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글꼴

네이버가 만든다는 ‘부리 글꼴’ 써보고 싶다면

네이버가 디지털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 사용자를 모집한다. 글꼴 디자인에 앞서 사용자가 부리 글꼴을 직접 경험해보게 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화면용 ‘마루 부리 글꼴’의 모습과 용도를 탐색해보기 위해서다. 네이버는 지난해 10월 한글의 우수성을 알리는 ‘마루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오는 18일까지 ‘글꼴 스티커(이모티콘) 워크숍’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한글의 고유 형태인 ‘부리 글꼴’로 만든 짧은 한글 낱말을 이모티콘으로 제작하는 워크숍이다. 워크숍 전 과정은 글꼴 디자이너와 함께 진행하게 되며, 완성된 결과물은 네이버 OGQ 마켓에 등록해 누구나 쓸 수 있도록 무료 배포된다. 워크숍 참가비는 무료다. 사용자들의 목소리를 듣는 ‘글꼴 경험 평가’도 진행한다. 평소 글꼴을 많이 다루는 출판인, 디자이너, 글을 많이 쓰는 블로거 등 글꼴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KCC김훈체

故박경리 작가 손글씨, 무료 글꼴로 공개

고(故) 박경리 작가의 손글씨가 무료 글꼴로 새롭게 탄생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저작권위원회는 12월27일 박경리 작가의 손글씨로 만든 'KCC박경리체'를 배포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공개된 'KCC김훈체'에 이어, 이번에 공개되는 KCC박경리체는 변경금지 조건으로(CC BY_ND) 일반국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공유마당 사이트의 ‘무료폰트’코너에서 공개된다. 한국저작권위원회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이 가능한 무료 글꼴을 발굴하기 위해 문화계, 예술계, 저작권 전문가 등 총 6명으로 구성된 '국민손글씨선정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국민손글씨선정위원회는 후보자가 될 저명인사들을 선정하고 순위별로 후보자들의 참여의사를 확인, 손글씨를 기증 받아 폰트 프로그램으로 제작하는 일련의 과정을 지원한다. KCC박경리체는 국민손글씨선정위원회에서 선정, 토지문화재단을 통해 손글씨를 기증 받아 제작됐다. 박경리 작가의 유족인 토지문화재단 김영주 이사장은 “국민들이 박경리 작가의 숨결을 느낄 수 있도록 글씨체가 훼손되지 않고 그대로 복원된 것 같다”라며 “올해 박경리 작가 추모 10주기인데 KCC박경리체가 제작, 배포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무료서체

배민·여기어때, 한글날 맞아 무료 글꼴 공개

한글날을 맞아 배달의민족과 여기어때가 무료 서체를 배포한다.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고, 상업적으로도 쓸 수 있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종합숙박 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은 제572돌 한글날을 맞이해 무료 서체를 배포한다고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새로운 무료 서체 ‘한나체 에어(Air)’를 선보인다. 한나체 에어는 2012년에 출시되어 지금까지도 대중적 인기를 얻고 있는 ‘배달의민족 한나체'의 가족 서체로, 기존 한나체가 굵고 힘찬 느낌으로 제목에 적합했다면 한나체 에어는 보다 가볍고 산뜻한 느낌으로 본문에 어울린다. 글의 내용이 많아 글자 크기가 작아져도 읽기 편하다. 한나체 에어는 배달의민족이 선보인 6번째 무료 서체다. 배달의민족은 2012년 첫 번째 무료 서체 ‘한나체’를 시작으로 2014년 ‘주아체’, 2015년 ‘도현체’, 2016년 ‘연성체’, 2017년 ‘기랑해랑체’를 개발 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