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무인경찰차

포드, '인공지능 경찰차' 특허 출원

교통법규를 위반했을 때 인공지능(AI)으로 '알아서' 딱지를 떼고 추적하는 경찰차가 있다면 어떨까? 포드가 교통법규 위반을 적발할 수 있는 자율주행경찰차(Autonomous Police Vehicle) 특허를 출원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월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6년에 포드가 고안한 이 자율주행경찰차 아이디어는 AI를 사용해 경찰차가 교통위반을 감지하고 추격하며 차가 알아서 운전자에게 벌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차량 안에는 경찰관이 탑승해 있으며 필요할 땐 경찰관이 운전대를 잡을 수 있다. 포드는 자율주행차량 등 운전자 보조 시스템이 발달하고 있지만, 이를 사람이 제어할 수 있는 한 프로그래밍을 무시하고 교통 법규를 위반할 가능성이 있을 거라고 내다봤다. AI 교통단속차량을 구상한 이유다. 자율주행경찰차는 기계학습을 통해 교통 상황 패턴을 분석, 교통 위반을 적발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를 찾아내 숨는다....

O-R3

두바이 거리 순찰, 자율주행차가 맡는다

미니 자율자동차가 거리를 순찰하고 무인항공기는 상공을 돌아다닌다. 얼굴인식 및 번호판 식별이 가능하기 때문에 범죄 용의자를 추적할 수 있다. 항공택시를 도입하고 무인경찰서 실현을 선언한 두바이는 이제 우리가 꿈꾸던 첨단 미래도시, 그 자체를 보여주고 있다. 두바이는 올해 연말까지 자율주행 무인순찰차량 'O-R3'을 도로 곳곳에 배치할 예정이다. <엔가젯>에 따르면 O-R3은 기계학습 알고리즘을 사용해 자체적으로 경로를 찾으면서 거리를 순찰할 수 있다. 운전자 없이 완전자율주행으로 운행하는 차량이다. 장애물도 알아서 피한다. 차량에는 레이저 스캐너, 열화상 카메라, HD 카메라, GPS 및 라이더가 장착돼 있고 특히 생체인식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개인을 식별할 수 있어 범죄 용의자를 찾는 데 용이하다. 중앙 통신과 연결된 컴퓨터 대시보드에 O-R3의 실시간 경고가 표시되면 보안 인력이...

무인자동차

폭스바겐, 운전대·가속페달 없는 자율주행차 내놓는다

운전면허가 필요없는 세상이 올까. 적어도 폭스바겐이 그리는 세상은 ‘운전자’가 필요없는 세상이다. 폭스바겐의 신형 콘셉트카 ‘세드릭’에는 운전대와 가속페달, 조종실이 없다. 세드릭은 운전자도 운전석도 필요 없는 완전자율주행, 무인자동차다. 폭스바겐그룹의 첫 콘셉트카 세드릭은 5단계 자율주행차량이다. 자율주행은 0단계에서 5단계까지 나뉘는데, 자율주행 3단계는 ‘조건부 자동화’다. 시스템이 주행 환경을 인식하고 차량을 제어하지만, 예기치 못한 상황이 벌어졌을 땐 운전자가 이를 수습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상상하는 자율주행은 마지막 5단계인 ‘완전자율주행’ 시스템일 것이다. 모든 도로에서 운전자 개입 없이 자율주행하는 것이다. 구글, 애플, 테슬라, 우버 등 거대 IT 기업은 물론 포드, BMW 등 자동차 업체들도 자율주행차를 만드는 데 힘을 쏟고 있다. 폭스바겐 세드릭도 이 과정에서 태어났다. 특이한 점은 ‘완전자율주행’만을 위해 고안된 차라는...

