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kakao

맥용 '카카오톡' 나왔다

카카오가 맥 사용자에게 깜짝 선물을 안겼다. 카카오는 5월29일 맥용 '카카오톡'을 내놓았다. 카카오는 지난 3월말 맥용 카카오톡을 개발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카카오는 올해 상반기 안에 맥용 카카오톡을 내놓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애초 계획보다 조금 빨리 맥용 카카오를 선보였다. 맥용 카카오톡 설치법은 PC버전과 거의 같다. 맥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아야 한다는 점이 다를 뿐이다. ▲맥 앱스토어 '소셜 네트워크→무료 앱'에서 카카오톡을 내려받으면 ▲드디어 맥에서도 카카오톡이 반짝거린다 앱스토어에서 카카오톡을 설치하면 런치패드에 카카오톡이 나타난다. 맨처음 카카오톡을 실행하면 인증절차를 거쳐야 한다. 먼저 카카오톡 아이디로 쓰는 e메일로 인증번호를 받아 입력한다. 다음으로는 모바일 카카오톡과 데이터를 연동해야 한다. PC버전과 같은 절차다. 모바일 카카오톡과 데이터를 연동하면 갖고 있던 친구...

네이버

[그래프] 라인 가입자 4억명 돌파

'라인' 가입자 수가 4억명을 넘었다. 네이버는 2014년 4월1일자로 4억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1년 6월 서비스를 시작하고 33개월 만에 이룬 성과다. 4개월 전 가입자 수는 3억명이었다. 네이버는 2013년 11월 가입자 수가 3억명을 넘어선 뒤로 북미와 서유럽에서 가입자 수가 늘었다며, 하루 최대 170만명이 가입했다고 말했다. 이 분위기를 타고 가입자 수가 1천만명이 넘는 국가는 일본과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 스페인, 인도에서 한국, 미국, 멕시코, 말레이시아가 추가됐다. 가입자가 늘면서 하루에 라인에서 일어나는 활동량도 늘었다. 2014년 들어서 하루 오가는 메시지 100억건, 스티커 18억건 전송, 통화 1200만건을 기록했다. 한편, 네이버는 2014년 라인 가입자 수 5억명을 모으겠다고 목표를 세운 바 있다.

모바일메신저

“영원히 무료”…비영리 오픈소스 메신저 ‘텔레그램’

2월22일, 왓츠앱이 3시간가량 장애를 겪는 동안 가입자 500만명을 모은 메신저가 있다. 러시아 출신의 드로브 형제가 만든 '텔레그램'이다. 위챗과 라인, 바이버, 탱고 등 가입자가 1억명이 넘는 서비스가 많은데도 사람들은 왜 출시 반 년밖에 안 된 서비스에 몰렸을까. 4.95 million people signed up for Telegram today. Telegram is #1 most downloaded iPhone app in 48 countries. To the bad news... — Telegram Messenger (@telegram) 2014년 2월 24일 텔레그램은 광고 없는 오픈소스 메신저다. 앱은 무료이고 사용료는 받지 않는다. 그러면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윈도우폰, 윈도우PC, 맥, 리눅스, 웹용 등 다양한 환경을 지원한다. 갈 곳 잃은 왓츠앱 사용자를 사로잡은 것이 이 때문 아닐까. 텔레그램은 2013년 8월...

라인

왓츠앱, 라인, 카톡, 위챗…같은 꿈 다른 길

모바일 메신저 시장이 2주 동안 급변했다. 몸집 큰 기업 위주로 판이 바뀌었다. 이 시장에서 몸집 큰 서비스 2개가 2주 사이에 거대 IT 기업에 팔렸다. 일본의 아마존 라쿠텐은 2월14일 '바이버'를 인수했다고 발표했고, 6일 뒤엔 페이스북이 '왓츠앱'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모바일 메신저는 페이스북과 라쿠텐, 텐센트, 네이버 등 거대 기업이 겨루는 장이 됐다. 이들 기업이 올 한해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 그릴 판을 미리 그려보자. 힌트는 각 기업이 낸 자료와 발언에서 얻을 수 있었다. 페이스북-왓츠앱, 인터넷 안 쓰는 인구 ⅔를 사용자로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의 원조, 왓츠앱이 페이스북 품에 안겼다. 페이스북은 왓츠앱을 현금 40억달러, 주식 120억달러, 30억달러에 인수한다고 2월19일 밝혔다. 왓츠앱은 2009년 아이폰용 응용프로그램(앱)으로 출발했다....

모바일메신저

페이스북, 20조원에 왓츠앱 인수

페이스북이 세계 최대의 모바일 메신저 '왓츠앱'을 20조원에 인수했다. 인터넷 서비스 인수합병 사례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페이스북은 왓츠앱을 160억달러에 인수한다고 2월19일 밝혔다. 40억달러는 현금으로, 120억달러는 페이스북 주식으로 지급한다. 여기에 왓츠앱 직원들에게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 30억달러어치를 따로 제공한다. 모두 더해 190억달러다. 역대 최대 인수합병 규모 왓츠앱의 몸값은 상상을 초월한다. '바이버'가 라쿠텐에 9억달러에 팔린 소식을 되새겨보자. 왓츠앱 몸값은 바이버의 20배가 넘는다. 페이스북이 스냅챗이 30억달러에 인수하려고 한 것과 비교해도 왓츠앱의 몸값이 참으로 높다. 최근 몇 년 동안 나온 인터넷 서비스 매각 건을 봐도 왓츠앱과 같은 규모를 찾기 어렵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스카이프를 85억달러에 인수했다. 거품이 끼었다던 이 매각 건도 왓츠앱 사례에 비하면 초라하다. 야후는 텀블러를 11억달러, 페이스북은 인스타그램을...

