스티브 잡스 애플 CEO는 "많은 사람들이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여기서 의문이 제기된다. 세번째 기기를 과연 필요로 할까? 우리가 그럴만한 제품을 만들었다. 아이패드다"라며 "진정으로 놀랍고 혁신적인 제품으로 2010년을 시작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애플은 이후 아이패드 에어, 아이패드 미니, 아이패드 프로로 제품군을 다양화했고 현재 아이패드는 태블릿PC 시장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애플워치가 공개된...

모델S

쏘카X테슬라, 차량공유 서비스 MOU 체결

차량공유 플랫폼 기업 쏘카가 테슬라와 손을 잡았다. 양사는 4월16일 프리미엄 전기차 테슬라 '모델S'를 쏘카 플랫폼에서 장기 공유모델로 이용할 수 있는 '쏘카X테슬라 프로젝트'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쏘카는 지난달 '쏘카X테슬라 프로젝트' 파트너 1차 모집 대상으로 20명을 선정했다. 현재 이들에게 차량이 인도된 상태다.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평소에는 자차로 활용하고, 차를 사용하지 않는 시간에는 다른 사람과 공유할 수 있다. 파트너가 차량 공유를 많이 할수록 대여료 할인폭이 높아진다. 쏘카에 따르면 월 5회 공유 시 약 5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쏘카와 테슬라는 이번 MOU로 혁신적인 미래 차를 카셰어링 플랫폼에서 사용자들이 발 빠르게 경험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소유하지 않고도 차량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카셰어링...

NTSB

테슬라, '모델X' 사고에 "오토파일럿 모드였다" 인정

테슬라가 최근 발생한 테슬라 모델X 운전자 사망사고 당시 해당 테슬라 차량이 오토파일럿 모드로 운행 중이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운전자가 사고 직전 5-6초간 운전대를 잡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모든 사고를 예방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테슬라는 3월30일(현지시간) 자사 블로그를 통해 테슬라 모델X 충돌 사고 직전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활성화돼 있었다고 밝혔다. 오토파일럿은 테슬라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로,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기준 자율주행 레벨2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레벨2에서는 운전자가 항상 전방을 주시해야 한다. 테슬라, "운전자가 경고 무시했다" 지난 3월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인틴 뷰 부근 고속도로에서 테슬라 모델X 차량이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뒤따르던 차량 2대와 충돌한 뒤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차량을 운전하던 애플 엔지니어 웨이 월터 황(38)은 병원으로 이송된 직후...

3D맵핑

일론 머스크 "자율주행차, 라이다 필요없어"

'라이다(LiDAR)'는 최근 개발되고 있는 자율주행차의 필수 구성 요소로 여겨지고 있다. 단, 테슬라에겐 예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완전자율주행차를 만드는 데 있어 라이다가 비싸고 불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카메라 기술로 라이다를 대체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더버지>는 2월7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라이다 없이, 카메라와 레이다 그리고 초음파 센서만으로 완전자율차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또 한 번 드러냈다고 전했다. 라이다는 자율주행차 개발을 논할 때 빼놓지 않고 등장하는 요소다. 본래 라이다는 발전해온 기술이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비춰서 사물과의 거리, 방향, 속도, 온도 등을 감지해 3차원 영상 정보를 수집한다. 정밀한 3차원 맵핑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웨이모와 우버, GM을 비롯해 자율주행차 시장에 뛰어든 거의 모든 기업이 자율주행차에 라이다 센서를...

