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G스위트

새 구글 문서 만들려면 주소창에 'http://docs.new'

구글이 ‘구글 드라이브’에서 제공하는 주요 웹문서 서비스를 웹브라우저 주소창에서 곧바로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을 공개했다. 구글은 '문서', '스프레드시트', '프레젠테이션', '설문지' 같은 주요 업무용 웹문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금까진 각 웹문서 서비스 페이지나 구글 드라이브로 접속해 '새로 만들기→Google 문서→빈 문서'를 선택해 새 문서를 만들어야 했다. 이제 웹브라우저 주소창에 원하는 서비스 주소를 입력하면 3-4단계 과정을 건너뛰고 곧바로 새 문서를 열 수 있다. 예컨대, 웹브라우저 주소창에 'http://docs.new'를 입력하면 곧바로 새 구글 문서 페이지가 열린다. 마찬가지로, 'sheet.new'를 입력하면 새 스프레드시트 창이, 'slide.new'를 넣으면 새 슬라이드 페이지가 뜬다. 'www' 없이 웹주소만 입력해야 제대로 작동한다. 구글은 이를 위해 지난 10월 말, '.new' 도메인을 G스위트에 추가했다. https://twitter.com/googledocs/status/1055490445088903168/ 주소창에서...

구글

구글 웹오피스, 한글 글꼴 23종 추가

구글 웹오피스 서비스 쓰시나요? 구글 드라이브에 접속해 쓰는 웹기반 오피스 서비스입니다. '구글 독스', '구글 스프레드시트', '구글 프레젠테이션'을 비롯해 설문지, 드로잉, 사이트 도구 등 다양한 서비스로 구성돼 있습니다. 기업용 'G스위트' 사용자라면 지메일이나 캘린더 등을 자체 도메인(URL) 기반으로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웹기반으로 별도 설치 과정 없이 어떤 기기에서든 쓸 수 있는데다, 개인용 계정은 무료로 쓸 수 있어서 인기가 높죠. 그런데 한국어 버전 사용자라면 가질법한 불만이 있었습니다. 한글 글꼴이 부족하다는 점입니다. 지원되는 한글 글꼴을 찾아보기 힘들었죠. 구글 프레젠테이션은 더 큰 '문제'가 있었습니다. 어떤 글꼴을 쓰든, 프레젠테이션 모드로 전환하면 '굴림'체로 제멋대로 바뀌어 뜨곤 했죠. 발표 내용도 보기 전에 자료의 첫 만남부터 투박하고 서투른 인상을...

구글 독스

오픈소스 클라우드 오피스SW, '오픈365' 공개

문서 작업할 때 보통 어떤 프로그램 이용하시나요? MS 오피스, 구글 독스, 한컴오피스 등을 많이 접하실텐데요. 스페인의 한 기업이 새로운 문서도구를 공개하면 생산성 도구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오픈365'라는 문서도구인데요. 클라우드 및 협업 기능을 강조한 오픈소스 문서도구라고 합니다. 오픈365에서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은 크게 4가지입니다. 먼저 리브레오피스입니다. 리브레오피스는 2010년부터 개발된 오픈소스 문서도구로, 자체 파일뿐만 아니라 MS 워드, PDF 같은 외부 문서를 보고 수정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오픈365에서도 문서를 작성하고 다양한 확장자로 저장할 수 있습니다. 파일은 클라우드에 저장할 수 있으며, 현재 제공되는 무료 용량은 20GB입니다. 현재 오픈365는 베타버전인데요. 향후 공식 버전을 출시했을 때도 같은 용량을 지원할지에 대하선 따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클라우드 기술은 '시파일'이라는...

기업용 클라우드 스토리지

드롭박스, 클라우드 오피스 업체 클라우드온 인수

드롭박스가 1월21일 클라우드 문서 서비스 업체인 클라우드온을 인수했다. 정확한 인수 조건은 밝히지 않았다. 클라우드온은 2009년에 설립된 이스라엘 스타트업이다. 주로 엑셀, 워드와 같은 문서 파일을 모바일 기기에서 수정하고 저장하는 기술을 제공했다. 2014년 말 기준으로 클라우드온 사용자는 900만명이었으며, 생성된 문서 수는 9천만건이었다. 그만큼 사용자에게 큰 관심을 받았던 서비스다. 드롭박스는 클라우드온을 인수하면서 문서 관리 기술력을 보강할 예정이다. 클라우드온에 있는 엔지니어 30여명도 드롭박스에 합류한다. 이스라엘에 있던 클라우드온 사무실은 그대로 유지되기 때문에, 앞으로 드롭박스는 이스라엘 사무실도 운영할 수 있게 됐다. 클라우드온이 제공하던 기존 서비스는 2달 후 전부 종료된다. http://www.youtube.com/watch?v=SLtz5zrVyF8 ☞클라우드온 소개 동영상 보기 드롭박스는 지난해부터 문서 기술 관련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초창기에는 주로 파일 동기화와...

