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터 광장

arrow_downward최신기사

makerfaire

메이커들의 축제, ‘메이커 페어 서울 2019’ 문화비축기지로 오세요

국내 최대 메이커들의 축제인 ‘메이커 페어 서울 2019’가 10월19일(금)부터 20일까지 문화비축기지에서 양일간 열린다. 올해로 8회를 맞는 ‘메이커 페어 서울’은 '만드는 사람들' 메이커들이 직접 기획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축제로 특별한 기술을 공유할 수 있는 전시, 체험, 세미나, 포럼 등 풍성한 행사가 펼쳐진다. 2006년 미국 캘리포니아 산 마테오에서 처음 시작된 메이커 페어는 전세계 45개국에서 연220회 이상 진행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2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스스로 필요한 것을 만드는 사람들이 만드는 법을 공유하고 발전시키는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기술 문화의 흐름을 읽을 수 있는 자리다. 올해 메이커 페어 전시에는 총 154팀, 800여 명의 메이커가 참가한다. 3D프린팅 작품, 로보틱스, 사물인터넷 기술, 전기자동차, 스마트...

Maker Faire Seoul 2018

'메이커 페어 서울 2018' 종료…역대 최대 1만5천명 관람

블로터앤미디어가 지난 9월 29·30일 이틀간 문화비축기지(마포구 성산동)에서 ‘메이커 페어 서울 2018’을 개최했다. 블로터앤미디어가 단독으로 주최한 이번 행사는 일곱번째 메이커 페어 서울로 역대 가장 큰 규모로 치러졌다. 메이커 페어 서울 2018의 관람객 수는 3천명이 넘는 사전예약자를 포함해 1만5천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번 행사에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동반한 가족 단위 관람객뿐만 아니라 가을 나들이 인구가 많아 국내에서도 메이커 운동이 활성화되고 있음을 실감케 했다. 메이커 페어 서울은 지난 7년간 국내 메이커들과 만들기 문화를 즐기는 사람들의 높은 관심을 받아왔다. 올해 행사에는 총 108팀, 400여명의 메이커가 전시자로 참가했으며, 기업 참가자로는 여우야(버로컬코리아), 디바이스마트, KT, N15, 펜톡, 마르시스, 온페이스, 베큐폼, 맥스트레이딩 등이 함께 참여하여 전시장을 다채롭게 채웠다. 특별전으로는...

KMK렌탈

[메이커 페어 서울을 만드는 사람들] ④ 전시장 메이커, KMK렌탈

메이커 운동은 외국에서 시작한 문화 운동이지만, 국내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받아들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거친 땅을 갈고 다듬어서 국내 메이커 문화가 지금의 성장기를 맞기까지 바탕을 일군 이들이지요. 본 시리즈 기사에서는 메이커 문화의 시작을 알린 메이크 브랜드의 국내 도입부터 여러 과정을 짚어가며, 그 시간 속에서 땀 흘렸던 ‘사람들’을 조명합니다. 작은 씨앗이 잘 자랄까 노심초사하며 물을 대고 거름을 주었던 무명의 농부들. 고마운 마음들을 잊지 않고 소개함으로써 더 많은 사람이 메이커 운동에 참여하길 기대해봅니다. 메이커 페어 서울의 깨끗하고 안전하고 치밀한(!) 공간 구성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다. 전시장 구성을 위해 특별히 노력하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 6년째 현장 설비를 맡은 KMK렌탈과의 인연은 201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물품 렌탈을 처음 해보던 운영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