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커뮤니티/SNS

arrow_downward최신기사

뮤직비디오

페이스북, 공식 뮤비채널 론칭…유튜브 대항마 될까

페이스북이 '페이스북 워치(Facebook Watch)' 서비스에 공식 뮤직비디오 기능을 적용한다. 플랫폼 내 뮤직비디오 채널을 론칭함으로써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2일 미국 IT매체 <테크크런치> 등에 따르면 이날 페이스북은 공식 뮤직비디오 채널 기능을 선보인다. 변경 사항을 통해 아니타, 밥 말리, 블레이크 쉘톤, 마일리 사이러스, 엘튼 존, 조쉬 그러반, 키스 어번, 마렌 모리스 등 다양한 아티스트의 뮤직비디오를 시청 및 공유할 수 있다고 페이스북은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관련 기능 도입을 위해 소니 뮤직, 유니버설 뮤직 그룹, 워너 뮤직 그룹, 멀린, BMG, 코발트 등 미국, 인도, 태국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관련 기능을 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소식을 가장 먼저 보도한 <테크크런치>는 "페이스북이 지난 1일까지 뮤직비디오 설정을...

뮤직비디오

페이스북, '공식 뮤직비디오' 서비스 준비

페이스북이 '공식 뮤직비디오' 서비스를 준비한다고 7월 14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가 전했다. 아티스트가 공식 등록한 뮤직비디오 영상을 자동으로 게재하는 방식이다. 다음달인 8월 1일부터 제공 예정인 이 서비스는 소셜미디어(SNS) 컨설턴트인 매트 나바라가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우선 미국에서 선보이고, 향후 대상 지역을 확대할 전망이다. 이 서비스는 게시물 자동 형성부터 저작권 관리 같은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페이스북 상에서 불법 영상 대신 공식 영상을 통해 아티스트의 참여를 유도하고, 이를 통해 이용자 저변을 활성화하는 전략을 취한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립싱크 라이브 같이 다양한 응용 콘텐츠 기반도 구상한다는 것이 <테크크런치>의 전언이다. 틱톡 등 다양한 주자들로부터 도전을 받는 상황에서 새로운 타개책을 모색하는 모습이다. 다만 페이스북은 이런 계획에 대한 공식 질의에 입장을...

ai

인텔, AI 기술로 뮤직비디오 만들다

예술 분야에도 인공지능을 적용한 시도가 다양하다. 인공지능을 학습시켜 음악을 만들어 내기도 하고, 서투른 스케치를 인식해 디자이너의 그림으로 바꾸기도 한다. 이번에는 인텔이 인공지능을 이용해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고 <엔가젯>이 10월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텔은 인공지능 기술을 사용해 중국 팝스타 ‘크리스 리’의 ‘Rainy Day, But We Are Together’의 홍보 클립을 만들었다. 인공지능 기술은 물이 떨어지거나 반짝이는 모습 등 특수효과를 가수의 얼굴에 적용하는 데 주로 사용됐다. 인공지능은 학습 과정을 거쳐 즉각적으로 얼굴을 3D로 재현하고 실시간으로 움직임을 추적해 표정 등을 만들어냈다. https://youtu.be/c5-iIheUlyI ▲ 크리스 리의 'Rainy Day, But We Are Together' 뮤직비디오 이런 기술을 재현하는 데 보통은 특수효과를 만들기 위해 트래킹을 할 수 있는 마스크를 가수가 직접 착용하거나...

K-POP

2017년 상반기, 국내 유튜브 인기 콘텐츠는?