모델S

일론 머스크, 전기주행트럭 '테슬라 세미' 직접 공개

테슬라의 미래 자동차 혁명은 차종을 가리지 않는다. 트럭 운전의 미래 역시 바꿀 수 있을까. 최소한 그 시작 지점은 오늘이 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의 전기주행트럭 '테슬라 세미'가 드디어 공개됐다. 일론 머스크는 11월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테슬라 세미 공개 행사에 직접 연사로 나섰다. 공개 모습은 테슬라 홈페이지를 통해 전 세계로 생중계됐다. 일론 머스크는 직접 테슬라 세미에 탑승한 채로 등장해 관객들의 환호를 샀다. 테슬라 세미는 기존 디젤 트럭보다 더욱 안전하고 긴 주행거리를 자랑했다. 테슬라 세미는 한번 충전으로 최대 500마일(약 800km)을 주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테슬라 S 모델의 최대 주행 거리인 270마일에 비해 훨씬 긴 거리이며, 발표전 최대 300마일 정도를 예측했던 것보다도 길어졌다. 충전...

모델S

자율주행차 시대를 위한 선결조건, '보안'

자율주행자동차 시대가 성큼 다가왔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내비건트리서치는 2015년 발표한 보고서에서 오는 2020년이면 종합적인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자동차가 상용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2035년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자동차의 85%에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될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나라도 이런 세계적 추세에 발맞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 ‘제2차 자동차정책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20년까지 의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여전히 자율주행차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풀어야 할 문제는 산적해 있다. 첨단 교통 시대에 알맞는 도로 위 윤리를 새롭게 정립해야 하고, 법·제도도 마련해야 한다. 무엇보다 자율주행차 보안 사고에 대비해야 한다. '보안'은 자율주행차 시대를 맞이하기 위한 중요한 선결 조건이다. 자율주행차 보안에 허점이 드러난 사례들 지금까지 자율주행차 보안에 허점이 드러난...

모델S

쏘카, ‘테슬라 모델S’ 도입…무료 시승 이벤트 진행

차량공유 서비스 쏘카가 ‘테슬라 모델S’를 도입해 카셰어링 서비스에 나선다고 11월30일 밝혔다. 테슬라 모델S는 테슬라의 프리미엄 세단으로, 시장조사기관 IHS 조사에서 올해 3분기 북미 지역 프리미엄 세단 시장 판매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또한 주행 매니지먼트 시스템, 차선이탈경고, 주차센서, 자동 긴급 브레이크 등을 탑재해 자율주행차의 미래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에 더해 센터페시아에 자리한 17인치 터치스크린을 통해 차량 내 모든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점은 테슬라만이 제공하는 독특한 사용자 경험이다. 쏘카는 이번 테슬라 도입을 기념해 쏘카 이용 고객인 ‘쏘친’ 50명을 대상으로 무료 시승 이벤트를 진행한다. 11월 29일부터 쏘카 이벤트 페이지에서 원하는 시승 날짜와 시간을 골라 응모하면 된다. 대여요금, 주행요금과 보험료는 모두 무료다. 추첨을 통해...

모델S

테슬라, 친환경 에너지 기업을 꿈꾸다

테슬라가 지난 11월1일(현지시간)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테슬라와 솔라시티’라는 제목으로 테슬라의 향후 비전을 소개했다. 테슬라는 단순히 전기차 제조회사를 넘어서 ‘지속가능한 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는 에너지 기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지속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액셀을 밟다 2016년 지구의 이산화탄소 농도는 경고 수준인 400ppm을 넘겼다. 테슬라는 “많은 기상학자는 지금의 단계가 환경에 재앙에 가까운 영향을 줄 것이라고 본다”라며 “이런 문제는 ‘지속가능한 에너지로의 전환’을 가속함으로써 해결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지속가능 에너지 생태계를 구성하는 3요소는 '솔라루프', '파워월2', '전기차'다. 솔라루프는 말 그대로 태양광 지붕을 의미한다. 지난 10월28일(현지시간) 미국LA에서 공개된 솔라루프는 고효율 태양전지를 내장한 패널로 구성된다. 솔라루프로 태양에너지를 전기로 변환해 사용한다. 쓰고 남은 전기는 ‘파워월2’에 저장한다. 그 외에 만들어지는 에너지도 여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