라쿠텐

일본 라쿠텐, 9600억원에 '바이버' 인수

일본의 전자상거래업체 라쿠텐이 바이버를 인수했다. 가입자 수가 '억'단위인 세계 모바일 메신저 판형이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 블룸버그통신은 라쿠텐이 2월14일 도쿄에서 설명회를 열고 바이버를 9억달러에 인수한 사실을 밝혔다고 전했다. 인수 금액은 우리돈으로 9600억원에 달한다. 라쿠텐은 일본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회사다. 바이버는 바이버미디어가 운영하는 모바일 메신저다. 이스라엘 출신 탈몬 마르코가 만든 글로벌 서비스다. 가입자 수는 2억명에 달한다. 2010년 휴대폰 기반의 인터넷전화로 시작해 모바일 메신저로 진화했다. 최근까지도 새로운 기능을 잇달아 냈다. 라인과 카카오톡에 있는 스티커 보내기, 스카이프에 있는 비회원에게 전화하기 등을 만든 바 있다. 라쿠텐은 바이버를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으로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블룸버그통신은 라쿠텐이 바이버에 게임 플랫폼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바이버는 일본에서 네이버...

네이버

'라인', 가입자도 매출도 ↗︎

라인이 순항 중이다. 가입자 수가 3억4천만명에 이른다. 가입자 수가 1천만명이 넘는 나라도 6곳이나 있다. 매출도 꾸준히 내고 있다. 2013년 4분기 기준 네이버 전체 매출의 5분의 1을 라인이 만들었다. 네이버가 2월6일 2013년 4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공개한 라인의 지표를 살펴보자. 먼저 가입자 수의 증가 추이를 보자. 네이버는 하루에 라인에 가입하는 사람이 60만명을 넘는다고 밝혔다. 주로 라티아메리카와 인도, 터키, 유럽 등지에서 신규 가입자가 발생한다. 네이버는 라틴아메리카에선 최근 신규 가입자를 늘릴 방안을 하나 마련했다. 스페인어권 최대 이동통신사인 텔레포니카와 제휴해 이 회사가 스페인을 비롯한 라틴아메리카 8개국에 서비스하는 파이어폭스폰에 기본 탑재하기로 한 것이다. 더불어 네이버는 올해 미국에서도 신규 가입자를 확보할 계획을 세웠다. 왓츠앱과 페이스북, 스냅챗 등...

개인정보

스팸에 고개숙인 스냅챗…"해킹 탓은 아냐"

모바일 메신저 ‘스냅챗’을 쓰는 사용자들이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해 말 스냅챗 아이디와 전화번호가 인터넷에 공개돼 속앓이를 했는데, 이젠 스팸 메시지가 이용자를 괴롭히기 때문이다. 스냅챗은 자폭 메시지로 인기를 모은 모바일 메신저다. 사용자는 3천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냅챗 사용자들은 지난 주말부터 스팸 메시지에 시달리고 있다. 고커미디어 시니어 에디터 니타샤 티쿠는 친구도 아닌 사용자에게서 ‘일주일 만에 5kg을 빼라’거나 ‘크기가 문제’라는 광고 메시지가 날아왔다고 블로그에 밝혔다. 티구만 겪은 문제가 아니다. 많은 사용자가 스냅챗으로 스팸 메시지가 쏟아진다고 말했다. 이들은 앞서 유출된 사용자 정보 때문에 스팸이 갑자기 늘어난 게 아니냐고 의심했다. 올해 1월1일 정체를 밝히지 않은 해커가 스냅챗 사용자 정보 460만건을 인터넷에 공개했다. 지난해부터 지적받은 보안 결함을...

고객정보유출

스냅챗 해킹…460만 고객정보 유출

스냅챗이 신년초부터 대규모 고객정보 유출 사고를 맞이했다. 스냅챗은 자폭 메시지로 인기를 모은 모바일 메신저다. 더버지 등 외신은 스냅챗에서 고객 460만명의 가입 정보가 유출됐다고 1월1일 보도했다. 정체를 밝히지 않은 해커는 2013년 12월28일(현지시각) ‘스냅챗DB’라는 웹사이트에 스냅챗 사용자의 아이디와 끝자리 2개가 지워진 전화번호를 공개했다. 스냅챗 고객정보는 SQL 백업 파일과 CSV 파일 형태로 웹사이트에 올라와 있어, 누구든 내려받을 수 있었다. 현재 이 웹사이트는 접속이 중단된 상태다. 이번 스냅챗 고객정보 유출은 스냅챗에 보안결함 해결을 촉구하는 시위의 성격이 짙다. 이번 해킹을 주도한 해커는 “대중이 보안문제에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스냅챗으로 하여금 이 보안 결함을 고치라는 공적인 압력을 가하기 위해서”라고 고객정보를 공개한 이유를 밝혔다. ▲스냅챗 보안 결함을 경고한 해커팀 '깁슨시큐리티' 웹사이트 스냅챗의 보안...

라인

[그래픽] 2013년 모바일 메신저 지도

모바일 메신저 사용 현황은 나라마다 다르다.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메신저는 '왓츠앱'이다. 왓츠앱 이용자는 4억명이 넘었다. 동아시아 상황은 독특하다. 한국에서는 국내 모바일 메신저인 '카카오톡'이 절대적인 점유율을 보여주는 반면, 일본은 네이버가 만든 모바일 메신저 '라인'이 정복했다. 일본에서는 라인 캐릭터 상품도 인기다. 중국 모바일 메신저 시장은 중국산 카카오톡 '위챗'이 차지했다. [swfobj src="http://www.bloter.net/wp-content/uploads/2013/12/hexa_graph.swf" height="600" width="500"] ▲각 메신저 아이콘을 누르면 그래프를 볼 수 있습니다. ※6각 그래프 산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