유튜브 플랫폼은 나라별 경계가 없다. 특정 케이블 선을 깔지 않아도, 인터넷에 연결만 됐다면 어떤 영상이든 찾아서 시청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내가 프랑스에서 유행하는 영상이 보고 싶다면 서울 한복판에서도 시간 차에 관계없이 바로 볼 수 있다. 유튜브가 글로벌 동영상 커뮤니티로 설명되는 이유다. 그렇다면 전 세계 사용자들은 한국의 어떤 콘텐츠를 많이 볼까? 유튜브가 올 상반기 동안 전 세계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본 국내 콘텐츠 및 채널을 집계해 발표했다. 크게 ▲K-POP 뮤직비디오 ▲국내 인기 영상 및 ▲구독자 수 증가 기준 가장 많이 성장한 유튜브 채널 로 영역을 구분했다. 해당 지표를 통해 국내 콘텐츠 시장에 대한 해외의 관심사, 수요 등에 대한 전반을 읽어낼...

facebook

페이스북, 뮤직비디오도 제공하나

페이스북이 뮤직비디오를 제공하기 위해 음반사들과 접촉했다. <뉴욕타임스>는7월9일, 페이스북이 음반사들을 만나 뮤직비디오 라이선스에 관해 협의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뮤직비디오에서 발생하는 광고 수익은 페이스북과 음반사들이 나눠 가진다. 페이스북-음반사 간 정확한 수익 배분율은 알려지지 않았다. 페이스북은 무단으로 게시한 뮤직비디오를 유튜브보다 빨리 내려주겠다고도 제안했다. 무단으로 업로드한 영상은 공식 뮤직비디오 조회수를 낮추는만큼, 이 제안은 음반사들에게 매력적이다. 페이스북은 뮤직비디오 서비스를 통해 성장하고 있는 자체 동영상 플랫폼을 더욱 강화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이 뮤직비디오를 제공한다면, 온라인상에서 거의 독점적으로 뮤직비디오를 배포하고 있는 유튜브에도 적잖은 위협이 될 것으로 보인다.

YG엔터테인먼트

[블로터TV] 얼굴이꽉찬방송: '홍대스타일' 노래 차단 해프닝

싸이의 신곡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를 패러디한 영상이 등장할 만큼 '강남스타일'이 인기다. 그런데 8월7일 새벽, 유튜브에 올라온 한 패러디 영상이 전날과 다른 걸 발견했다. 영상은 나오지만 노래는 들리지 않았다. 소리 크기를 조절할 수 없도록 음소거 상태로 설정됐고, 그 아래에는 "본 동영상에 YG엔터테인먼트에서 승인하지 않은 오디오 트랙이 포함되어 있어 오디오 사용이 중지되었습니다"라는 안내글이 있었다. YG엔터테인먼트 쪽에선 싸이의 '강남스타일' 노래가 유튜브에 올라오지 못하게 했다는 이야기다. 유튜브는 YG엔터테인먼트와 같은 저작권자를 위한 철망을 마련했다.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올라오는 노래, 영상 등을 저작권자가 관리하게 했다. 방법은 이렇다. 싸이 '강남스타일'의 뮤직비디오를 복사해 그대로 올리는 이용자가 있다고 치자. 이때 YG엔터테인먼트는 동영상이 재생되는 걸 눈 감아주는 대신 광고를 붙여 수익을...

네오위즈벅스

풀HD 뮤직비디오도 다운로드 시대

네오위즈벅스가 운영하는 음악포털 벅스가 풀HD 뮤직비디오 다운로드 서비스를 시작했다. 벅스는 SM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소녀시대, 슈퍼주니어, F(x) 등 인기가수 뮤직비디오를 고화질로 제공하게 된다. 풀HD 뮤직비디오 서비스는 1920×1080 해상도의 최고화질로 제공된다. 기존 HD 서비스보다 2배 이상 화질이 높아 가수들의 표정부터 몸짓까지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가격은 1건당 2천원이며, 내려받은 뮤직비디오는 영구 소장할 수 있다. 뮤직비디오 구매 고객은 라이브벨 등 다양한 경품도 받을 수 있다. 벅스는 2005년 일반 화질의 뮤직비디오 다운로드 서비스를 실시한 바 있다. 전익재 네오위즈벅스 이사는 "고화질 영상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높아 일반 화질의 뮤직비디오 서비스에 이어 풀HD 서비스도 시작하게 됐다"며 "가요 외에 외국 팝 영상도 풀HD로 제공하는 한편, 다양한 기기 지원을...