구글

중국 바이두표 자율주행차, 미국서 '부릉~'

전세계 자율주행자동차 기술 연구 분야에서 중국 업체가 빠른 속도로 질주 중이다. ‘중국의 구글’로 불리는 중국 최대 검색 서비스 업체 바이두가 주인공이다. 바이두는 자사가 개발 중인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미국에서 테스트하겠다고 선언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현지시각으로 3월16일 전한 내용이다. 바이두의 미국 주행 계획은 바이두의 과학연구분야 최고 책임자인 앤드류 응 박사의 발언을 통해 드러났다. 현재 자율주행자동차 분야에서 가장 앞선 업체로 평가받는 구글의 안방에서 기술력으로 겨뤄보겠다는 의미다. 자율주행자동차의 시험 주행을 승인한 미국 정부, 캘리포니아주 등과 긴밀한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한 관계 다지기라는 분석도 많다. 특히, 바이두는 오는 2018년까지 실제 판매할 수 있는 상업용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바이두는 이미 지난 2015년 12월 독일 자동차업체 BMW와 협력해 중국...

구글

구글 자율주행차, 첫 사고 기록…“책임 인정”

구글의 자율주행자동차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처음으로 사고를 냈다. 현지시각으로 2월29일 캘리포니아주의 차량관리국(DMV)이 공개한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교통사고 경위서'를 보면, 구글의 자율주행자동차는 지난 2월14일 접촉사고를 냈다. 구글은 매달 자율주행자동차와 관련한 교통사고를 모아 보고하고 있다. 그동안 십수건의 사고가 있었지만, 자율주행차가 사고의 원인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시 사고를 재구성하면 다음과 같다. 14일 구글이 자율주행자동차로 개조한 ‘렉서스 RX450h’ 차량은 캘리포니아주의 엘 카미노 레알 도로를 따라 동쪽으로 주행 중이었다. 차량은 카스트로 거리로 우회전하기 위해 도로의 가장 오른쪽 차선을 따라 오른쪽 방향지시등을 켜고 교차로로 진입한다. 교차로에서 우회전을 위해 정차한 차들 뒤에 섰고, 곧 다른 차량들은 출발했지만 구글 자율주행자동차는 그대로 주행하지 않았다. 자율주행 시스템이 주행을 방해하는 모래주머니를 발견했기...

ADAS

블랙베리, 자율주행차 기술 '만지작'

블랙베리가 자율주행차 기술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자동차 시장에서 폭넓은 입지를 확보한 ‘QNX’를 이용해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존 챈 블랙베리 CEO가 현지시각으로 12월19일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이다. 국내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블랙베리의 ‘QNX’ 플랫폼은 수많은 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탑재돼 있다. 미국 자동차업체 포드는 지난 2014년 초 그동안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활용해 오던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 기반 플랫폼 ‘싱크’와 결별하고, 블랙베리 QNX로 교체했다. 애플이 2014년 공개한 차량용 소프트웨어 ‘카플레이’도 블랙베리의 QNX를 바탕으로 동작한다. QNX가 카플레이의 미들웨어 역할을 하는 셈이다. 애플의 카플레이는 현재 메르세데스 벤츠와 볼보, 페라리 등 15개가 넘는 다양한 자동차 업체와 협력 중이다.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노하우를 쌓은 블랙베리가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에 관심을...

bmw

테슬라, '천재 해커' 자율주행차 “정확도 낮아”

예상보다 파장이 컸던 모양이다. 천재 해커 ‘지오핫(geohot)’으로 알려진 조지 하츠가 자율주행자동차를 만들었다고 공언한 일 말이다. <블룸버그통신>이 현지시각으로 12월16일 조지 하츠의 차고를 방문해 그가 만든 자율주행자동차를 공개하자, 17일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조지 하츠의 성과물을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며 반박했다. 개인의 창작물을 기업이 공식적으로 부인한 사례라는 점에서 이례적이다. 함께읽기 - 천재 아이폰 해커, 이번엔 자율주행차 혼자서 개발 먼저 테슬라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를 보자. 자료는 ‘바로잡기’라는 이름으로 배포됐다. <블룸버그통신> 애슐리 반스의 16일 보도는 테슬라의 자율주행자동차 기술과 이스라엘의 자율주행자동차 센서 개발업체 모빌아이(Mobileye)에 관해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는 게 테슬라 자료의 핵심이다. 테슬라는 자료를 통해 “광범위한 엔지니어링 검증 능력이 결여된 한 사람이나...

