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딜리전트

의료진 업무 돕는 로봇

의료진의 잡일을 대신해 준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딜리전트(Diligent)가 개발한 팔이 하나인 로봇 '목시(Moxi)'는 의료진을 대신해 병원 안을 이동하면서 약품 등을 정해진 장소로 옮기는 일을 한다. 딜리전트에 따르면 간호사들의 이직률은 16.8%에 이른다. 1년 이내 새 직장을 찾는 간호사도 10명 중 2명(23.8%) 꼴이다. 의료용 기기를 옮기는 등의 잡일에 근무 시간 30%를 할애한다는 통계는 높은 이직률을 잘 설명한다. 이런 일들을 목시가 대신함으로써 간호사들은 환자 진료에 보다 집중할 수 있다. 딜리전트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목시는 스스로 사람을 피해 복도를 이동하며 환자복을 수거하고 의료진이 요청한 약품을 정해진 장소에 배달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환자복, 칫솔 같은 환자에게 필요한 기본 용품 배달도 목시가 할 수 있는 일이다. 장기적으로는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