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모바일

"전자정부 서비스, 이용 국민 97.2%가 만족"

작년 한 해 동안 국민 10명중 9명이 전자정부 서비스를 이용했고, 이용 국민의 97.2%가 서비스에 만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전자정부 서비스 이용실태 조사결과’를 2월10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 결과 전자정부 서비스 인지도는 전년 대비 1.8%p 상승한 92.5%를 기록했으며 특히 만 16세~49세 연령층에서 인지도는 99%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용률은 전년 대비 0.8%p 상승한 87.5%였으며, 국민들은 관련 기관에 ‘직접방문(40.0%)’하는 것보다 ‘인터넷·모바일 등 전자정부 서비스 이용(56.6%)’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들은 자주 이용하는 전자정부 서비스로 경제·활동 분야에서 국세청 홈택스(85.2%), 생활·여가 분야에서 기상청 날씨정보(73.4%) 공공·민원 분야에서 정부24(72.6%) 등을 꼽았다. 또 이용자들의 90.9%는 정부 관련 정보검색 및 조회, 90.4%는 행정·민원처리를 목적으로 전자정부서비스를 이용한다고...

UX

[강좌] 다시 생각하는 모바일 UX 디자인

  UX 디자인은 인간의 심리와 감성을 다루는 영역이므로, 단순화된 정량적 평가는 불가능하다? 우리는 지금까지 이렇게 생각해왔습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모바일 UX 디자인은 명확한 목표(goal)를 가지고 있으며, 효과를 측정할 수 있는 다섯 가지 숫자도 있습니다. 인지비용(Cognitive cost)부터 조작비용(Operating cost), 시간비용(Time cost), 선택비용(Cognitive cost II), 마케팅비용(Marketing cost)까지. 다섯 가지 숫자를 중심으로 모바일 UX 디자인의 체계를 잡고, 그 근거와 맥락을 살펴보는 강좌가 열립니다.  이번 강좌에서는 모바일 사용자의 경험을 디자인하기 위해 알아야 할 모바일 사용자의 특성, 좋은 UX 디자인의 특징, 디자인 메가 트렌드 등의 내용을 다룰 예정입니다. 직군이나 경력에 관계 없이 평소 모바일 UX에 관심과 갈증을 가졌던 모든 분들에게 수강 기회가 열려 있습니다.   강좌 일정...

pass

에이티솔루션즈, "공인인증서보다 편한 모바일 보안 솔루션 노린다"

스마트폰이 잘 알려져서 사용하게 된 건 2008년 스티브잡스가 청바지 주머니에서 아이폰을 꺼내면서다. 손바닥 크기만한 이 작은 기기는 그 때부터 우리 생활을 바꿔나갔다. 카메라, 녹음기, MP3, 메모장 등 각각 존재한 물품이 스마트폰 하나에 녹아들었다. 영화도 보고, 음악도 듣고, 길도 찾고, 이메일도 보내고, 인터넷 쇼핑도 스마트폰 하나로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스마트폰 다음에 태블릿PC가 등장하면서 모바일 기기 시장은 꽃피기 시작했다. 더 많은 일을 PC가 아닌 모바일 기기에서 할 수 있게 됐다. 동시에 불안감도 커졌다. PC만큼이나 자주 사용하는 이 기기를 안전하게 쓸 수 있는 방법을 두고 여러 보안 솔루션이 등장했다. “특히 핀테크 앱이 보편화되면서, 스마트폰 기반의 금융 서비스가 늘어나면서 거래 안정성도 높이고, 본인인증도...

검색

네이버 모바일 첫화면 개편…검색창·버튼만 띄운다

네이버 모바일 첫화면이 바뀌었다. 앞으로 네이버 모바일 화면에 접속하면 딱 2가지만 뜬다. ‘그린윈도우’와 ‘그린닷’이다. 그린윈도우는 검색창이며, 그린닷은 새로 도입한 인터랙티브 검색 버튼이다. 첫 화면 중심으로 오른쪽으로 펼쳐지던 화면도 왼쪽 방향을 바뀐다. 네이버는 10월10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털호텔 그랜드볼룸에서 ‘네이버 커넥트 2019’를 열고 이같은 변화의 주요 내용을 소개했다. 네이버 커넥트는 주요 비즈니스 파트너인 스몰 비즈니스 종사자와 창작자 1500여명을 대상으로 내년 전략 방향을 미리 소개하는 행사다. 올해로 4회째를 맞았다. 네이버는 해마다 11월 네이버 커넥트를 개최했지만, 올해는 모바일 네이버 개편을 앞두고 한 달여 일찍 행사를 마련해 관심을 모았다. 네이버 커넥트는 네이버란 거대 플랫폼이 나아갈 방향을 가늠해보는 자리란 점에서 눈길을 끈다. 2016년에는 사용자 요구를 시간과...