구글

천재 아이폰 해커, 이번엔 자율주행차 혼자서 개발

세계 최초로 애플의 ‘아이폰’을 해킹하는 데 성공해 이름을 알린 이가 있다. 그의 나이 17살 때의 일이다. 이 해커는 얼마 뒤 소니의 게임 콘솔 ‘플레이스테이션3’까지 해킹하는 데 성공한다. 소니가 해커를 고소하고, 해커가 만든 PS3 해킹 도구를 다른 이들과 공유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합의한 것도 이 해커의 이름이 알려지는 데 기여했다. 이름은 조지 하츠(George Hotz). 인터넷 세상에서는 ‘지오핫(geohot)’이라는 별명으로 더 잘 알려진 해커다. 화려한 그의 경력에 한 가지가 더 추가될 것 같다. 조지 하츠가 이번엔 자율주행자동차를 만들었다고 선언했다. 그것도 혼자서 말이다. 앞으로 수개월 안에 완전히 스스로 운행할 수 있는 자율주행자동차를 만드는 것이 조지 하츠의 목표다. 조지 하츠의 자율주행자동차 개발 소식은 <블룸버그통신>의 12월16일(현지시각) 인터뷰...

구글

바이두 자율주행차, 베이징 주행 성공

구글이 하면 바이두도 한다. 중국 최대 검색 업체 바이두가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공개하고, 베이징 도로를 성공적으로 주행했다고 12월10일 발표했다. 바이두의 자율주행차는 독일 BMW의 3시리즈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차량과 지붕에 자율주행 기술을 위한 센서를 탑재해 개조한 차량이다. 바이두의 자율주행자동차는 베이징 시내 도로와 고속도로를 포함해 총 30km 거리를 주행했다. 바이두가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바이주의 자율주행차는 우회전이나 좌회전, 유턴 등 실제 도로를 주행할 때 운전자가 경험하는 대부분의 주행 형태에 대응했다. 도로 상황에 따라 차선을 바꾸거나 다른 차량을 추월하는 등 다양한 상황 대처 능력도 실험됐다. 바이두는 자율주행차 기술을 제한된 환경이 아닌 실제 도로에도 적용될 수 있음을 입증한 셈이다. 바이두의 자율주행차 기술의 바탕에는 자체 개발 중인 딥러닝 기술과...

구글

자율주행차 교통위반 ‘딱지’는 누구에게?

구글에는 다소 민망할 수도 있는 상황이 미국 도로에서 연출됐다. 구글의 자율주행자동차 때문이다. 구글은 캘리포니아 등 일부 주에서 자율주행자동차 주행을 시험 중인데, 현지시각으로 11월12일 경찰이 주행 중인 구글의 자율주행자동차를 막아선 것이다. 주행 속도가 너무 느리다는 게 이유였다. 결론부터 말하면, 구글 자율주행자동차는 교통법규를 어기지 않았다.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자율주행자동차에 관한 규제 문제와 교통 당국의 섬세한 규정에 관해 여러 시사점을 가진 해프닝이다. 자율주행자동차가 경찰로부터 경고를 받는 장면은 페이스북 사용자 알렉산더 밀로스키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린 덕분에 알려졌다. 사진을 바탕으로 한 현지 언론의 보도가 이어지자 구글도 구글플러스의 자율주행자동차 공식 계정을 통해 사건이 일어난 경위를 설명하기도 했다. 구글플러스 공식 계정이 밝힌 내용을 따르면, 당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