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arrow_downward최신기사

무지개 토하는 어플

스냅챗, 동영상 속도 조절 기능 추가

스냅챗에 동영상의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필터 ‘속도 수정기(Speed Modifiers)’가 추가됐다고 <테크크런치>가 10월2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속도 수정기’ 필터는 동영상을 느리게 하기, 빨리 하기, 뒤로 감기 기능으로 구성돼 있다. 동영상을 거꾸로 재생시키는 움직임 효과는 일주일 전, 인스타그램이 내놓은 움짤 느낌을 주는 1초짜리 동영상 제작 앱 ‘부메랑'에도 들어 있는 기능이기도 하다. https://twitter.com/CristyGarratt/status/659465706900226050 속도 수정기는 동영상 편집 과정에만 적용됐다. 동영상을 찍어 보내는 이용자만 쓸 수 있다. 스냅챗 영상을 받아 보는 이들은 해당 영상을 느리거나 빠르게 할 수 없다. 사용자에게 자신의 메시지에 대한 통제권을 줘 돌풍을 일으킨 스냅챗의 철학이 녹아 있는 셈이다. 스냅챗은 보내는 사람이 받는 이의 확인 시간을 설정해 일정 시간 후 메시지를 자동...

디스커버

'무지개 토하고' 돈 삼키는 스냅챗

조만간 스냅챗 사용자는 무지개 대신 디즈니 신작을 토하고, 스냅챗은 꽤 괜찮은 수익 모델을 하나 더 보유하게 될지 모른다. <파이낸셜타임즈>는 10월1일(현지 시각) 스냅챗이 ‘스폰서드 렌즈’라는 새 광고 포맷을 런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스냅챗은 사진과 동영상 공유에 특화된 모바일 메신저다. 매일 드나드는 사용자가 1억명에 이를 만큼 인기 높은 플랫폼이다. 스폰서드 렌즈는 광고주를 위한 스냅챗 '셀피(셀카, 자가촬영) 렌즈(필터)'다. 스냅챗은 지난 15일 애니메이션 기술을 적용해 손쉽게 자신의 얼굴을 꾸밀 수 있는 필터 기능을 선보였다. 이모티콘을 활용해 입으로 무지개를 토하거나 눈에 하트 모양이 생기는 식이다. 스냅챗 렌즈 사용법 보러가기  이 셀카 필터는 나온지 2주 밖에 안 된 기능이다. 공개 되자마자 특히 10대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했다. 미국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