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kt

KT, “통신서비스 가입도 실물 신분증 없이”

실물 신분증 없이 통신 서비스 가입이 가능해진다. KT는 패스(PASS) 앱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로 KT 유무선 통신 서비스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고 20일 밝혔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는 통신사 3사 본인 인증 앱인 패스 앱에 본인 명의의 운전면허증을 등록한 후 신분 증명 및 운전자격 확인에 이용하는 서비스다. 경찰청과의 협조를 통해 특정 분야와 장소(통신3사와 업무협약을 맺은 사용처)에서 본인 인증을 할 수 있는 모바일 신분증과 비슷한 효력을 지닌다. KT는 통신사 중에서는 처음으로 통신 서비스 가입에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를 활용했다. KT 가입자들은 오프라인 대리점에서 휴대폰 기기 변경과 유무선 서비스 가입·변경 및 해지 업무를 진행할 때 실물 신분증 없이 KT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만 제시하면 된다. 단, IPTV 업무 처리에는 추후...

모바일 신분증

100만 돌파, SKT-KT-LGU+ 패스 모바일운전면허...활성화 궤도

모바일 신분증 시대의 막을 올린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하며 활성화 단계에 접어 들었다. 이통3사와 경찰청, 도로교통공단은 지난 6월말 출시한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이하 패스 모바일운전면허)가 빠른 성장세를 보이며 지난 9일 기준 총 가입자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는 이통3사의 패스(PASS) 인증 앱에 본인 명의 운전면허증을 등록해 온·오프라인에서 운전 자격 및 신분을 증명하는 서비스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국내 최초로 상용화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이다. 서비스 출시 이후 전국 CU편의점과 GS25편의점 전매장에서는 미성년자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 패스 모바일운전면허가 활용되고 있으며, 편의점∙마트 등 유통업계에서도 제휴 요청이 이어지는 등 모바일 신분증 생태계가 성장하고 있다. 유통업계는 언택트 문화 확산으로...

과기정통부

휴대폰 속 운전면허증, 실제 신분증으로 사용할 수 있을까?

통신3사의 패스(PASS) 앱을 통해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가 24일부터 시작된다. 신용카드가 휴대폰(스마트폰) 속으로 들어갔고, 이제 신분 증명 서비스까지 내 손안에 들어왔다. 앞으로 휴대폰만 있으면, 편의점에서 주류와 담배를 살 때 성인 여부 확인을 할 수 있다. 렌터카를 빌리거나 운전면허 시험장에서도 이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통신3사에서는 공통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서비스가 국내 최초로 상용화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이라고 강조했다. 그렇다면 휴대폰 속 운전면허증을 오프라인에서 신분증으로 사용할 수 있을까? 대답은 '아니오'다.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서비스는 사설 인증 서비스다. 네이버나 카카오 등에서 내놓은 QR코드 인증 서비스와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다만 경찰청과의 협조를 통해, 특정 분야와 장소(통신3사와 업무협약을 맺은 사용처)에서 본인 인증을 할 수...

경찰청

운전면허증 품은 '패스'...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공인 신분증 상용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와 경찰청이 ‘패스(PASS)’ 인증 앱을 이용해 온오프라인에서 자신의 운전 자격을 증명하는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 기능을 선보인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국내 최초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을 상용화한 사례로, 이통3사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임시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이번에 선보일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이통사가 각 사의 역량을 모아 개발했다. 이는 고객의 운전 자격•성인 여부•신원 확인이 필요한 다양한 기관 및 사업자들이 활용할 수 있다. 가입자 3000만 명을 돌파한 패스를 기반으로 해 빠른 확산이 가능하고, 이통3사의 고객지원과 보안 솔루션을 통해 개인정보를 지킬 수 있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사용자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 1대에 1개의 통신사를 통해서만 이용 가능하고, QR코드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