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SBS

아프리카TV ‘프리콩’, SBS모비딕과 숏드라마 공동 제작

아프리카TV의 오리지널 콘텐츠가 공중파TV에서 방송된다.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리콩’은 3월29일 SBS 모비딕과 공동 제작한 숏드라마 ‘농부사관학교’를 오는 30일 첫 공개한다고 밝혔다. 프리콩은 웹 기반 영화·드라마·예능 및 브랜디드 콘텐츠를 제작하는 디지털 콘텐츠 제작사로, 아프리카TV는 프리콩을 통해 지속적으로 양질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아프리카TV는 최근 라이브-VOD-OTT 플랫폼 간 경계가 흐려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 2018년 1월 프리콩을 자회사로 인수했다. 콘텐츠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한 결정이었다. 아프리카TV에 인수된 이후 프리콩은 JTBC2 ‘하와유.MOV’, 엠넷 ‘얼마까지 보고오셨어요?’ OCN ‘패러디의 제왕’ 등 다양한 채널과 협업하며 디지털 콘텐츠를 선보였다. 2019년에는 SBS ‘농부사관학교’를 통해 공중파TV로 진출하며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다. 프리콩 박현우 대표는 “프리콩의 콘텐츠 기획력과 제작 역량이 결집된 이번 작품에 많은 관심과 시청을...

72초TV

"손바닥 영상, 밀레니얼 세대와 공감해야"

콘텐츠 플랫폼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생태계 조성이다. 단순히 예쁜 판을 하나 펼쳐 놓는다고 해서 끝날 문제는 아니다. 결국 그 판을 채우는 것은 플레이어들이기 때문이다. 역할 무게의 우열을 가릴 수는 없지만, 확실히 건강한 플랫폼이 유지되기 위해서는 플레이어들의 활발한 움직임이 필요하다. 전 세계 최대의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는 이 부분을 정확히 알고 있다. 플랫폼 서비스의 기술적인 부분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그에 그치지 않고 동영상 제작자들이 좋은 콘텐츠로 플랫폼을 채워 넣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고 있다. 유튜브 코리아가 콘텐츠 플레이어 중 방송국에 버금갈 만큼 영향력을 내고있는 프로덕션들을 한곳에 모은 자리를 마련했다. 유튜브 코리아는 7월3일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모바일 방송국의 일상 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