다큐먼트재단

오픈소스 문서도구 리브레오피스 판올림

다큐먼트 재단이 7월30일 오픈소스 문서도구 ‘리브레오피스’의 새 버전을 출시했다. 새 버전은 3D 모델링 파일을 지원하고, MS 워드 파일의 호환성을 높였다. 스프레드시트 레이아웃을 정비한 것도 특징이다. 리브레오피스는 2010년부터 개발된 문서 프로그램이다. 아래야 한글이나 MS 오피스와 비슷한 제품이지만 오픈소스로 개발된 게 차이점이다. 즉, 수 백명의 개발자가 재능기부 형식으로 모여 프로그램을 만들고. 이 때, 수 천명의 사용자가 리브레오피스에 대한 피드백을 준다. 이 과정을 거치면서 리브레오피스는 새 제품을 무료로 내놓는다. 프로그램을 구성하는 코드와 개발에 필요한 모든 파일은 누구나 볼 수 있다. 사용자는 특정 파일만 보는 것이 아닌 MS 워드, PDF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저장된 문서를 열거나 수정할 수 있다. 이번에 새로 나온 버전은 4.3이다....

구글드라이브

박스, 클라우드 노트 서비스 공개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업체 박스가 콘텐츠를 보관하는 저장장소 업체에서 콘텐츠를 생산하는 업체로 거듭나겠다고 나섰다. 박스는 9월17일  '박스노트'라는 클라우드 오피스를 선보였다. 박스노트는 구글드라이브나 오피스365와 같은 클라우드 오피스다. 웹사이트에서 박스노트를 이용해 문서를 작성할 수 있고, 여러 사람이 작성된 박스노트 문서를 서로 공유할 수 있다. 구글드라이브처럼 공동으로 한 문서에 접속해 동시에 편집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또한 박스노트는 '노트헤드'라는 기능을 통해 어느 사용자가 문서 어디에 의견을 남겼는지를 보여준다. 구글드라이브나 오피스365에서 제공하는 '메모' 기능을 떠올리면 된다. 박스는 오래전부터 문서 기능을 자사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에 추가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 2010년 '인크레오 솔루션스'라는 회사를 인수해 박스 안에서 문서를 작성할 수 있는 기능을 선보인 바 있다. 2011에는 구글독스와 연동해 문서 작성과...

뉴오피스

MS '뉴오피스' 출시…맥에선 '올드오피스'?

최근에 나온 신상품인줄 알고 구입했는데, 사고 보니 출시된 지 2년 된 제품이었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 대부분 배신감과 허탈함, 더 나아가 사기당한 기분을 감추지 못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1월30일 새롭게 선보인 '뉴오피스' 상품 중 '오피스365 홈프리미엄' 맥 버전에서 이와 같은 일이 발생했다. 최신 오피스 2013 버전을 사용할 줄 알고 구입했으나, 맥 이용자에겐 출시된 지 2년된 오피스 2011이 설치되기 때문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번에 30일 정액제 개념의 구독 서비스 방식을 포함하는 소비자용 '뉴오피스'를 선보이면서 워드와 액셀, 파워포인트, 원노트, 아웃룩, 액세스, 퍼블리셔 등 오피스 최신 버전을 사용할 수 있다고 안내했다. 구독 서비스란 사용하는 기간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으로 1년 단위로 구입할 수 있으며, 오피스 365 홈프리미엄 버전은 온라인 스토어에서...

Dropbox

아이패드로 기사 쓰기 될까?...앱과 키보드로 '성공'

트위터를 통해 알려드린 것처럼, 최근 블로터닷넷 기자들이 아이패드를 한 대씩 지급 받았습니다. 요즘에는 틈만 나면 어떻게 해야 아이패드를 200% 활용할 수 있을지 즐거운 고민에 빠져 산답니다. 아이패드가 콘텐츠의 생산보다는 소비에 최적화된 기기라지만, 기자 입장에서는 가장 먼저 과연 아이패드만으로 기사를 쓸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아이패드로 기사 써볼까? 아이패드만으로 완성된 기사를 올리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습니다. 단순히 메모장에 텍스트만 입력하는 것이 아니라,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을 아이패드로 옮겨 편집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노트북에 저장해 둔 백업 폴더에 접근해 과거에 작성한 기사도 참고해야 하고, 아이패드에서 작성한 기사도 백업 폴더에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어야 합니다. 무엇보다 쉽지 않은 것은 완성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