2세대 10나노급 모바일 D램

삼성, 2세대 10나노급 모바일 D램 양산

삼성전자가 2세대 10나노(nm)급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 지난해 서버용 2세대 10nm급 D램을 양산한 지 8개월 만이다. 삼성전자는 지속해서 2세대 10nm급 공적을 적용한 제품군을 확대해 D램 시장의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7월26일 업계 최초로 2세대 10nm급 공정을 적용한 '16Gb LPDDR4X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고 밝혔다. 2세대 10nm급 16Gb LPDDR4X 모바일 D램은 기존 20nm급 4Gb LPDDR3 모바일 D램보다 속도와 생산성이 2배 향상됐다. 최신 플래그십에 탑재된 1세대 10nm급 16Gb LPDDR4와 비교해 동작속도(4266Mb/S)는 같지만, 소비전력량이 10% 절감돼 모바일 기기 배터리 시간을 늘릴 수 있다. 8GB LPDDR4X 모바일 D램 패키지에는 16Gb 칩 4개가 들어가며 초당 34.1GB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또 이전 세대와 비교해 패키지 두께가 20% 이상...

MS

MS, 접이식 태블릿 '안드로메다' 올해 나올까

'하드웨어 명가' 마이크로소프트(MS) '서피스' 라인업에 접이식 태블릿이 추가될까. <더버지>는 6월29일(현지시간) 접이식 서피스 태블릿 '안드로메다' 프로젝트 관련 MS 내부 문서를 입수해 공개했다. 안드로메다는 모바일 기기와 PC의 경계에 서 있는 제품으로, 최근 MS가 접이식 태블릿을 개발 중이라는 소식이 여러 번 보도된 바 있다. 안드로메다는 듀얼 스크린이 탑재돼 있고 가운데에는 경첩이 달려 있어 책처럼 접을 수 있다. 예상이긴 하지만 3D 렌더링 이미지를 보면 그 모양새는 '닌텐도DS'를 닮았다. 반으로 접으면 주머니에 들어갈 정도의 크기가 되고, 스타일러스 펜을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 보도된 내용을 참고하면, 안드로메다는 ARM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전화 통화와 문자 전송이 가능하다. 운영체제는 윈도우 코어 OS에서 작동한다. MS는 윈도우폰 대신 안드로메다를...

CJ헬로

CJ헬로, 월 3만원대 무제한 요금제 실시

CJ헬로가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이 많은 이용자에게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월 3만6300원에 데이터, 음성, 문자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유심 요금제를 내놓았기 때문이다. CJ헬로 헬로모바일은 6월 30일까지 ‘The 착한 데이터 USIM 10GB’의 가격을 낮춰 월 3만6300원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월 4만9390원이던 요금에 1만3090의 할인헤택을 더해 3만원 대로 인하된 것이다. 제휴카드인 현대카드를 이용할 경우 추가 할인이 적용돼 월 1만9300원으로 사용할 수 있다. ‘The 착한 데이터 USIM 10GB’는 월 10GB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소진 시 일 2GB의 데이터를 추가로 더해 부족함 없이 LTE를 사용할 수 있다. 이마저도 다 쓰면 일정속도(3Mbps)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동영상 중심의 콘텐츠 소비 트렌드에서 저렴한 가격에 데이터를 무제한 이용 가능해 소비자들의 요금...

네이버

네이버, 모바일용 '웨일' 브라우저 공개

네이버가 웹브라우저 웨일(Whale)의 모바일 버전을 출시했다. 네이버는 4월13일 웨일 모바일 버전을 출시하고 사용자들에게 더욱 편리한 브라우저 사용 경험을 제공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웨일 브라우저 모바일 버전에서는 PC버전에서의 편리한 기능은 물론, 새로운 기능도 이용할 수 있다. 웨일은 네이버의 생활환경지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사용자들에게 보다 편리한 인터넷 사용 환경과 경험을 제공하고자 선보인 옴니태스킹 브라우저다. 웨일 브라우저 모바일 버전에서는 PC버전 사용자들의 반응이 좋았던 퀵서치, 사이드바, 번역, 벨리 등 다양한 기능들이 모바일에 최적화된 상태로 제공된다. 하단의 퀵서치에서는 새로운 탭을 띄우지 않고도 간단한 검색이나 계산기, 날짜 등 다양한 편의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다. 드래그만으로도 단어의 뜻을 검색하거나 파파고 번역을 활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작은 모바일 화면을 고려해 브라우저를...

MCN협회

"SM엔터테인먼트는 단순한 연예기획사가 아니다"

얼마 전, 조용하던 90년대 감성을 다시 일으켰던 그룹이 있다. H.O.T. 해체한 지 17년 만에 열린 콘서트장에서 팬들은 한결같이 햐안색 풍선을 흔들었다. 이날 콘서트에는 달라진 광경이 있다. 가수와 팬들의 나이뿐이 아니다. MBC 무한도전팀이 팬들에게 선물로 지급한 하얀색 풍선은 그냥 풍선이 아닌 LED 응원봉이었다. 풍선과 연결된 응원봉은 시시각각 색깔이 변했다. 토니안이 노래를 부르면 풍선이 그의 고유색 빨간빛이 되고, 강타가 나오면 초록빛이 됐다. 모두 NFC 맵핑 시스템으로 중앙에서 무선으로 제어를 했기 때문이다. 1996년과 2018년, 세월만큼이나 달라진 응원 문화다. "제가 SM엔터테인먼트에서 깜짝 놀란 것은 연예기획사인데 인공지능(AI) 사업팀이 있었다는 거예요." SM 엔터테인먼트가 국내 연예 사업에 끼친 영향력은 대단하다. H.O.T를 시작으로 보아, 소녀시대, 동방신기, EXO(엑소)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