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Cisco® Visual Networking Index (VNI) Global Mobile Data Traffic Forecast Update

“모바일 트래픽, 5년 안에 10배 는다”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트래픽)이 5년 동안 10배 늘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통신장비 회사 시스코는 2014년 2.5EB(엑사바이트)였던 월간 모바일 데이터 사용량이 2019년말께 24.3EB로 10배 가까이 늘어난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았다. 시스코가 2월3일(현지시각) 공개한 ‘비주얼 네트워킹 인덱스(VNI)’에 담긴 내용이다. 시스코는 2년에 한 번씩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 예측 보고서를 내놓는다. 짝수년도에는 전체 인터넷 트래픽 보고서를, 홀수년도엔 모바일 트래픽 보고서를 발표한다. 용어 설명 1(EB)=1024PB(페타바이트), 1PB=1024TB(테라바이트), 1TB=1024GB(기가바이트) 지난 2014년 전세계 모바일 인터넷 사용량은 69% 늘어났다. 2013년말 1.5EB였던 전세계 월간 모바일 트래픽은 2014년말 2.5EB로 늘었다. 2014년 한 해 동안 쓰인 모바일 트래픽은 30EB에 육박했다. 이는 2000년 전세계 인터넷 트래픽을 합친 것보다 30배 많은 수치다. 2000년 인터넷 트래픽은 1EB였다. 2014년 국내 모바일 트래픽은 36% 늘어났다. 모바일...

kt

'폭증' 무선데이터 처리 전략놓고 KT-SKT, "내가 옳다" 으르렁

스마트폰과 넷북, 태블릿 등 다양한 디바이스가 등장하면서 향후 수 년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이 현재의 수십 배 수준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러한 '데이터 폭발'을 어떻게 수용할 것인가를 두고 KT와 SK텔레콤(이하 SKT)의 대응방안이 엇갈리고 있다. 표현명 KT 개인고객부문 사장(사진)은 27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4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이 2009년 대비 40배 수준으로 급증할 것"이라며 "이는 3G와 4G 네트워크인 LTE(Long Term Evolution)의 수용 용량을 4.5배나 초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KT 이러한 데이터 폭발을 수용하기 위해서 ▲내년까지 와이파이존을 10만 개 수준으로 대폭 늘리고 ▲총 84개 도시와 각 고속도로 구간으로 와이브로를 확대하며 ▲LTE를 계획대로 구축하는 등 유무선을 망라하는 '토털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표현명 사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